수산시장의 매력은 활어를 직접 골라 구입할 수 있다는 데 있습니다. 같은 가격이라면, 좀 더 살찌고 맛있는 광어를 고르고 싶은 마음이 누구나 있을 겁니다. 하지만 보는 눈이 없으니 천상 상인이 권하는 것으로 고르게 됩니다. 생태 좋은 활어를 골라주는 상인도 있지만, 그 반대인 경우도 있게 마련이겠죠. 그동안 활어 고르는 방법에 관해 글을 썼지만, 오늘은 광어 고르는 팁에 관해 한 발짝 더 나아가 볼까 합니다.   

 

 

알배기 광어

 

사진의 광어는 몸길이 85cm, 무게는 약 7~8kg에 달하는 자연산 대광어입니다. 작년 2월, 대마도에서 낚시로 잡았는데 제 글을 꾸준히 읽어오신 독자분들은 사진만으로 눈치챘으리라 봅니다. 한쪽 포를 뜨자 이렇게 알이 드러나는군요. 알의 생김새와 위치를 눈여겨 보셨다면 다음 사진으로 넘어가겠습니다. 

 

 

<사진 1> 알을 완전히 분리한 모습

 

알을 완전히 꺼낸 모습입니다. 보시다시피 광어 알은 '사람 인(人)'자로 생겼습니다.

 

※ 포 뜨기(오로시)가 엉망인 건 양해 바랍니다. 저는 횟집 실무자가 아니고 글을 쓰는 사람이라서 아무래도 이 부분은 좀 미숙합니다. ^^;

 

 

다시 처음 사진으로 돌아와서 보면, 위쪽은 등이고, 아랫부분은 배 부분입니다. 알이 자리 잡은 부위는 광어 배 쪽이죠. 원래는 내장도 함께 있는데 지금은 빼 낸 상태입니다. 좀 전에 보셨듯 광어 알은 사람 人자를 닮은 좌우대칭형입니다.


 

 

보시다시피 알의 한쪽 면은 척추뼈를 기준으로 위쪽에 드러나 있으며, 다른 한쪽 면도 같은 자리에 있지만, 척추뺘 아래 쪽으로 접혀서 들어가 있습니다. 즉, 위 사진을 놓고 보았을 때 알을 품은 곳은 모두 배 쪽임을 알 수 있습니다. (너무 당연한 사실을 어렵게 설명했나요. ^^;)

 

 

<사진 2> 광어 배가 불룩한 알배기 광어

 

알배기 광어는 언뜻 보아도 배 부분이 볼록함을 알 수 있습니다. 알로 가득 찼죠. 위 사진의 광어를 사람으로 비유하자면, 임신 말기에 해당합니다. 촬영 시기가 4월 중순이었으니 늦어도 5월 중에는 산란할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알을 밴 광어는 알이 차지하는 무게가 상당합니다. 그랬을 때 벌어지는 현상은 무엇이 있을까요?

 

같은 2kg짜리 광어라도 그 무게가 알에 있는지 살에 있는지에 따라 우리가 회를 먹었을 때 느껴지는 맛과 식감이 다르며, 가격의 손실률 또한 따져봐야 합니다. 바닷물고기는 알을 '가득' 품었을 때 몸속 영양분이 알(난소)과 이리(정소)로 집중되므로, 살은 퍼석해지고 맛이 빠지게 마련입니다. 

 

산란을 마친 직후에는 배가 홀쭉해지고 살은 푸석하며 이 역시 맛이 빠져서 밍밍합니다. 이런 이유로 광어뿐 아니라, 다른 활어 횟감을 고를 때에도 배가 너무 불룩하거나 홀쭉한 건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그렇다면 광어가 알을 배는 시점은 언제일까요? 광어의 산란 시기는 양식과 자연산에 따라 다르고 서식지에 따라 다르지만, 대게 3~6월입니다. 위도에 따라서 차이가 있는데 대마도처럼 위도가 낮고 물이 따듯한 지역은 2~3월로 빠르고, 서해와 동해 북부 지역과 같이 물이 차갑고 수온이 늦게 오르는 지역일수록 산란기가 늦어지므로 5~6월, 심지어 7월에도 알배기 광어가 잡히기도 합니다. 

 

 

<사진 3> 등 쪽 지느러미살을 잡았을 때 두께 감이 느껴지는 광어가 좋은 광어다

 

위 사진은 3kg이 조금 안 되는 완도산 광어로 아직은 배에 알(혹은 정소)이 덜 찼습니다. 같은 시기에 촬영한 것인데도 광어는 산지와 양식장 그리고 개체에 따라 알을 완전히 밴 것도 있고, 덜 밴 것도 있으며, 사육 상태에 따라 살이 덜 찬 것도 있고, 두툼하게 찬 것도 있습니다.

 

<사진 3>의 광어는 일식집에서 횟감으로 쓰기에 품질이 양호한 상태입니다. 저렇게 등 쪽 지느러미를 잡았을 때 두께 감이 느껴지는 광어는 지느러미살(엔가와)과 살 사이의 공백이 적으므로 지느러미살을 온전히 빼내어 살리기 좋고, 전반적인 영양 상태 및 육량이 좋아 두께 감에서 오는 식감과 맛에서도 그렇지 못한 광어보다 월등히 낫습니다.

 

지금까지 설명한 내용은 업자가 물건을 직접 떼어갈 때 광어를 보는 안목 중 하나인데 사실 조금만 공부하면, 일반인도 얼마든지 좋은 활어를 고를 수 있다고 생각합니다. 많이 골라보고 또 먹어보는 것만큼 좋은 경험도 없겠지만, 이렇게 기본적인 내용을 알고 가는 것도 수산시장에서 활어를 고를 땐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기온이 부쩍 오르는 4월부터는 지역 축제가 많아지면서 본격적인 관광 성수기에 놓입니다. 이에 광어 같은 양식산 활어의 출하도 적극적으로 이뤄질 텐데요. 공교롭게도 광어나 참돔 등의 일부 어종은 이 시기에 산란과 겹치면서 수산시장에도 알배기가 많이 섞여 들어올 확률이 높습니다. 알 자체는 맛있고, 탕감으로 끓여 먹기 좋지만, 횟감용으로는 썩 좋지 못하니 이 내용을 잘 참고해서 같은 값, 같은 중량에 좀 더 좋은 광어를 골라 드시길 바랍니다.

 

<<더보기>>

관광 수산시장의 바가지 상술과 대처법(속초 중앙시장)

뼈째썰기(세꼬시) 생선회 문화의 덫

'호갱 탈출'을 돕는 수산물, 생선회 상식(탈고 수기)

노량진 수산시장 공략 팁! 활어회 바가지 안쓰고 사먹는 방법

필자의 책 소개 - 수산물을 건강하게 먹는 방법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7.03.20 11: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수산시장 갈 때는, 해산물에 대해 일가견이 있는 사람을 데려가야 할 것 같아요
  2. 2017.03.20 14: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나중에 가게되면 참고해야겠어요~^^
  3. 씨더스타즈
    2017.03.20 16: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흠 낯익은 대광어내요ㅎㅎ 입질님 조행기 팬이라면 다아는 마지막캐스팅ㅎㅎ 저도 작년에 천리포방파제에서 거의 7짜광어가 쓰레기 끌려오듯 올라오더라구요 근데 녀석 상태가 이상하더라구요 곧 죽을놈인듯 저항도없고 군데군데 상처도 보이고 찝찝해서 바다로다시 보냈어요ㅠ
  4. 2017.03.21 10: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섬에서 태어나 바닷가에 살면서도
    이런 정보에 문외한이었습니다.
    오랫만에 들러 좋은 정보 얻어갑니다.
  5. 미리
    2017.03.21 10: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알배기 생선 좀 그만 잡자구요~!!!!
    어족자원을 씨를 말리는 짓이잖아요!!!
    명태도 오징어도 쭈꾸미도 모두 알배기를 선호하는 이기적인 국민성때문에 씨가 말랐잖아요!!!
    내 배만 불리고 내 입맛만 즐거우면 우리 후손들은 생선을 구경도 못하고 살아도 괜찮은건가요?"???
    알배기 좋아하는 근성 정말 이기적이고 사악합니다.
  6. 매사냥
    2017.03.21 11: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는 무슨 대단한 문제가 있나 싶어 숨죽여 봤지요....
    간단히 말해...이 시기에 알밴 놈은 맛이 떨어지니...신경써서 골라라 ..이거네요....
  7. 2017.03.21 14: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행복한 시간되세요~^^
  8. 2017.03.21 15: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ㅇ오 ~~ 좋은 정보 감사요 !!!
    좋은 횟감 어떻게 고르나 항상 고민이여서
    맨날 비싼 돈 주고 사먹으면서도 찝찌ㅃ했는데 ㅎㅎㅎ
    완전 꿀~~~팁이네요 !!
  9. 2017.03.21 17: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식으로 ㅎㅎ보는거군요 꿀팁 감사합니다 ^^광어 많이 사먹는데 ㅎㅎ 좋은정보네요 ㅎ
  10. 횟감
    2017.03.21 17: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윗 사진이 무슨 광어야 우럭이지
    • 바보야
      2017.03.24 08: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광어맞아 상식은알고 댓글써라
    • 웃겨요
      2017.03.24 13: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ㅋㅋㅋㅋ 광어랑 우럭은 완전 다르게 생겼는데요...광어맞아요
    • 하이마꼬
      2017.03.26 03: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 우럭같은 인생아 ㅎㅎ
    • ㅋㅋㅋ
      2017.03.27 10: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회를 못먹어봤구나
  11. 지나가다
    2017.03.21 18: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리가 회집서 먹는건 대부분 양식입니다. 양식장도 시기가 조금씩 다르긴합니다만 거의 비슷한 기간에 죄다 알이 차죠

    산란후 회복기까지 포함하면...대략...3~4개월 살이 푸석합니다. 이걸 뭔수로 골라먹어요.

    그냥 그기간에 먹지 말던가 산란기가 다른 어종으로 먹던가 하는수밖에요.

    식감에 정말 예민하시면 선어파는집 찾아가셔야죠 뭐

    물고기의 안전한? 성생활?을 위하여 잠시 참고 먹는 배려가 필요합니다.
  12. 자나가다2
    2017.03.22 15: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수산자원 보호차원에서 알밴어류는 살려줍시다 뭐하러 사시미까지 하시나요?? 저 알이면 더 많은 광어가 자원으로 돌아오는데요
  13. Swordfish
    2017.03.24 09: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님 답답하시겠습니다
    광어와
    우럭을 구별못하사느분도았네요
  14. 지나가다3
    2017.03.27 10: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알밴 물고기를 잡으면 그냥 놔줍시다.
  15. 메르카바
    2017.03.27 12: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지껏 모르고 있었는데....좋은정보 감사합니다...ㅎ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2,504,523
Today : 16,270 Yesterday : 49,85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