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레이크루이스 추천 레스토랑, 더 스테이션(The Station)
    낭만적인 한끼 식사 뒤에 미처 생각못한 반전



     

    레이크루이스 추천 레스토랑, 더 스테이션(The Station)


    이곳은 캐나다 알버타에서 가장 유명하다는 레이크루이스.
    보이는건 광활한 로키산맥, 침엽수, 호수, 그리고 야생동물까지 정말 천국이 따로 없습니다.
    이렇게 시골스러운 곳에서 유일하게 구색을 갖춘듯한 레스토랑이 있으니 그 이름은 "더 스테이션"
    원랜 맛집정보로 쓰려다가 아니야 이건 분위기가 너무 좋잖아! 싶어 그러한 느낌을 깨고 싶지 않기에..
    정보보다는 이야기 중심으로 가볍게 써봅니다. ^^
     ↓↓↓↓쥔장에게 힘이 되는 추천 한방, 감사합니다!
     




    예전엔 기차안에서도 식사를 했다는데 지금은 잘 모르겠습니다.
    비록 텅텅 빈 기차지만 왠지 모를 운치가


    느껴지는 옛스러운 기차.
    알고보니 이 곳은 매우 유명한 명소였다고 해요.
    1965년 개봉했던 멜로영화 "닥터 지바고"에서 안타까운 이별씬 촬영이 있었던 곳.
    그런 영화 속 배경이였다 생각하니 더 특별하게 느껴졌어요. ^^


    더 스테이션(The Station) 내부

    지금은 캐나다의 낮이 무척 짧지만 이때(9월)만 해도 낮이 길어서 오후 7시가 되도 이렇게 밝습니다.
    하지만 내부는 극악의 조명이기에 촬영하는데 문제가 있을거 같아 야외 테라스쪽에 자리를 잡고 싶었는데 마침 웨이트리스가 그리로 안내합니다.
    이곳 웨이트리스 멋지고 친절해요. 식사 중에 와서 맛 괜찮냐고 물어보기도 하구요.


    저녁이 되자 하나 둘씩 채워지는 자리들
    어때요. 이곳에서의 식사, 분위기 좋아보이죠? 마침 날씨도 우릴 도우려는 듯 화창합니다. ^^



    식전빵으로 평범한 마늘빵


    이렇게 음식만 나와아 하는 컷을 찍을 때 앞에 앉은 아내는 늘 상체를 기울여 비켜줍니다.
    그런데 찍혀버렸네요 ^^;
    이 장면을 보니 블로거 아내의 비애가 생각납니다. (관련글 : 입질의 낚시만화 24탄, 블로거 아내의 비애)


    각도를 아예 틀어서 찍어봅니다. 원하는 결과물은 이거였어요. ^^;


    아내의 에피타이져는 시저샐러드.
    드레싱이 그렇게 상큼하진 않아요. 캐네디언들이 좋아하는 드레싱은 우리가 먹는 드래싱과 입맛이 다른가 봅니다.
    다소 됨직하고 요거트 느낌이 나는데 살짝 느끼한, 그거 말곤 좋았던 샐러드.


    제가 주문한건 커다란 버섯이 들어간 샐러드로 처음보는 버섯인데 무슨 영지버섯 만한 크기입니다.
    그 위에 시금치와 계란이 올려져 있어 먹음직스러워요.


    버섯의 향이 팍하고 들어오는데 시금치, 계란, 소스등이 어우러져 생각보다 입맛에 잘 맞았습니다.


    더 스테이션은 말그대로 기차역.
    지금은 사용하지 않은 기찻길이지만 식사자리 바로 앞을 지나고 있으니 왠지 기차가 달려올 것만 같아요.


    전원풍경이 따로 없는..
    가끔 바람도 불어줘 상쾌함을 더해줍니다.


    한적한 시골 기찻길에서의 낭만적인 식사. ^^
    이렇게 아름다운 대자연 속에서 식사하는 이들, 세상에서 가장 행복한 사람들이 아닐까.
    그럼 나도? ㅎㅎ


    이윽고 메인디쉬가 등장하는데 시선을 압도하는 크기! +_+
    제꺼는 알버타 AAA 뉴욕 스테이크, 아내꺼는 알버타 AAA 프라임 립 로스트.
    에피타이져를 괜히 시켰나 싶을 정도로 푸짐합니다.


    AAA 뉴욕 스테이크

    아~ 이렇게 보는 것만으로도 포만감이 오는 듯한 느낌.
    함께 곁들여진 밥풀떼기는 숭늉에서 건진듯한 포스.(맛도 비슷하지만 좀 더 닝닝)


    익힘은 미디엄 레어로 했는데 아주 적당히 원하는데로 나왔어요.
    캐나다 전체가 그런지 모르지만 알버타 주에서 스테이크를 시킬때마다 들었던 것은 생각보다 한단계 낮게 주문해야 한다는 것.
    미디엄을 원하면 미디엄 레어를 시켜야 대충 맞아떨어졌던거 같습니다. 
    알버타 쇠고기는 세계적으로 맛있기로 정평이 나 있어요. 특히 AAA등급의 스테이크가 유명.
    하지만 그 식감은 기대했던 것과는 달랐어요. 보통 맛있는 스테이크라면 바짝 익히지 않은 상태로 입에서 사르르 녹는 듯한 부드러운 맛을
    기대할 수 있는데 알버다 쇠고기는 씹는 맛이 있습니다. 살살 녹는 맛을 기대했다면 실망.
    고기는 씹어야 제맛이라고 생각한다면 만족할만 합니다.


    반면 뉴욕 스테이크보단 좀 더 부드러운 프라임 립.
    무엇보다 양이 장난 아닙니다.


    역시 미디엄 레어로 주문해서 육즙 가득한 풍미를 느낄 수 있는..
    그런데 한입 먹어 본 아내, 제께 더 맘에 들었는지 바꿔 먹자고 하네요.
    왜 그런가 싶어서 먹어보니 다소 느끼한 편.


    그래서 함께 제공된 소스에 찍어야 어느정도 맛의 밸런스가 맞았던 음식이였어요.
    이 소스는 먹어보자마자 훈제연어 소스? 생각이 났습니다. 왜 있잖아요. 뷔페가면 연어, 케이퍼와 함께 나오는 하얀 소스.
    Horseradish라고 불리는데 이것을 찍어야 느끼함이 덜합니다. 저는 그런대로 만족했지만 그래도 이곳에서 무난한 식사를 즐기려면 
    AAA 뉴욕 스테이크가 더 좋은 선택일거 같습니다.



    닥터 지바고란 영화 속 배경에서 근사하게 식사를 하고 있으니 영화 속 주인공이 된 느낌마저 들어요.
    철길이 하나 뿐인 줄 알았는데 언덕에 하나 더 있었나봅니다.
    식사를 하던 중 기적소리가 울리더니 한참동안 열차가 지나가는 풍경. ^^
    정말 제가 먹은 식사 중 가장 운치있었고 낭만적인 식사였습니다.


    알고보니 화물차.
    화물차면 어떠하리.. 때마침 지나가주는 것도 어디예요. 일단 사진을 찍으면 그림이 되잖아요. ^^
    그렇게 연신 찰칵~ 소리를 내며 낭만적인 식사 풍경을 담고 있는데.
    .
    .
    .
    .
    .
    .
    "콜록~콜록~"
    화물열차가 휭~~하며 지나가자 흙먼지가 솟아오르더니 조금씩 우리쪽으로 ㅠㅠ
    음식~~  야야 덮어 덮어!!
    사실 거의 다 먹었기 때문에 상관없지만 이제 막 주문해서 드실 분들은 살짝 당황스럽겠는데요.
    열차가 얼마나 긴지 한참을 그렇게 지나갔어요.
    기차가 지나간 자리는 흙먼지가 일었지만 그래도 이정도면 낭만적인 한끼 식사 했다고 인정해야죠? ^^
    흙먼지 조차도 때묻지 않은 자연의 일부라 생각하니 조금 마셔도 개의치 않았답니다.
    레이크루이스에 가시면 이곳에 들러 닥터 지바고의 향기를 느끼며 근사한 식사 어떨까요? ^^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2.02.03 11: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정말...
      사진좋고......경치좋고.....음식좋고.....
      카메라도 좋지요? ㅎㅎㅎ
    2. 2012.02.03 11: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먼지가 날렸군요.ㅋㅋ
      그래도 저런 야외 분위기라면
      먼지가 날려도 먹을만 할 것 같네요^^
    3. 2012.02.03 11: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쩝.....ㅡ,.ㅡ;;
      흙먼지가 좀 걸리긴 해도
      풍경도 멋지고
      분위기도 근사하고
      음식도 맛나보이고
      양도 많고???
      ㅋㅋㅋ

      저도 좀 델구 가요~~~~~!!
    4. 2012.02.03 1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육즙 풍부한 스테이크
      저도 아내분과 아마 같은 느낌이었을듯요.


      참 오랜만에 컴앞에 앉아봅니다..
      일주일이 후떡 가버렸심더.
      주말 즐거이 지내세요
    5. 2012.02.03 11: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구 정화에 입속 정화까지. ㅎㅎ
      추위를 샤악 잊게 해주는 것 같네요. ^^
      한파에 쫄지 않는 행복한 금요일 되시길 바래요. (⌒▽⌒)
      (아유...어젠 왜 그리 성인 광고용 댓글이 그리 달리는지.
      삭제 하시느라 고생 좀 하셧을 듯 해요. ㅜㅜ)
    6. 2012.02.03 1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경치좋고~ 운치도 있고~ 맛있는 음식도 있어 행복 하여라.
    7. 2012.02.03 12: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닥터지바고의 어떤 장면이었을까 생각해봅니다.
      레이크루이스에 가는 행운이 제게 있다면, 여기 꼭 들러야겠습니다.
      양 많은 음식 무지 좋아하지요. ^^
      잘 보고 갑니다.
      한 주 마무리 잘하시고, 즐거운 주말 보내세요.
    8. 2012.02.03 1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흙먼지 먹어도 저기서 운치있게 스테이크 한번 썰고 싶네요~
      볼때마다 부럽습니당^^
    9. 2012.02.03 12: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큰 보자기 가져가서 그 타이밍에만 덮고 먹고싶을정도로 운치있고 맛난 요리입니다.ㅋㅋ
      낭만도 운치도 끝내줘요..
      아 부러워라~~~~~~~~~~~~
    10. 엘레나
      2012.02.03 12: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 악...!! 화물차;;;; 덮을수 밖에 없었던... 반전이 있었군요-
      우와 정말 영화같이 멋지고, 이쁘다 생각했는데 마지막에 빵터졌습니다. ㅎㅎㅎ
    11. 2012.02.03 12: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 지나간 기차로 인해 생긴 흙먼지가 반전이었군요 ^^
      입질님 어쩌면 글을 이렇게 맛깔지게 잘 적으시나요~ 우엉~ 부럽습니다. ^^
      매번 배우는 마음으로 방문합니다~
      오늘도 행복한 하루 되십시요
    12. 2012.02.03 13: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진도... 배경도... 하늘도... 풍경도... 음식도....
      모두 예술이네요 캬~~~ 꼭 가보고 싶어요 ㅎㅎ
    13. 2012.02.03 13: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넘 멋진 식사를하셨는걸요~~~
      그나저나 스테키 크기가 장난아니네요~~
      하나 시켜 둘이 드셔도 되겠어요~~ㅋㅋㅋ
    14. 2012.02.03 14: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뭐든 완벽한건 없는듯 해요~
      이래서 또 웃고요.
      근데 저기 진짜 경치 좋네요.
      나능 언제나 가볼끄낭.^^;
    15. 2012.02.03 16: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래간만에 들렸네요~ㅎㅎㅎ
      이렇게 멋진 사진들이..ㅠㅠ 부럽습니다.
      시원한 사진들에 마음이 평온해 지네요~
      즐거운 주말보내세요^^
      • 2012.02.06 12: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달콤시민님 어서오세요~ 저도 맨날 눈팅중이네요^^;
        좋은 한주 보내세요~
    16. 2012.02.03 16: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이쿠야...음식도 음식이라지만 분위기 좋구요 경치는 완전 대박인데요?

      하늘의 흰구름이 손뻗으면 잡힐것같이 바로 위에 있어요 ...마치 입체사진 같습니다...

      커다란 버섯위에 올라온 요리가 왠지 맛있을것 같고 독특해 보입니다...

      아 정말...이 사진들..ㅎㅎ 오래오래 두고 보면 기분 좋을것같은 장면들입니다...

      벌써 주말이 되었어요...주말 즐거이 행복한시간 보내시구요...
    17. 2012.02.03 16: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화물열차가 콘테니어를 2개 겹쳐 운행하는 생소한 모습은
      처음 봅니다
      평안한 시간 되세요
    18. 2012.02.03 17: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름답네요...
      식사가 더 탐이 난다는...ㅋㅋㅋ
      즐건날 되세요^^*
      • 2012.02.06 12: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주말동안 너무 정신 없었습니다.
        오늘까지 ㅠㅠ
        멋진 한주 시작하시기 바래요~
    19. 2012.02.03 19: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연과 함께 이렇게 밥을 먹으면 정말 좋을꺼 같아요..

      너무 너무 낭만적인데요.
      • 2012.02.06 12: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쌍둥이아빠님 어서오세요~
        요즘 정신이 없다보니 댓글 확인도 늦고 그러네요..
        죄송하고요~ 따님 갈수록 폭풍성장하고 있네요^^
        오붓한 한주 되시기 바래요~
    20. 2012.02.03 23: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글을 읽어 내려오면서 우와~ 멋지다~그런데 반전이 무엇일까 내내 궁금했는데~
      비록 흙먼지가 날렸어도 넘넘 운치 있고 멋스럽네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61,613,007
    Today : 7,331 Yesterday : 8,69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