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프리카 세렝게티를 닮은 제주 삼다수 목장


    제주 삼다수 목장이라 쓰고 아프리카 세렝게티라 읽는다?


    이곳에 들어오면 내 자신이 아프리카의 초원지대에 들어선 것과 같은 착각을 불러 일으킬 정도로 그 분위기가 닮아있습니다. 제주도에 이런 곳이 있었나? 실로 믿기지 않은 풍경들이 눈 앞에 펼쳐지니 잠시지만 혼란스러웠던 세속의 근심을 잊기에 그만이였습니다.


    그런데 아직까지는 많은 분들에게 노출되지 않은 곳이예요. 다시말해 이곳은 관광버스가 드나들며 다니는 뻔한 여행지가 아니라는 것. 사진사들, 현지인, 그리고 여행을 좋아하는 일부 사람들만이 알고 있는 제주도의 숨은 명소라 할 수 있습니다. 어디냐구요? 바로 제주 삼다수 목장입니다.




    제주 삼다수목장(와흘목장) 입구, 제주시 조천읍


    #. 아프리카 세렝게티를 닯은 제주 삼다수 목장
    삼다수 목장은 유명 관광지도 아니고 네비게이션에 검색도 잘 안되는 진정 숨은 명소! 이곳의 풍경만큼은 제주도 특유의 이국적인 풍광을 뛰어넘어 아프리카 세렝게티에 와 있는듯한 착각을 불러일으키기에 충분합니다.


    드넓은 초원, 지멋대로 자랐지만 기품있는 모양새를 한 나무들하며, 죽은 고사목이 더해져 다소 황량하게 느껴지지만 그래서 더더욱 인간의 손길이 닿지 않은듯한 신비로움을 갖고 있습니다. 그나마 이곳이 제주도임을 알게 해주는 단서가 있다면 저 멀리 보이고 있는 수많은 오름들, 그리고 구름에 가렸지만 한라산이 보인다는 점이 유일하다랄까요. 이른 아침이면 소떼가 지나가는 풍경을 볼 수 있어 더더욱 아프리카스러운 삼다수 목장.


    알고보니 방목해서 키우는 제주 한우지만 그 소가 얼룩말이나 기린 정도가 되었다면 영락없는 아프리카 초원의 모습일 것입니다. 
    면적이 넓어 구석구석 둘러보진 못했지만 굳이 멀리가지 않더라도 입구에서 부터 아프리카 세렝게티의 기운을 느끼기엔 충분한데요. 그러한 분위기를 만드는 일등공신은 바로 나무들에 있었습니다.


    아프리카 세렝게티를 닮은 제주 삼다수 목장


    아프리카 세렝게티를 닮은 제주 삼다수 목장




    #. 소지섭 나무로 잘 알려진 삼다수 목장
    소지섭이 소니 알파 카메라 광고에 등장해 사진을 찍었던 풍경이 바로 이곳입니다. 또 세계7대자연경관에 선정되었을 때 영상과 대표 이미지로도 등장했던 곳이기도 합니다. 띄엄띄엄 규칙적이지 않은 나무들의 배열, 고사목들, 폭신한 들판을 한걸음씩 내딛을 때마다 아프리카 초원을 걷는 듯한 착각마저 듭니다.


    저마다 생김새가 다른 나무들의 모습도 감상하고 그 주변에 자생하는 야생 식물도 관찰하며 다니다보면 '시간도둑'이 따로 없습니다. 찾아간 시간대는 한낮이여서 사진 색감이 좋지 못하지만 일정에 여유가 된다면 동트기 전, 새벽에 찾아가 보시길 권합니다. 밤 하늘에 쏟아지는 별들, 태양이 떠오르며 노랗게 물들어가는 풍경을 사진으로 담는다면 이보다 멋진 출사지도 없을 것이란 생각이 드는군요.^^





    아프리카 세렝게티를 닮은 제주 삼다수 목장




    #. 여백의 미가 주는 안정감, 그래서 매력적이였던 삼다수 목장
    우리가 살고 있는 세상은 너무 많은 정보들로 채워져 있습니다. 전봇대와 전선들이 어지럽게 얽혀있는 동네 골목길, 빽빽한 빌딩숲으로 주변을 가린 베란다 풍경, 스모그 현상으로 시계(視界)는 좁고, 지하철은 만원이며, 그 속에서 우리의 눈은 온갖 문자와 이미지, 영상들로 채워진 모바일 화면에 혹사당하고 있지는 않던가요.


    삼다수 목장이 보여주는 여백의 미에는 넉넉함과 여유가 있었습니다. 황량해 보이지만 그만큼 사람 손을 덜 탔기에 태고적 신비감에 휩싸일 수 있었던 곳. 시야를 방해하는 그 어떠한 장애물도 없는 이곳에서 마음껏 뛰며 걷다보면 어느새 자연속에 동화된 듯한 넉넉함과 만족감을 갖게 될 것입니다.

    ※ 찾아가는길
    네비게이션에 '교래사거리'를 입력, 교래사거리에서 '제주관광승마장' 혹은 '한라사슴관광농원' 방면으로(1112번 도로) 틀어 1Km 가량 직진. 자세한 위치는 아래에 첨부된 지도를 확인하세요. 


    <<더보기>>
    드라마틱했던 서울부부의 제주도 생활 후기
    1인분만 시켜도 정성가득, 알리고 싶지 않은 비밀 맛집
    [올레21코스] 해안풍경의 진수, 제주도 지미오름
    김치찌개에 돼지고기가 너무 많아 물었더니, 하는 말
    제주도서 맛 본 3천원짜리 토스트에 경악, 해도 너무해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조천읍 | 삼다수 목장 입구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2.12.21 14: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이곳 촉촉히 비가 내리는날에 다녀온적이 있답니다..
      안에는 못들어가고 멀리서 바라보고
      사진몇장 찍어왔는데요..
      들어가고 싶어지더라구요
    2. 2012.12.21 14: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주도에 그리 많이는 가보질 않았지만 이리도 멋지 목장이 있군요^^
    3. 2012.12.21 15: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아프리카 느낌이 나네요^^
      사진이 취미인 분들이 호기심을 가져볼 만한
      장소인듯 합니다..
    4. 2012.12.21 15: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멋지네요.
      답답한 속이 뻥 뚫릴것 같아요 ㅎㅎ
    5. 2012.12.21 15: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슬렁대며 야수가 덤벼들 것만 같아요.
      이런 곳도 있었네요? 왜 안내책자엔 없었을까요? 저도 몇년전에 갔을때 못 봤던 것 같은데...
      제주 현지 가이드도 소개해주지 않았거든요.
    6. 2012.12.21 16: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진짜로 세렝게티 필이 나네요~^^ 풍경 잘구경하고갑니다~
    7. 밥곰팅
      2012.12.21 17: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지금 사진은 좀 스산한 느낌이 드는데요

      햇살 따사로운 봄날에 소풍 가는 기분으로 가면
      딱 좋을 그런 곳이네요...


      가서 소 응아(?)만 밟지 않는다면 괜찮을 듯 ^^ㅋ


      • 2012.12.22 00: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사유지라 무엇을 펴쳐서 앉거나 하긴 힘들겠지만
        잠시 들어가 사진찍는 정도는 가능하리라 봐요.
        응아는 입구 근처다보니 안보이데요 ^^
    8. 2012.12.21 17: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냥 보면 절대로 제주도라고는
      알수 없을것 같네요
      넘 멋진 그림이에요^^
      • 2012.12.22 00: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주도 동쪽 지방에 이러한 분위기의 장소가 꽤 있는거 같아요.
        대부분 알려져 있지 않아.. 즉흥적으로 차를 세우고 둘러봐야 하는 곳이 많답니다
    9. 씨푸드
      2012.12.21 21: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음지도 보니 두번이나 지나가면서도 몰랐네요 ㅎㅎ
    10. 2012.12.21 21: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날씨가 맑은 날도 나름 멋이 있었겠지만..
      먹구름끼고 흐린 날씨가 더 운치있고 멋있는 거 같아요..^^
    11. 2012.12.21 22: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유롭고 평화로워 보이는 풍경 입니다
      이국적인 모습 잘 보고 갑니다..
      행복한 저녁시간 되세요~~
    12. 늘푸른나라
      2012.12.21 22: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담았네요.

      겨울이라 조금 춥게 느껴져요.

      좋은 추억이겠네요.
    13. 2012.12.21 2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주도 여행갔을때 차로 몇번 지나치며 봤었는데, 이런 광경으로 보인다는 생각은
      못해봤읍니다. 정말 동물의 왕국에 나오는 곳 같네요^^
      잘 보고 갑니다
      • 2012.12.22 00: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마 그럴꺼예요~
        달리는 차에서 본 모습과 직접 들어가서 본 모습과는 다소 차이가 있을듯 합니다. 뭔가 가능성이 농후해 보이면 무조건 차를 세워 살펴봐야만 직성이 풀리더군요 ^^
    14. 2012.12.21 23: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오랜만에 들립니다
      자주 못들려 죄송하네요 ㅎㅎ
      우리나라 같이 보이지 않네요
      사진을 잘 직으셔서 그런가요
      잘보고 갑니다
    15. 2012.12.22 01: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추억님 덕분에 ..
      삼다수목장에 사람들이 많이 가겠는대요.. ㅎㅎ
      더 늦기전에 .. 후다닥 다녀오고 싶습니다.. ^^
    16. 추억
      2012.12.22 03: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추억님에 글과 글을 준비 하는 적당한 요건과 요소들은 보는 이로하요금 작은 흠을 잊어버리게 만드는 중독성도 있고요 훌륭합니다.

      오랜시간 지켜본 사람으로
      이제 블로그에 정체성을 알고 싶습니다.

      몇번에 주장을 글로 표현 하셨지만
      시식기라든지
      무료 이용기 일부는

      블로그 작성을 조건으로 협찬을 받으신듯 한 글이 몇몇 조행기에 보입니다. 그것이 좋고 싫음이아닙니다.

      수많은 구독자와 블로그에 파워를 스스로 만든분으로

      여태것
      즐겨 찾는 이로하여금

      앞으로 순수함을 더욱 보고싶습니다.
      블로그가 어떠한 이익에 타협하는 순간 다룬 순수함까지 잃어버릴까.....


      별 걱정을 다하네요
      • 2012.12.22 07: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반갑습니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유난히 후원과 협찬이라는 개념이 들어가면 그것이 곧 순수성의 파괴로 생각하는 경향이 짙은 것 같습니다.
        텔런트가 금전적 보상을 댓가로 광고에 나오는 건 괜찮고, 방문자가 몰리는 포털과 신문이 광고를 하는 것도 괜찮은데
        블로거는 결코 홍보수단이 되어서는 안된다고 생각하는 인식이 깔려있지요. 여기에 대해 제 의견은 이렇습니다.

        블로거도 허위광고, 과대광고, 잘못된 정보가 들어가지 않고
        솔직한 품평을 쓰는 전재하라면 얼마든 제품을 협찬받거나 음식을 후원받아 품평을 써도 무방하다는 생각입니다.

        블로그는 일단 취미입니다. 좋아서 시작한 일인데
        그렇다고 하여 무조건 정보만 퍼주는 봉사단체가 아닙니다.
        여러분들이 보시는 이 정보들은 전부 제 피같은 사비를 들여서
        작성된 글들입니다. 이것을 보면서 그 어떠한 댓가나 금전적 보상을 해준적이 있습니까? 지금까지 글을 봐오면서 거기에 대한
        보상은 전혀 하지도 않고 또 받지도 않는 비영리 블로거임에도
        사람들은 조건부 포스팅이라면 순수성을 말하며 난색을 표합니다. 여기에 대한 님의 의견은 어떠신지요?

        마지막으로 드리고 싶은 말은..
        말씀중간에요 블로그 작성을 조건으로 협찬을 받으신듯 한 글이
        몇몇 조행기에 보인다고 하셨는데요.
        어떤 글에 보이시던가요? ^^

        이 말씀만 드리겠습니다. 허튼 예측은 하지마십시요.
        생각하셨던 것과 다르면 어쩌시려구요?^^

        대다수 네티즌들은 아직도 "보는법"에 대해 서툰것 같습니다.
        글을 보고 조건부 포스팅인지 아닌지를 판별해 내지 못하고 있다는 사실입니다.

        저는 정말 추천할만하니깐 쓴건데 그것을 사람들은 홍보한다며 비아냥거립니다.
        왜 이런 현상이 생기냐면.. 여전히 바이럴마케팅과 블로그의 생태를 몰라서 생기는 오해입니다. 허나 블로그를 좀 해보신 분들은 이 글이 조건부 포스팅인지 아닌지를 판별해 냅니다.

        도대체 어떤 글을 보고 협찬을 받았을 것이라고 생각하는지
        개인적으로 정말 궁금합니다.
        한번 알려주시지요?
    17. 2012.12.22 05: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름다운 제주입니다.ㅎㅎ

      잘 보고가요
    18. 하나
      2012.12.22 2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선 "입질의 추억님" 오랫만에(?) 댓글을
      적어 봅니다.
      입질의 추억님 불로그를 방문하는게
      하루에 일과중 하나였는데
      12월에 완전히 꼼짝마라 인거 같습니다.
      그래도 오늘은 이렇게 방문해서 마음에
      여유를 조금이라도 담아 보고 싶습니다.

      • 2012.12.22 21: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오늘은 실시간 댓글을 달아보겠습니다 ㅋ
        아무래도 연말연시가 되니 다들 분주하시고..저도 바빠지고.(마음만).. 그렇네요.^^ 이제는 한숨 돌리신건지요?
        한해동안 감사했습니다. 아무쪼록 올 한해 마무리 잘 하십시요~!
    19. 바람검사
      2013.03.20 12: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진 잘 봤습니다.
      사자도 있었음 좋았을 텐데 말이져..^^;
    20. 2013.03.27 03: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글 잘 보고 갑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2959)N
    수산물 (463)N
    조행기 (480)N
    낚시팁 (272)
    꾼의 레시피 (221)N
    생활 정보 (1069)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5,708,393
    Today : 2,854 Yesterday : 9,43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