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칼레도니아, 누메아의 레스토랑 엿보기(중식당 메이플라워)


    오늘은 뉴칼레도니아 누메아의 차이니즈 레스토랑 이야기입니다. 일전에도 누메아의 길거리에 눈에 띄여 들어간 음식점도 알고보니 중국 음식점이였는데 이번에는 무슨 생각으로 차이니즈 레스토랑을 골라서 들어갔는지 지금 생각해보면 좀 얼빠진 선택이지 않나 생각을 해요.

     

    원래는 뉴칼레도니아의 프렌치 레스토랑을 몇 개 다녀보고 근사하게 맛집 포스팅을 하려고 했는데 이번에도 호텔 근처에 있는 곳 중 눈에 보이는데로 들어가 자리를 잡아버렸습니다. 맛집의 선택이 어떠냐에 따라 반은 먹고 들어가는데 이 날 낚시투어 직후라서 몸이 넘 피곤하다보니 판단력도 순간적으로 흐트러진듯 해요 ㅠㅠ



    누메아에서 잘 알려진 차이니즈 레스토랑, 메이플라워

    어쨌든 빨리 먹고 자고 싶다는 생각만이 간절할 뿐, 촬영도 다 귀찮고 일단 들어가봅니다. 엎친데 겹친격이랄까..메모리의 에러로 외관사진은 이렇게 깨져버렸습니다. 양해를 ㅠㅠ




    우선 메뉴판을 열고 두가지의 요리를 주문했는데..

    "에잇 몰라, 아무거나 시키자!"

    마지막에 메뉴판을 올렸으니 참고하시구요. 설명은 영어로 되어 있지만 들어가는 주 재료 이외엔 무슨 말인지 몰라서 진짜 대~ 충 시켜버렸어요. 거의 찍기 식으로 ㅋㅋㅋ몸이 넘 피곤하다보니 만사가 다 귀찮았던 모양이였어요.




    레스토랑 내부는 비교적 한산한 편이고 주인과 서빙하는 분은 중국인 정도로 보이구요. 좌측에 보이는 손님에게서 왠지 모를 포스가 느껴집니다.



    뉴칼레도니아 누메아, 메이플라워

    중국집 같은 나름 친숙한 분위기





    기본 테이블 세팅




    음식과 콜라를 주문하고 기다립니다.




    주인 아줌마로 보이는 분께서 우리가 주문한 음식을 가지고 나오더니 소스를 끼얹는데 달궈진 불판이라 촤르르르르~ 맛있는 소리가 납니다.




    "보기엔 맛있어 보이는데 제대로 시킨걸까?"

    이 음식이 뭔지 시킨 저희도 모릅니다. 거의 메뉴판을 보고 찍었으니깐요. 그래서 이 글을 쓰면서 제대로 알아봤는데



    POULET POELON "Chicken Hot Plate" 1850 퍼시픽 프랑(약 24,000원)

    정말 가격대비 완전 실망. 거기에 닭고기 누린내 작렬. 소스는 매콤해 보이지만 케첩 베이스의 단순하면서 새콤한 맛. 뉴칼레도니아에서 먹은 최악의 음식으로 선정하겠습니다. ㅠㅠ



    CREVETTES POELON "Crawns Hot Plate" 2100 퍼시픽 프랑(약 27,000원)

    역시 가격대에 비해 음식은 그냥 그렇습니다. 그나마 아까 닭요리보단 훨씬 나은 편인데요. 걸쭉한 소스에 여러 야채와 통통한 새우가 있어서 먹을만 했어요. 새우살 하나는 정말 통통하고 꽤 많이 들어갔지만 가격대비는 여전히 꽝이였어요. 차라리 여기 볶음밥을 시켜 먹었음 더 나을뻔 했는데(옆에 프랑스인들은 볶음밥을 먹던데 맛있게 보이더라구요.) 평범한 밥 종류는 피하려고 이상한거 시켰다가 피본 케이스 ㅠㅠ




    역시 해외에 나가면 쉽지 않은게 음식문제인거 같아요. 처음부터 이름난 호텔의 유명 레스토랑이나 갔었다면 돈은 더 들었어도 훨씬 만족스러운 식사에 만족스런 포스팅이 나올 뻔했는데 이래저래 아쉬운 판단이였답니다.



    그렇다고 이곳의 음식이 전부 형편없다는 얘긴 아니구요. 볶음밥이나 면요리를 시켰다면 그냥 무난하고 맛있게 먹었을거 같아요. 누메아에서 차이니즈 레스토랑을 이용하시는 분들은 저 처럼 아무거나 시키면 이렇게 식사가 꼬입니다 ㅋㅋ

     

    #. 뉴칼레도니아 누메아 레스토랑, 메이플라워 메뉴 보기


     








    바로 요기 보이는 누들과 RIZ에 있는 메뉴들이 무난합니다. 옆에 분 시켜먹는거 봤는데 남의 떡이 커보인다고 왤케 맛나 보이는지.. 우리가 시킨건 비싸고 맛없고 대충 먹다 걍 나와버렸어요 ㅠㅠ 그리고 뉴칼레도니아 여행을 오셨다면 거의 일데팡 아님 누메아에 계실텐데요. 누메아 레스토랑 정보를 나중에 올리겠지만 왠만하면 돈이 좀 들더라도 확실하게 검증된 호텔 레스토랑을 이용하는 편이 더 좋은거 같아요. 어설프게 길거리에서 찾아 들어가다간 입맛이 안맞거나 알아듣기 힘든 메뉴판에 고생할 수 있으니깐요.

    그리고 해외맛집 실패없이 즐기는 방법은 확실한 "사전조사"가 필수라는걸 뼈저리게 느꼈답니다. 홍수처럼 쏟아지는 인터넷 검색 정보를 십분 발휘해서 해당 지역의 레스토랑 정보를 어느정도 습득하고 가시기 바라구요. 현지인이 먹는 음식으로 모험을 하지 않는 한 관광지에선 해외 각지에서 온 관광객들 입맛에 맞춘 레스토랑들이 많으니깐요.

     

    음식 모험이 싫다면 메뉴판에서 음식을 고를 때 누들, 라이스(Riz), 스테이크, 코스요리, 그리고 해산물 중에서도 그 지역에서 나는 생선보다는 새우Crawn), 랍스터등 익숙한 메뉴로 시켜야 실패할 확률이 낮을꺼예요. 뉴칼레도니아의 레스토랑 정보는 지금까진 많지 않아서 고생을 했지만 이제부터 차차 생겨날 것이라고 보구요. 오늘은 비교적 초라한 맛집 리뷰를 했네요.(그래도 열심히 찍은거라 이거 안하기도 뭐하고 쩝) 다음엔 좀 강력한걸로 가지고 오겠습니다. ^^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0.10.03 20: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진은 참 맛있어 보이는데 맛은 그렇지 않았군요
      보기 좋은 떡이 먹기도 좋다 그랬는데 배반했어요 ㅠㅠ
    2. 2010.10.03 20: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뉴 칼레도니아가 프랑스령이라 그런지 이곳 중국식당 분위기와 비슷하네요,,
      음식도 거의 같고,,
      프랑스에서 파는 중국음식은 한국과는 전혀 다르고 좀 달착지근한
      소스가 많긴 하지만 한국사람들은 아쉬운대로 먹을만 하다고 하죠,,^ ^
      가만히 보면 정통 중국음식은 아닌거 같고 베트남이나 태국음식과 좀,,
      섞인듯,,
    3. 2010.10.03 2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집에서 먹는 김치가 최고인 것 같아요..^^;
      탕슉처럼 맛있게 보이는데.. 맛이 없다니..
      실망실망..ㅎㅎ;
    4. 2010.10.03 21: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런 레스토랑에 아이들을 데리고 가면 안되겠죵???]


      주말 즐겁게 보내셨는지요?
    5. 2010.10.03 21: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왠지 가격이 손글씨인게..
      외국인용 메뉴판이 따로 있는게 아닐가 하는 의심이 드네요..

      제가 너무 삐뚫어진걸가요.ㅠ_ㅠ
    6. 2010.10.03 21: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보기에는 정말 맛있어 보이는데..
      별루였나보네요
      맞아요 호주도 그래요ㅜㅜㅜㅜ 읽는거 귀찮아서
      아무거나 보고시키면 꼭 피본다는..
      맛있는거 드셨으면 기분도 좋으셨을텐데요!!ㅠㅠ
    7. 2010.10.03 2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구야... 저집에 제가 만든 누린내 한방에 제거하는 봉숭아 와인을 한병들고 가야겠구만요...ㅋㅋ 식사가 꼬여...ㅋㅋHave a goodnight!!!
    8. 2010.10.03 22: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스, 때깔은 이리 좋은데 말이죠.~~
      그런데 외국에선 정말 준비 단단히 해야 합니다. 낭패보기 십상이죠. ㅋ
    9. 2010.10.03 22: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처음 사진 보고
      외국 레스토랑인데 왜 모자이크를 했지...생각했어요.
      메모리 에러라니...저런...
      남은 주말 밤 시간 잘 보내세요~~
    10. 2010.10.03 22: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통 미국 쪽 중국집 가면 쿵 파오 치킨(Kung Pao Chicken)이나 Sweet and Sour Pork 같은 거 시키면 괜찮던데, 여기는 그런 메뉴는 없네요. 원래 좀 별로인 집인가 봅니다.
    11. 2010.10.03 2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언제나 외국에선 음식 문제가 ㅠㅜ
      저도 여행갔다가 완전 고생했던 기억이..
    12. 영심이
      2010.10.03 23: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짜 보기에는 맛있어 보이는데....
      닭고기는 케첩 베이스의 단순하고 새콤한 맛 이란 말씀에 실망했어요 ㅡㅡ
      그냥 너무 단순한 요리를 찍으셨어요~
      찍기 신공은 아무나 될 수가 없나봐요 ㅡㅡ
    13. 2010.10.04 00: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흠... 보기엔 참 먹음직스럽고 보기 좋은데 ㅎ
      좋은 정보 감사합니다. ^^
    14. 2010.10.04 06: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중식당이라 그런지 분위기가 익숙하네요 ㅎㅎㅎ
      이번엔 그래도 지난 번보다 나을까 했는데....
      에고, 또 실패하셔서 많이 아쉬우셨겠습니다.
      귀찮아도 제대로 골라야한다는 교훈을 얻고 가네요 ^^;
    15. 2010.10.04 07: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크윽... 맛있어 보이는군요
      단....... 맛은 보장하지 못하다니 ㅠㅠ
      역시... 잘 골라야해요 ㅋㅋ
    16. 2010.10.04 11: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사진으로 보기에는 괜찮아보이는데 또 틀리군요~~
      사전에 준비가 필요할 것 같네요~
    17. 2010.10.04 15: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보기에는 맛있어 보이는데...
      역시 사전에 충분히 알아보고 다녀야겠습니다.
      대부분의 여행은 역시 먹는 즐거움이 함께 해야 제 맛이죠.^^
    18. 2010.10.04 16: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정말 사진 속에서 맛있어보였는데
      그래도 이 포스팅을 보고 저곳에 방문하는 분들에게 도움을
      주신 듯~^^
    19. 2010.10.05 10: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늘은 홴지 깨끗하고 맛난 레스토랑에서 근사한 식사한번 하고 프네요~~ ^^
    20. 2010.11.24 10: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중국집은 뉴칼레도니아에도 어김없이 있군요..
      보통 중국집은 실패를 잘 안하는데..
      많이 속상하셨겠습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2927)N
    수산물 (457)N
    조행기 (474)N
    낚시팁 (267)
    꾼의 레시피 (215)
    생활 정보 (1060)
    여행 (426)
    모집 공고 (28)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 64,952,728
    Today : 16,807 Yesterday : 18,84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