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난히 애교가 많은 딸. 아침에 뽀뽀로 날 깨우던 딸이 갑자기 잠들어버려 외출 내내 안고 다녀야 했다. 늘 9~10시에 잠들다가 어제만 자정이 다 돼서 잠들어버렸으니 피곤할 만도.. 이렇게 시끄러운데 세상 모르고 자네. 이 모습을 보고 있으니 그동안 딸 없이 무슨 낙으로 살았나 몰라. ㅎㅎ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쌍둥이 아빠
    2017.03.26 23: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너무 이쁘네요^^
    저도 쌍둥이 잘때가 가장 이뻐요.ㅎ
  2. 2017.03.27 12: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맞아요..ㅎㅎ 자식 없으면 무슨 낙으로 살지...
    저는 자식은 아니고, 조카가 있는데 없을 땐 몰랐는데 조카가 생기니
    너무 귀여워서, 조카 보는 낙으로 살아요..ㅋㅋ
  3. 달빛비
    2017.03.29 14: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귀여워라~ 속눈썹이 어쩜 저리 길죠?
    제 여친도 잠들었을때가 가장 예쁩니다.
    하하핫.

카테고리

전체보기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3,782,783
Today : 6,942 Yesterday : 27,92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