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레21코스] 해안풍경의 진수, 제주도 지미오름(지미봉)


    오름이란 한라산이 폭발하면서 생긴 기생화산인데 그 숫자가 무려 368개에 이른다고 합니다. 각각의 오름들은 저마다의 개성과 굼부리(분화구)를 갖고 있는데요. 지미오름도 마찬가지입니다. 다만 다른 오름들과는 다른 개성이 한가지 있습니다. 대게 오름이라고 한다면 바다와는 거리가 있거나 산간지방을 떠올리기 마련인데 지미오름은 해안선에서 가장 가까운 오름이다 보니 동쪽 해안선 풍경을 제대로 감상할 수 있는 사진 포인트이기도 합니다.

     

    그러면서 아직까지는 다른 오름들에 비해 유명세가 덜해 북적대지 않고 호젓한 운치까지 즐길 수 있지요. 오늘은 최근에 완성된 올레21 코스, 그 중심에서 해안풍경의 진수를 볼 수 있는 지미오름으로 떠나봅니다.
     





    지미오름(표고 165m),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지미봉이라고도 불리우는 지미오름은 165m의 비교적 낮은 봉우리지만 가파른 경사를 가진 측화산이다

    #. 올레 21코스의 중심, 지미오름
    유명한 오름이 아니여서 그런지 아직은 단체 관광객이 찾거나 하는 곳은 아닙니다. 그래서 그런지는 모르겠지만 지미오름은 크게 이정표가 있거나 주차장 안내가 되어 있지 않습니다. 저도 길을 잘 아는 현지인과 함께 찾았는데요. 입구를 찾지 못해 잠시 주변을 선회했던 기억이 납니다. 하지만 제주 올레길 21코스가 최근에 개장되면서 제주 올레길이 전부 이어졌지요. 바로 지미오름이 그 중심에 있습니다. 그래서 앞으로는 더 많은 사람들이 찾을 것을 염두하며 이곳을 찾는 가장 쉬운 방법을 알려드리겠습니다.

    <<올레 21코스, 지미오름 찾아오는 길>>
    우선 렌터카나 자가용 네비에 "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구좌읍 종달리 541"로 주소 검색을 해서 오시면 "한우물농산"이라는 공장이 나옵니다. 그 건물을 지나쳐 몇 십미터만 들어오시면 바로 지미오름 주차장이 나오니 참고하시고, 도보로 오시는 분들은 본문 맨 아래 지도를 참조하십시요.


    지미오름(지미봉) 탐방로 입구


    수풀로 우거진 호젓한 탐방로는 여유가 넘친다


    반쯤 올랐을 때 아래를 내려다 본 풍경 

    지미오름 정상, 저 안에는 산불조심 감시원이 근무중에 있었다

    조선초기 지미오름은 꼭대기에 봉수를 설치하면서 지미망, 또는 지미봉으로 표기하였다고 합니다. 이후 봉수가 폐지되면서 지미봉이 되었고 그 이름이 널리 알려졌다고 해요. 높이는 165.8m, 비고는 160m, 둘레는 2,636m, 면적은 423,814㎡, 폭은 927m이며, 모양은 북쪽으로 벌어진 말발굽 모양의 분화구입니다.


    정상까지의 소요시간은 약 30분. 높이는 낮은 봉우리지만 경사각이 제법 있어 결코 만만히 볼 수 없는 오름입니다. 그렇다고 심각하게 힘들거나 하진 않아요. 탐방로는 나무 계단과 밧줄등으로 잘 조성되어 있어 미끌림 방지가 되며, 적당히 호흡을 조절해 가며 오른다면 누구나 쉽게 오를 수 있습니다.


    #. 우도와 성산일출봉이 한눈에
    높이가 165m밖에 안되는 낮은 능선이다 보니 위에서 내려다 본 풍경이 얼마나 드넓게 펼쳐질지 반신반의 했습니다. 지미봉을 오르는 탐방로는 특별한 느낌으로 오른다기 보단 양쪽에 밀집되어 있는 억새를 바라보며 오르는데 경사각이 있어 숨이 헐떡거릴 정도입니다. 하지만 중간중간 뒤를 돌아보며 내려다 본 장면은 정상에서의 풍경을 기대하기게 충분한 느낌을 갖게 해 줍니다.


    억새와 수풀이외엔 별다른 특징이 없을 것만 같은 탐방로를 오르다 보면 얼마 지나지 않아 정상에 다다릅니다. 이윽고 정상에 선 순간, 헐떡였던 숨은 순식간에 사라지고 대신 눈앞에 펼쳐지는 해안 풍경에 넋을 잃게 됩니다. 짧지만 30분간 힘들게 올라온 것에 이보다 좋은 보상은 없지 않을까. 그 모습은 마치 항공사진 뺨치는 듯한 느낌을 받기에 충분합니다. 그정도로 지미오름에서 바라본 동쪽 해안선은 정말 일품입니다.


    하도리 철새 도래지로 겨울철 철새를 찍기 위해 진사들이 모이는 곳이기도 하다

    멀리 풍력단지와 용눈이 오름을 비롯해 여러 오름들이 한눈에 펼쳐지고 있다

    종달리 해안도로와 성산 일출봉, 올레 21코스 지미오름

    우도와 성산일출봉이 마주하고 있다, 올레 21코스 지미오름

    우도로 가는 선착장으로 잘 알려진 두문포, 올레 21코스 지미오름

    성산일출봉, 올레 21코스 지미오름


    지미오름 정상에서 바라 본 주택 지붕들

    지미오름을 하산하며 표고 차이에 의해 변화되는 풍경의 관찰도 재밌다


    바람과 억새의 속삭임으로 오름의 속살을 느껴보자

    얼마전에 들은 사실인데요. 제주도 애월 해안도로에 가면 신문에도 날 만큼 가을 명소로 유명했던 넓은 코스모스 부지가 나옵니다. 가을이면 이곳을 지나는 사람들이 잠시 들러 쫘악 펼쳐진 코스코스 밭을 배경으로 사진을 찍고 가는 곳이지요. 확실히 결정된 사실은 아니지만 이 인근의 부지를 유명 텔런트 O모씨가 매각하면서 그곳을 애월의 최대 관광지로 부상시키기 위해 대규모의 테마파크를 조성한다는 이야기를 들었습니다. 이름하여 '삼국지'

    제주도와는 어울리지 않을 법한 각종 테마파크에 자동차 극장까지 만들면서 렌터카 관광객들을 끌어모으겠다는 의도겠지요. 제주도까지 와서 자동차 극장으로 영화를 관람한다? 자세한 자초지종은 모르나 '삼국지'라는 테마파크가 제주도의 자연과 어울릴 수 있는지에 대해서 저는 굉장히 회의적으로 생각합니다. 


    어쩌면 몇 년 안에 해안도로에서 활짝 피고 있는 대규모의 코스모스 밭이 테마파크 조성이라는 이름 앞에 사라질지도 모릅니다. 과연 이것을 새로운 관광지로의 발돋음이라 봐야 할까요?


    #. 오름의 속살을 더듬으며 받는 마음의 치유
    최근 올레 21코스의 개장으로 인해 모든 올레길이 완성되면서 이제는 제주도 한바퀴를 도보로 주파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렌터카를 이용해 유명 명소, 테마파크를 찾던 기존의 제주도 여행에서 좀 더 변화하여 앞으로는 잘 알려지지 않은 제주의 속살과 친환경적인 에코힐링으로의 접근이 기대되는 시점입니다.

    "좀 더 느리고 여유있게"

    하지만 도시권 사람들의 마음은 여전히 분주하기만 합니다. 주어진 일정속에서 최대한 신속하게 원하는 곳을 둘러 본 후 다시 공항을 찾아야 하는 어쩔 수 없는 직장인들의 문제가 있습니다. 애초에 계획을 잡을 때부터 유명 명소, 유명 테마파크만을 쫒기 보다는 올레길을 걷거나 오름을 오르며 자연의 숨결에 좀 더 다가서는 '힐링투어'는 어떨까요? 아이들과 함께 테마파크를 찾는 것도 좋지만 오름을 오르며 만끽하는 상쾌한 공기, 맑고 시원한 풍경을 감상하며 자연의 숨결을 느낄 수 있다면 30분 동안 가파른 경사를 짚고 올라온 노고가 일순간에 사라지는 희열을 맛보게 될 것입니다.

    <<더보기>>
    드라마틱했던 서울부부의 제주도 생활 후기
    문어를 낙지로 착각한 아저씨의 한마디
    감귤빛으로 물든 특색있는 해변, 곽지과물
    제주도의 숨겨진 보석같은 섬, 천년의 비양도
    해물탕 하나로 대박 난 집, 이유를 알고보니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서귀포시 성산읍 | 지미오름 주차장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2.12.14 10: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주도의 풍경은 늘와서 봐도 감탄밖에 안나옵니다. 잘보고 추천 누르고 갑니다. 좋은 금요일 보내세요 ~ ~ ~
    2. 2012.12.14 10: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 추억님은 복도 많으시겠습니다.
      이런 아름다운 곳으로 또 멋진 낚시터로.. 사모님과 함께 다니시면서 행복하게 인생을 사시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늘 건강하시기 바랍니다.
    3. 2012.12.14 10: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향의 모습을 보니 애잔한 느낌이 듭니다.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하루되세요.
    4. 체루빔
      2012.12.14 1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름다운 제주 풍경에 주말이 상쾌합니다~
    5. 신록둥이
      2012.12.14 12: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휠링투어 좋지요~
      저 21코스 지미오름에서 내려다 보이는 푸른 들판과 풍경들이 정말 이색적이고 멋집니다.
      이제는 정말 걸어서 제주를 한바퀴 돌 수 있다니...넘 좋아요.
    6. 사부
      2012.12.14 12: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침부터 비가 내리네요. 잘 보고 갑니다. 개발이 좋은것만은 아니죠.또 다른걸 잃어버리니까요..주말 잘보내세요^^
      • 2012.12.15 09: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개발도 자연을 해치지 않은 선에서 이뤄지면 얼마나 좋을까요.
        즐건 토요일 되십시요~
    7. 2012.12.14 12: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주도에 가면....올레길...특히 오름 완전정복을 꿈꾸는데....좋군요
      저렇게 낮은데도 참 신기하네요..조망이

      감시원들 있어서 캠핑은 못하겠죠?..
      • 2012.12.15 10: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캠핑할 곳은 못된답니다.
        한번 올라 조망을 보면서 머리식히기에 좋답니다.
    8. 2012.12.14 12: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붕들이 색색이 너무 귀여워요^^
      산에서 내려다 본 마을전경이 너무 멋지네요.
      근데 밭이 초록이던데.. 무슨 농사를 짓는지 궁금하네요.
      • 2012.12.15 10: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앤나님 반갑습니다.
        저도 궁금한데요~ 제주도는 무우, 당근, 양배추 농사를 많이 하더군요^^
    9. Love지영
      2012.12.14 13: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주도 주변에는 수심이 깊은줄알았는데..

      사진으로 보면 그렇게는 깊어 보이지 않네요..
      • 2012.12.15 1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북쪽과 동쪽은 해안선이 완만하게 떨어져 수심이 낮고 남쪽은 수심이
        깊게 나오는게 특징입니다.^^
    10. 2012.12.14 14: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점점 자연스러움은 사라지고
      인공미만 물씬 풍기는 그런 제주도가 되는거같아
      많이 아쉬워 집니다..
      가을이면
      코스모스 보러 가는사람들도 많을텐데
      안타깝네요
      • 2012.12.15 10: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확정된 사실은 아니나..이런 풍문이 흘러나오는 것 자체가 안타깝지요. 코스모스밭을 싹 밀어버리고 테마단지가 들어선 모습이 상상이 안갑니다
    11. 대한모황효순
      2012.12.14 14: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항상 앞만 보고
      빠른 속도로
      달리기만 했지~
      여유좀 챙겨야 겠어요.ㅎㅎ
      여기 진짜 좋으네용.^^
    12. 꽃기린
      2012.12.14 14: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상에서 바라본 올망 졸망 아기자기한 주택들 미니어쳐 같아요.
      어딘들 그림이 아니겠어요.
      아름답고 한적해 보여서
      마음이 푸근해져 옵니다.
      풀한포기조차 훨훨 자유로움을 만끽하는 듯.
      • 2012.12.15 10: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꽃기린님 오랜만입니다.
        뮤지컬 공연 모임이 엊그제 같은데 벌써 1년이 지났군요 ^^
        요즘 글이 없으셔요. 많이 바쁘신가요
    13. 2012.12.14 15: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날씨는 그리 좋아보이지는 않는데 불구하고,,
      정말 아름답네요..역시 제주!!
    14. 2012.12.14 15: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미오름이라...
      기억해 두었다가 꼭 함 찾아봐야겠는걸요^^
    15. 2012.12.14 20: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님이 추천해주신 지역을 잘 메모 해두었다 꼭 한번 가봐야 겠어요ㅎㅎ
      아직 제주도도 못가본 1인이라 ㅎㅎ
    16. 2012.12.14 2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주택지붕들의 색상이 이쁩니다^^
    17. 밥곰팅
      2012.12.14 21: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금 심정이 저길 오르면서 쉬고 싶은 심정이네요.
      낚시 많이 말리셨다구요??
      저도 일과 생활이 같이 말리고 있네요 ㅡㅜ
      주말 동안 원기 충전하시는 시간 보내세요
      • 2012.12.15 10: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왜 자꾸 말리세요..
        그래도 한해는 기분좋게 마무리 되셔야 할텐데
        꼬인 일이 있다면 한올한올 풀어지길 바래봅니다.
    18. 이동하
      2012.12.14 22: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볼때가 이리도 많은데...왜 전 그때 제대로 가보질 못했는지..ㅎㅎ
      네비도 없을때라..너무 섬이란 단어(걍 섬이니까 크면 얼마나 크겠어)에 쉅게 생각하다보니 호텔로 다시 돌아오질 못해서
      헤메이던 기억밖에 없네요..ㅋㅋ 덕분에 가족들에게 괜한 짜증이나 내고 걍 정처없이 가다가
      배고프면 제일 먼저 눈에 띄는 식당에서 먹고 또 가다가 관광지 보이면 내려서 구경하고 이제 호텔로 갈려는데
      길을 모름..ㅎㅎㅎ 괜히 가족들만 고생 시켰었죠..담엔 꼭 계획을 잡아서 가야 할텐데..
      그런일은 늘 골치가 아파서...그래도 입질님 덕분에 계획 잡는게 조금은 수월하겠네요..^^;
      감사합니다..^^
      • 2012.12.15 10: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제는 세상 참 편해졌지요.
        네비에 스마트폰에..넘쳐나는 인터넷 정보들까지..
        이제 가면 갈수록 진국을 찾아내기란 힘들것 같습니다.
        이곳은 다른 오름에 비해 유명세가 덜하지만 풍경 만큼은 압권이라..
        갠적으로 200mm 이상의 망원랜즈가 있었더라면 사진이 더 좋았을텐데 하는 생각이 들었던 곳이지요. 주말 편히 쉬세요!
    19. 2012.12.17 18: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여름에 꼭 올라야지 했는데 못 다녀온곳이에요. ^^
      지미봉에서 내려다보는 풍경이 정말 일품이지요~ ㅎㅎㅎ
    20. 공주맘
      2013.05.24 21: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미오름은 구좌읍종달리에 위치해있어요
      성산읍아닙니다. 정정해주세요^^
      • 2013.05.24 2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정말 그렇네요?
        그런데 제가 왜 그렇게 썼을까 ^^;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4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61,581,359
    Today : 2,276 Yesterday : 10,95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