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 다녀온 남편 초밥 만들자 짜증부리는 아내


    여느때와 마찬가지로 이 날도 하루종일 낚시하고 꽤재재한 모습으로 돌아옵니다.
    주차장에서 집으로 무거운 아이스박스를 매고 낑낑거리며 엘리베이터를 탑니다. 누가봐도 낚시하고
    온 사람이라는걸 알아차리겠지만 몸에서 비린내가 풀풀나는 상황이라 어느누구와도 마주치고 싶지
    않습니다. 다행히 퇴근시간인데도 홀몸으로 엘리베이터를 타고 집 현관에 들어섭니다.
    오늘따라 무거운 아이스박스, 누가보면 고기 많이 잡은줄 알겠습니다만 실은 이게 다 얼음무게입니다. 
    몇 마리 안되는 고기를 횟감으로 살리다 보니 얼음무게만 늘어난것입니다. 맘 같아선 땀에 쩔은 낚시복
    을 벗어 던지고 샤워실로 들어가고 싶지만 그보다 먼저 해야 할 일은 고기 손질입니다. 고기 손질부터
    끝내놓고 샤워해야만 한꺼번에 비린내를 씻어낼 수 있기 때문입니다.
    순서가 바뀌면 샤워를 또 해야 하니깐요. ㅎㅎ


    무덥고 후덥지근한 여름바다를 상대로 어렵사리 낚은 고기들입니다. 자연산 광어와 우럭들..
    평소같으면 회를 쳐서 먹었겠지만 오늘은 좀 더 스폐셜하게 초밥을 만들어 먹고 싶어졌습니다.
    안그래도 저녁을 굶어 배가 많이 고팠는데 이 녀석들 조금씩만 살점을 떼어다 만들어도 양이 꽤 나올거 같아요. ^^


    우선 비늘을 벗깁니다. 근데 옆에서 지켜보던 아내의 표정이 안좋습니다.
    "살살해라~ 비늘 다 튄다"
    지금은 물 틀어놓고 하니 비늘이 덜 튀었지만 그것도 몰랐던 초보시절 무작정 싱크대에서 비늘 친다고 했다 여기저기 파편이 튀어
    그릇이며 수저통이며 비늘이 안들어간데가 없었습니다. 또 이렇게 손질하면 비린내가 엄청 강해 몇 일 가기도 합니다.


    광어도 비늘을 칩니다. 적잖은 분들이 광어는 비늘이 없는 줄 아시지만 요것도 잘지만 촘촘하게 박혀 있어 꼼꼼하게 벗겨줘야 합니다.


    광어의 무시무시한 이빨..
    이 녀석.. 지금까지 살아오면서 저 이빨로 잡아먹은 물고기가 몇 마리더냐..
    척박한 바닷속을 살아가기 위해 저 이빨은 마르고 달도록 사용되왔겠지요.


    이제 포를 뜹니다. 몸이 피곤해 컨디션이 안좋은데 이럴때 집중력이 틀어지면 자칫 안전사고가 날 수도 있습니다.
    제 손 벌건거 보세요. 장갑을 안끼고 낚시했더니 저렇게 되버렸습니다.


    들어오자마자 아내에게 초밥만들 밥 좀 짓고 촛물도 만들어 달라 부탁합니다. 
    하지만 아내는 제가 초밥 만드는게 달갑지 않은가 봅니다. 불만가득한 표정입니다.
    "그냥 대충 회 떠서 먹음 안되? 나도 피곤하단 말야"
    어쩌면 제 욕심이였는지 모릅니다. 낚시를 다녀와서 회 떠서 먹는 모습은 그간 포스팅을 통해 적잖이 보여드렸기 때문에 이번엔 초밥으로
    보여주고 싶었는데 아내는 만사가 힘든 모양입니다. 그도 그럴것이..
    "이 날 아내와 함께 낚시를 하고 왔기 때문에.."
    왠만하면 제가 무엇을 만들든 환영하던 아내였지만 무더위 속에 왠종일 낚시를 했으니 지칠만도 합니다.


    언틋보니 밥 양에 비해 촛물 양이 많은거 같아 한두주걱 정도 밥을 더 섞었습니다. 이제 재빨리 저어 초밥용 밥을 완성시킵니다.
    이렇게 완성된 초밥 재료들은 모두 냉장고에 넣어두고 전 샤워를 하러 갑니다.


    그렇게 초밥을 만들기 시작한지 한시간이 경과되서야 완성된 자연산 초밥 한상차림!
    밑반찬은 그냥 냉장고에 있길래 같이 꺼내봤습니다. 그래도 초밥과 오이냉국은 의외로 어울리는 구석이 있더라구요.
    이 모습을 보니 그간 힘든일도 샥 잊혀지는 듯 하지만 아내는 여전히 툴툴 거립니다.
    "아 정말 밥 한끼 먹기 힘드네~  담엔 초밥 만들지말자.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잖아"
    ".............."


    그렇습니다. 아직은 초밥쥐는 실력이 부족해 시간이 많이 걸립니다.
    하지만 언젠가는 능숙해지겠죠. 눈 한번 깜빡거리면 초밥이 완성되는 그런 경지가 되길 희망해봅니다. ^^;
    그래도 아무렴 자연산 우럭과 광어로 만든 초밥인데 그 맛은 어디 가겠어요? ㅎㅎ
    특히나 아내는 초밥을 그리 좋아하지 않지만 이 자연산 우럭 초밥만큼은 정말 좋아하거든요.



    아내와 함께 새벽에 일어나 낚시를 시작해서 어렵사리 잡은 수확물입니다.
    바다가 준 선물이자 이중엔 아내가 잡은 우럭도 있기에 그 맛은 참 각별하겠지요. ^^
    먼저 자연산 우럭 초밥 맛을 봅니다. 으흐흐~~ 얼마나 맛있을지 기대되는 순간입니다.
    그런데..

    "아.... 이럴수가..이건 아니자나 ㅠㅠ"
    우리가 기대했던 자연산 우럭맛은 어디간걸까요? 지난번 봄에 나온 우럭은 정말 맛이 근사했었고 회맛을 잘 모르던 아내조차도
    내가 먹은 초밥 중 최고였다며 엄지손가락을 치켜세웠었는데 (관련글 : 환상적이였던 자연산 우럭 초밥)
    이건 정말 맹탕도 이런 맹탕이 없습니다.

    "안되겠다. 회에다 조미료 쳐서 묵어야할 판 ㅠㅠ"
    마치 회를 수돗물에 씻어서 먹는 기분이랄까.. 우럭 특유의 쫄깃함은 있었으나 여름이라 그런지 지방이 다 빠져 미식으로썬
    빵점에 가까운 그런 회맛이였어요. 차라리 동네횟집에서 먹는 양식우럭이 이보단 낫겠단 생각입니다.
    거기다 아내가 애써 맞춘 촛물 농도를 의심하고 두주걱 정도 밥을 더 섞어버린것도 초밥의 실패원인.
    밥도 맹탕, 횟감도 맹탕...  하지만 고추냉이를 푼 간장에 찍어먹어 그나마 낫습니다.
    역시 음식이란 제철을 무시할 수 없나봐요. 자연산이라고 무조건 맛있는건 아니라는 진리를 일깨워 준 하루였습니다.
    그리고 함께 낚시해 극도로 피곤한 아내 기분도 앞으론 해아려줘야겠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고바우
      2011.08.18 19: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부럽습니다. 자연이 주신 축복입니다.

      님은 진정 멋을 아는 분이십니다
    2. 2011.08.18 20: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 살다보면 좌우충돌한 스토리가 보다 행복하게 만드는 것 같습니다.

      잘 보고 갑니다.
    3. 팔천사
      2011.08.18 20: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대단하십니다 초밥집에서 파는거랑 똑 같네요 보기에는 맛나게 보이는데요 ㅎㅎ

      피곤하실텐데 그래도 대단들 하십니다 우리는조금만 움직여도 피곤한데 역시 프로입니다 ㅎㅎㅎ
    4. 2011.08.18 21: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무렴 어떻습니까? 초밥이 마구 먹고싶어집니다. ^^
    5. 2011.08.18 2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명 때문인지 횟감에 붉은 기운이 강해 보입니다.
      피 빼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었던 것은 아닐까요????
      그게 아니라면........ 정말 제철이 아니라서 그런 걸까요? ㅠ.ㅠ

      지난 휴가 때 잡은 벵에를 부산까지 살려 가려고 기포기 틀고 얼음 띄워서 준비 했다가,
      고기들이 슬슬 맛이 가려는 기운이 느껴져서 급하게 피를 빼고 물 속에서 피 빠질 때까지 기다렸다가,
      내장 제거하고 비닐에 넣어서 얼음에 닿지 않게 챙겨서 아이스박스에 넣어서 부산까지 가져온 적이 있었는데요,
      뭐가 잘못되었었는지 맛이 영 떨어졌던 적이 있었습니다.

      다음번에는 고기 피 빼서 아이스박스로 운반하는 과정도 한 번 포스팅 부탁드려 봅니다~~~~ ^^
      • 2011.08.19 2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피는 살아 있을때 빼서 문제는 없었어요. 비린맛도 없었고.. 근데 여름에 우럭 광어 정말 비추랍니다. 너무 밍숭해요~ 특히 광어는 질감까지 더해져 최악이고..

        그리고 부탁하신 피빼고 아이스박스 운반 포스팅
        얼마전에 했습니다 ^^
        http://slds2.tistory.com/575
        도움이 되실란가 모르겠습니다.
        벵에돔 대회 꼭 1등하세요~!!
    6. 2011.08.18 23: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직접 회까지 쳐서
      초밥을 만드시는군요
      대단하십니다

      상당히 맛있어보이는데..
      맛이 별론가요? ㅎ
    7. 2011.08.18 23: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해서 이렇게 초밥 만들어 드시는분이...
      입질님네 말고 또 있을까요? 많나? ㅎㅎ
      맛은 좀 거시기 하셨지만....
      아무튼 낚시해서 초밥 만들어 드시는거 보니 신기할따름입니다...
    8. 2011.08.18 23: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캬~~ 완전 자연산 초밥이네요~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ㅎㅎ
    9. 2011.08.19 00: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캐나다 가시면 연어초밥 도전 해보시길 기대해보겠습니다...^^
    10. 2011.08.19 00: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쉽네요ㅜㅜ
      오늘도 새로운 정보를 알게되었네요,크
      비늘벗기는 저 기구 탐나요.
      제가 생선비늘 벗기는걸 엄청 좋아하거든요,하하하
      • 2011.08.19 20: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헉..그래요오~ ? ㅎㅎㅎ
        왜 비늘 벗기는걸 좋아할까요.. 신기합니다.
        비늘 튀고 비린내 나잖아요.
        내장빼는것도 혹시 좋아하세요? ㅎㅎ
    11. 2011.08.19 01: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초밥도 직접 만들어 드시는 군요.
      사진으로는 너무나 맛있게 보이는데, 아닌가 봅니다.
      아니면, 맛의 기준이 너무 높아지신 것은 아니신지 ... ^^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12. 2011.08.19 03: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물고기들은 배에서 낚으신 자연산이군요.
      ㅎㅎ 그런데 역시 제철에 먹어야하나 보죠?
      그래도 사진으로는 먹을만해 보입니다. ^^
      어쨌든 직접 하시는게 대단합니다.
    13. 2011.08.19 06: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집에서 만들어 먹는 초밥 멋집니다^^
    14. 몬도가네
      2011.08.19 08: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생선 눈봐봐...뻘겋게 충혈된..얼마나 억울했을까....나...징그럽다.
    15. prism
      2011.08.19 10: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7월에 아는분이 낚시로 우럭등을 잡아와서 같이 회로 먹었는데 정말 맛이 맹탕이더군요.그렇다고 맹탕이라 말할수도 없고...맛있다고 말은 했지만....
    16. 2011.08.19 11: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랑 반대시네요..ㅎㅎ 전 회를 별로 안좋아하는데..ㅎㅎ 다만.. 초밥은 무척 반깁니다..ㅎㅎ
    17. 2011.08.19 15: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맛이 괜찮아 보이는데 ㅋㅋㅋ
    18. 2011.08.19 21: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흑~ 사진으로는 아주 맛깔나게 생겼는걸요~ ㅠ
    19. 2011.08.19 22:2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20. 햇살소리
      2012.10.22 17: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없어서 못먹을것 같은데요
      제철 회가 맛나긴하지만 그래도 제 친구와 저는 우럭을 젤로
      좋아라해서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2929)N
    수산물 (457)
    조행기 (474)
    낚시팁 (267)
    꾼의 레시피 (216)
    생활 정보 (1061)N
    여행 (426)
    모집 공고 (28)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 65,050,627
    Today : 7,957 Yesterday : 19,953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