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해 갈치가 대풍이라고 합니다. 그런데 이 이야기는 작년에도 나왔습니다. 뉴스를 보면 "올해 갈치 대풍. 산지 가격 폭락에 어민들 울상." 실제로 갈치가 너무 많이 잡히다 보니 일부 선장들은 출항을 망설이기도 했습니다. 이유는 갈치 조업에 드는 경비, 여기서는 배 유류비에 선원들 인건비 부담이 커졌기 때문입니다.

 

게다가 올해는 한일 어업협상이 결렬되면서 평소 조금만 가면 나오는 갈치어장을 이용하지 못하고, 더 많이 이동해야 하니 결국에는 장거리 조업에 따른 비용 부담이 커졌습니다.

 

 

 

#. 갈치 가격 폭락, 소비자와는 상관없어

그렇다면 우리가 사 먹는 갈치는 얼마나 저렴해졌을까요? 이렇게 갈치가 많이 잡히고 헐값에 거래될 정도면, 소비자도 체감하는 것이 맞는데 실제로는 별반 차이가 없었습니다. 뉴스와 신문에서는 갈치가 풍어를 기록해 가격이 무려 40%나 저렴해졌다고 합니다. 그 말이 사실이라면 평소 15,000원 하던 제주산 은갈치 한 팩이 9,000으로 떨어져야 하는데 실제 구매가는 그렇지 않았다는 것입니다.

 

물론, 마트에서는 한 팩에 9,000원짜리도 있고, 이보다 더 저렴한 갈치도 팝니다. 이런 갈치는 표기상으로만 '大' 크기라 적혔을 뿐, 실제로 구워보면 작고 왜소해 살점이 많지 않죠. 제가 말하는 15,000~16,000원짜리 한 팩은 그래도 좀 먹을만한 크기를 말합니다.

 

뉴스와 신문에서는 사실을 왜곡보도하면 안 되니까 '소비자가'로 쓰지 않고 주로 '산지 가격이 폭락했다.'라는 식의 표현을 씁니다. 결국, 갈치 대풍에 가격이 폭락했다는 그 많은 기사들은 애초부터 소비자가 체감할 수 없는, 그다지 상관없는 이야기였던 것입니다. 그렇다면 그 많은 갈치는 모두 어디로 갔을까요?

 

 

마트에서 판매되는 '정부비축 갈치'

 

#. '중간 상인의 버티기 한판'으로 만드는 갈치 물가

다름 아닌 대형 냉동고에 비축합니다. 현재 제주도와 부산에 있는 수협 냉동고에 차곡차곡 쟁여두는데요. 이를 '정부비축'이라고 합니다. 품목은 오징어, 갈치, 꽃게 등 다양합니다. 많이 잡힐 때 비축해 뒀다가 안 잡힐 때 물량을 풀어 유통을 선순환시키는 것이므로 물가 안정에 기여합니다. 

 

다만, 앞서 언급했듯 언론 플레이로 국민을 기만한다는 점과 제값 다 받으려는 과도한 욕심이 문제입니다. 이 정부비축 갈치는 기본적으로 냉동 생선입니다. 보관 기간에 따라 품질과 신선도 차이가 있으며, 마트에 내놓을 때는 이미 해동한 상태로 판매합니다.

 

그런데 갈치는 생물일 때와 냉동일 때 가격 차이가 큽니다. 결국, 정부비축 갈치는 그해 갈치가 얼마나 잡히든, 산지 가격이 몇 퍼센트 하락했는지는 상관없이 판매하는 수단이 되었고, 눈 가리고 아웅 하는 상술로 이어지고 있다는 점에서 국민적 공분을 살 우려가 있습니다.

 

예를 들어, 평소 15,000이면 구매할 수 있었던 제주산 은갈치 특대가 지금은 11,000원이니 약 26% 저렴해졌죠? 그럼 저렴해진 것이 맞는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이 부분은 잘 따져봐야 합니다. 좀 전에도 썼지만, 갈치는 생물일 때와 냉동일 때 가격과 품질 차이가 큽니다. 그 말은 즉, 맛과 수율(살코기 양)에도 적잖은 영향을 미친다는 겁니다.

 

정부비축 갈치는 말 그대로 냉동고에 비축한 냉동 갈치라 생물과 비교할 품질이 아닙니다. 단지 해동했기 때문에 생물처럼 보이는 것일 뿐, 실제로는 냉동 갈치를 조금 저렴하게 파는 셈입니다. 그러면서 "거봐, 작년보다 싸진 게 맞잖아"라고 생색내는 것이면 곤란하다는 것입니다.

 

얼마 전, 마트에 갔더니 230g 짜리 제주산 생물 갈치 1마리가 18,000원에 판매되고 있었습니다. 100g당 가격으로 치면 한우 1등급과 맞먹으니 여전히 금갈치임을 입증한 셈입니다. 지금은 '갈치값 폭락'이란 기사들이 쑥 들어갔습니다. 5~9월 사이 대거 잡힌 갈치들은 냉동고 보관해 물량을 꽁꽁 묶어 놓았고, 향후 가격만 찔끔 내려서 판매될 예정입니다.

 

 

페이스북에 있었던 정부비축 갈치 논쟁(해당 댓글러는 수산물 중간 유통업자로 밝혀짐)

 

#. "주는 대로 사 먹어"라고 말하는 정부비축 갈치

갈치가 안 잡히면 그해 갈치 값은 폭등합니다. 반대로 갈치가 많이 잡혀도 비싸긴 마찬가지입니다. 올해처럼 갈치가 산더미처럼 잡히게 되면 산지 경매 가격이 폭락하기 때문에 유통하지 않고 꽁꽁 묶어 둡니다. 

 

대로 유통하면 소비자들에겐 좋을지 몰라도 갈치 어민들은 힘들어집니다. 그러니 이렇게 물량을 묶어놨다 적절한 시점에 푸는 것은 물가 안정을 위해서도 필요한 부분입니다. 다만, 여기서 말하고 싶은 것은 다른 것 없습니다.

 

"적당히 좀 해쳐 먹자"

 

#. 관련글 보기

한국인이 가장 사랑하는 생선, 갈치에 관한 모든 것

대체 넌 정체가 뭐냐? 도미덮밥맛 감차칩 먹은 소감

'이것'을 넣어야 완성되는 부드러운 문어 숙회

전갱이 먹을 때 이것만큼은 제거해야 한다는데?

학꽁치에 100% 들었다는 기생충을 아십니까?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잉여물고기
    2018.11.05 12: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트에서 오 갈치 싸네 하고 가서 보면 다 비축한거 해동이더라구요
    이럴거면 수입산 엄청 큰 갈치 먹는거랑 큰 차이 있나 그 갈치들도 냉동을 해동시킨건데 싶고.
    다행인건 냉동한지 그리 오래는 안되었는지 품질이 많이 떨어지는 것 같진 않지만
    그래도 싱싱한 갈치 싸게 샀다는 기분이 그닥 안나기에 손이 안가더군요.

    • 2018.11.05 13: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개중엔 오래된 것도 있습니다. 그래서 얼마 전에는 갈치 단면을 보고 냉동 기간이 오래되었는지 보는 방법을 공유했습니다.
      수분도 날아가 살 손실도 약간 있고요. 막상 구워서 먹어보면 실물보다 더 작게 느껴지기도 합니다. ^^
  2. 2018.11.05 14: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트 종사자 입니다,좋은글 항상 잘보고 있습니다
    정부비축 갈치의 판매가격이나 물량은 정부가 통제하고 또 이윤이 박한지라
    실제로 판매자 입장에서는 반갑지만은 않은 상황입니다,하지만 이또한 소비자 물가를
    조금이나마 낮추는데 도움을 주는일이라 나름 불만없이 취급하고 있습니다
    정부에서 산지가격이 떨어지면 어민보호를 위해 경매가를 유지하며 구매해서
    비축하고 또 가격이 폭등하면 소비자물가 안정을 위해서 판매자들의 판매가격을
    강제로 지정해서 비싸게 팔지못하게 하는 순기능을 하고 있으나 글쓰는 저역시
    소비자이면서 판매종사자 인지라 좀더 싸게 먹을수 있기를 바라지요...
    비싸게 사들이고 헐값에 팔려면 정부에서 그만큼 세금을 더 쏟아부어야 하는
    역기능도 있을듯하구요...그런데도 정부가 지정하는 판매가는 항상 시중 소매가보다는
    싸게 형성되지만 생갈치와 냉동갈치는 방장님 말씀처럼 비교하기가 어렵네요...
    암튼 좋은글 감사합니다...앞으로도 지민님 계속 응원할게요~~~^^
    • 2018.11.06 08: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반갑습니다. 얼마 전, 이마트 PK에서 갈치 보고 충격 받았습니다.
      3지짜리 생물 은갈치치(표기상으론 大라고 쓰여있지만..) 한 마리가 18,000원.
      같은 크기로 정부비축은 세 마리에 9,900원.

      냉동과 생물의 차이라고 보기에
      너무 많은 차이라서요. 물가가 갈수록 살기 힘든 나라가 되어가네요.
      성원에 감사드리면, 앞으로도 계속 힘내어 의미있는 글 쓰도록 노력하겠습니다. ^^
  3. 시골어부
    2018.11.05 16: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래서 저는 신토불이 안해요. 고기든 생선이든 일부러 값싼 수입산으로 골라서 먹습니다. 신토불이라는 말은 소비자를 현혹하려고 만든 단어라는 것을 초등학생때부터 알고 있었죠.
  4. 2018.11.06 1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민님 답글 감사합니다
    3지 생갈치 1마리 18,000원은 너무했네요...
    일반적인 시중가로(마트평균)생갈치 판매가격은
    3지(32미/10kg):70,000~7,500원/마리
    3.5지(23미/10kg):9,000~10,000원/마리
    4지(18미/10kg):15,000!17,000원/마리
    가격대가 산지 출하가격 대비 적당한거 같은데...
    3지미만(42미/10kg):3,600~4,000원/마리..
    암튼 냉동대비 생갈치가 비싼건 확실한데 적정 이윤을 추구해야
    소비자 신뢰를 얻을수 있다는건꼭 명심하고 좋은상품
    잘준비해서 싸게 공급하는 유통인들이 됬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좋은글 감사하게 잘보고만 있다가 첨으로 글적어봅니다..
    지민님 환절기에 감기조심하시고 좋은글 늘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3002)N
수산물 (479)N
조행기 (482)
낚시팁 (273)
꾼의 레시피 (226)
생활 정보 (1088)N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6,556,284
Today : 1,211 Yesterday : 23,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