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 고사리 민어탕에 관한 기사가 나왔다. 앞서 한겨례 기자와 전화 통화를 통해 자문했다. 기사 내용은 크게 문제될 것이 없지만, 내가 조심스럽게 전달한 말의 뉘앙스를 확신형 문체로 바꾸어 쓴 부분은 아쉽다. 아래는 URL은 기사 내용이다. 

 

http://www.hani.co.kr/arti/economy/consumer/857691.html

 

"얼빠진 식약처. 이마트가 인도네시아산 꼬마민어를 민어탕으로 표기해 팔 수 있도록 식약처가 허가했다고 한다. 한마디로 억울하다는 것이다. 그런 논리라면 능성어도 다금바리로 팔게 하지? 동종과 이종도 구분못하나?" - 어류 칼럼니스트 김지민 페북 출처 -

 

어쨌든 이 일로 나는 두 가지를 알게 되었다. 하나는 식약처의 부실한 일처리, 또 하나는 이마트의 무개념. 그렇다면 물어보자. 이마트가 판매한 민어탕 재료는 우리가 알고 있는 여름 보양식인 그 민어와 같은 종인가? 왜 판촉 행사에서는 '예부터 양반들이 먹는 여름 보양식 어쩌고' 했잖은가? 그러니 묻는 것이다. 당신들이 사용한 민어탕 재료가 그 민어 맞느냐고. 학명 대질해 볼까? 동종인지 이종인지?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수원수창아빠
    2018.08.18 16: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사리 꼬마 민어탕
    이라고 고치면 문제는 끝일까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2925)N
수산물 (455)N
조행기 (474)N
낚시팁 (267)
꾼의 레시피 (215)
생활 정보 (1060)N
여행 (426)
모집 공고 (28)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 64,915,918
Today : 14,164 Yesterday : 21,03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