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류도감/릴찌낚시] 노랑점무늬유전갱이(남양 갈전갱이)


잡어인가? 고급어종인가?
그 갈래에서 약간 헷갈리는 어종이 있으니 이름도 긴 '노랑점무늬유전갱이'입니다.
낚시와 조업, 어느 쪽에서도 흔히 잡히는 어종은 아니어서 희소성은 있지만, 그렇다고 수산업적 가치가 높거나 잘 알려진 어종은 아닙니다.
이 어종은 일본에서 선상, 갯바위에서 심심찮게 걸려들지만, 아열대성 어종이다 보니 한국에서는 보기가 쉽지 않아요.
다만, 홍도 선상낚시, 제주도 선상낚시, 그리고 가끔 갯바위에서 본류대 흘림 낚시를 하다 보면 손님고기로 잡힙니다.
그럴 때마다 베테랑 꾼들은 이 어종의 정확한 명칭을 몰라 '갈전갱이'와 동일시 여기는 경항이 있는데요. 갈전갱이는 제주도의 대표적인 루어 대상어로
따로 있기에 이 장을 통해 소개해 볼까 합니다.



■ 노랑점무늬유전갱이에 관해
표준명 : 노랑점무늬유전갱이(농어목 전갱이과)
방언 : 남양 갈전갱이
영명 : Yellow-Spotted Crevalle
일명 : 난요오카이와리(ナンヨウカイワリ)
전장 : 80cm
분포 : 경북 울릉도와 제주도, 일본 남부, 오가사와라 제도, 인도양, 태평양
음식 : 회, 초밥, 소금구이, 무침, 덮밥, 튀김, 간장 조림
제철 : 5~8월(봄부터 여름)
어류의 박식도 : ★★★★★
(★★★★★ : 알고 있으면 학자, ★★★★ : 알고 있으면 물고기 마니아, ★★★ : 제법 미식가, ★★ : 이것은 상식 ★ : 모르면 바보)


갯바위 릴 찌낚시 도중 잡힌 45cm급 노랑점무늬유전갱이

은백색에 등푸른 기가 돌며 몸통에 노란색 반점이 흩뿌려져 있는 게 특징이다

#. 특징과 생태
전갱이과 어류 중 체고가 높고 힘도 덩치에 비해 세며, 살이 단단한 어류들이 있습니다.
대표적인 전갱이과 어종으로는 자이언트 트레발리가 있고 그 아래로 줄전갱이, 노랑점무늬유전갱이, 흑점줄전갱이(시마아지) 등이 있습니다.
이들 어류는 태평양, 인도양의 아열대성 해역에 분포하며 수심 150m에서 갯바위 근처 수심인 3~4m까지 다양한 수심층을 회유합니다.
주로 모랫바닥에 사는 갑각류와 어류를 먹으면서 성장하며, 성어가 되면 수중 암초가 산재한 포인트 주변을 배회하며 육식 위주로 먹이활동을 합니다.
생태에 관해서는 크게 알려진 게 없어 여기까지만 적겠습니다.

특징은 꼬리에서 몸통으로 이어지는 전갱이 특유의 '마름비늘'이 이어져 있습니다. '제이고'라 불리는 이 비늘은 무명갈전갱이(자이언트 트레발리)같은
대형 전갱이부터 우리가 일반적으로 접하는 표준명 전갱이에 이르기까지, 농어목 전갱이과 어류라면 전부 가지고 있습니다.
그래서 전갱이과 어종을 요리할 때는 마름비늘을 칼로 도려내 조리합니다.
노랑점무늬유전갱이는 몸통 중앙에 노란 반점에 3~4개 나 있는데요. 갯수는 개체에 따라 차이가 있습니다.
꼬리 지느러미 끝부분에는 검은테가 나 있는 것도 특징입니다.


노랑점무늬유전갱이를 낚고 즐거워하는 낚시꾼(밥곰님) ^^

#. 노랑점무늬유전갱이와 낚시
특별히 이 어종을 노리는 낚시는 전무합니다. 특히 한국의 연안은 그 수온상 노랑점무늬유전갱이가 서식할 수 있는 북방 한계선이므로 여름과 가을,
쿠로시오 난류가 확장해 직접 맞닿는 원도권에서 낱마리로 확인되고 있을 뿐입니다.
사진은 제주도 송악산 직벽 포인트에서 긴꼬리 벵에돔을 노리다가 걸려든 45cm급 노랑점무늬유전갱이입니다.
당시 사용된 채비로는 0(제로)찌를 이용한 전유동으로 작은 봉돌을 물려 본류대에 태워 천천히 흘리는 방식으로 했고, 약 60m이상 흘렀을 때 어신이
들어와서 꽤 먼 거리를 끌어와야 했습니다. 그만큼 빠른 물쌀을 거슬러 다니는 회유성 어종이므로 덩치에 비해 상당한 힘을 냅니다.
일본 관동지방에서는 씨알이 잘아 잡어 취급을 하지만, 관서지방과 큐슈, 오끼나와 해역에는 대형 개체가 많이 서식하는 걸로 알려졌습니다.



#. 노랑점무늬유전갱이와 비슷한 어종
어차피 우리나라에서는 울릉도와 동해 남부 원도권, 제주도 근해를 제외하고는 구경하기 어려운 어종들이니 여기서는 간단히 짚고만 넘어가겠습니다.

1) 한국명 불명, 일명 호시카이와리(ホシカイワリ)
    굳이 한국어로 번역하자면 "별무늬갈전갱이" 정도 될 것입니다. 
    실제로 몸통에는 노랑점무늬유전갱이와 같이 노란 반점이 별처럼 뿌려져 있어 그런 이름이 지어진 것으로 보이며 그것 때문에 혼동할 수 있습니다.

2) 한국명 불명, 일명 쿠로히라아지(クロヒラアジ)
    체형, 체고는 노랑점무늬유전갱이와 비슷한데 6~개의 검은 가로 줄무늬가 나 있는 게 특징입니다.

3) 한국명 흑점줄전갱이, 일명 시마아지(シマアジ) 
    전갱이과 어류 중 회맛이 뛰어나기로 유명하죠. 고급 일식집에서 간간히 취급하고 있는 횟감이기도 합니다.
    다 크면 전장 1.2m로 대형 어종입니다.

4) 한국명 줄전갱이, 일명 긴가메아지(ギンガメアジ)
    낚시 게임에서 거의 빠지지 않고 등장하는 줄전갱이입니다. 유어기 때는 가로 줄무늬가 선명해 줄전갱이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으로 아는데요.
    성장하면서 줄무늬는 점차 사라집니다. 줄전갱이는 시마아지와 비슷한 크기로 전장 1.2m로 힘이 대단히 좋아 트롤링 대상어로 인기있지만,
    맛은 대단히 맛있지는 않고 조리해 먹을 수 있는 평이한 평가를 받고 있습니다.
    열대 바다에 서식하는 개체는 시가테라 중독 보고서가 있어 식용을 자제합니다.

5) 한국명 갈전갱이, 일명 카이와리(カイワリ)
    한국의 제주도와 일본 근해에서 비교적 손 쉽게 낚을 수 있는 인기 대상어종입니다.
    전장은 약 40cm가 못 되는 전갱이과 어류중에선 가장 소형종에 속합니다만, 살이 단단하고 맛이 좋은 식용어입니다.
    제주꾼들은 노랑무늬유전갱이, 줄전갱이를 크게 구분하지 않고 통틀어 '갈전갱이'라 부르지만, 실제 갈전갱이는 40cm가 안되는 소형종입니다.



#. 갈전갱이과의 식용
우리가 흔히 접하는 '전갱이'는 다른 전갱이과에 비해 가장 북방계 어종이며, 남방계로 갈수록 크고 다양한 종류가 있습니다.
게 중에는 고급 일식집에서만 맛 볼 수 있는 고급 횟감도 포함하는데요. 이러한 고급 횟감은 찬물 보다는 아열대 해역으로 갈수록 종류가 다양해지는
현상을 보입니다. 한국은 지리적 특성상 주로 온대성 어종을 횟감으로 사용하지만, 아열대에는 아열대 나름대로 맛있는 어종이 많습니다.
너무 많아 일일이 나열하기는 어렵지만, 전갱이과 중에서 대표적인 어종을 꼽으라면

1) 갈전갱이
2) 흑점줄전갱이
3) 노랑점무늬유전갱이


이렇게 꼽을 수 있습니다. 갈전갱이야 제주도에서 갈전갱이 낚시를 하는 꾼들에게는 미각적을 정평이 나 있고요. 일본에서도 꽤 맛있는 생선으로
취급하고 있습니다. 흑점줄전갱이는 1.2m까지 성장하는 대형 전갱이로 일식에서는 "시마아지"로 알려져 있으며, 실제로 표준명을 대면 알아보는
이들이 없지만, '시마아지'라고 하면 일식 업계에선 알아 듣습니다. 흑점줄전갱이(시마아지)는 유명 일식집에서 종종 선보이는 별미로 크기만큼이나
숙성에 강해 숙성회가 맛있기로 유명합니다. 일단 크기가 크고 선도가 보장된다면 회로 즐기고 있으며, 작은 개체는 구이와 튀김을 하며 쪽파와 유자를
넣은 일본식 회무침(빨간 초장은 안 들어감), 간장 조림등으로 식용하고 있습니다.


노랑점무늬유전갱이 통사시미(아래쪽 회는 다른 생선)

노랑점무늬유전갱이를 튀기면 살이 더욱 더 단단해 지는 특징이 있다.
 

노랑점무늬유전갱이 회덮밥

#. 북쪽은 '시마아지'가, 남쪽은 '노랑점무늬유전갱이' 맛이 단연 으뜸
우리나라는 이러한 갈전갱이류에 대한 자세한 평가가 전무하기 때문에 제가 대신하여 쓰고 있습니다.
우선 호텔급 일식집에서 간간히 취급되고 있는 '시마아지(표준명 흑점줄갈전갱이)'는 북해도산을 최고로 치지만, 노랑점무늬유전갱이는 오키나와를
중심으로 한 일본 남부 해역에서 잡힌 개체가 씨알도 크고 맛도 더 좋아고 알려졌습니다.(지금은 방사능 우려에 북해도산 생선은 무조건 사양할 듯)
노랑점무늬유전갱이의 산란기는 9~11월로 가을입니다. 제가 맛을 본 시기도 이때여서 특별히 회가 맛있지는 않았습니다.
전갱이치고는 살이 상당히 단단하며 그 덕에 식감은 좋았지만, 산란 준비로 인해 체내의 영양소가 전부 알집으로(수컷은 이리로) 갔기에 맛 자체는 
밋밋했습니다. 그나마 뱃살에는 지방기가 남아 있어 꼬득하고 고소했던 기억이 있습니다. 
가을에 산란하는 까닭에 노랑점무늬유전갱이는 일반 전갱이와 같이 5~8월에 가장 맛있다고 할 수 있습니다.
살 맛이 밋밋하다면 튀김과 회 덮밥을 권해 봅니다. 특히 이 어종은 튀겼을 때 살이 더욱 단단해 마치 복어 튀김을 먹는 듯한 느낌이었습니다.

오늘 소개한 갈전갱이가 어종들은 연안에서는 쉽게 볼 수 없습니다. 하지만 쿠로시오 난류가 확장하는 여름, 가을, 먼 바다에서 부시리 선상 낚시를 하다
보면 이런 어종을 만나볼 수 있을 텐데요. 이때는 버리지 말고 사진으로 기록도 해 놓고 다양한 음식으로 즐겨 보시기 바랍니다.  

<<더보기>>
[어류도감/루어낚시] 볼락과 근친교배 이종에 대해(갈볼락, 청볼락, 금볼락)
[어류도감/선상낚시] 터봇(Turbot), 찰광어
[어류도감/선상낚시] 불볼락(열기)
[어류도감/선상낚시] 참우럭을 아십니까? 띠볼락과 누루시볼락에 대해
[어류도감/릴찌낚시] 망상어와 인상어의 차이에 대해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風林火山
    2013.08.27 15: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추가로...南洋貝割(난요우카이와리)는 거의 대부분 일본에선 시마아지로 통용되는데...구이는 더욱일품입니다.

    도교남부 오가사와라 서도와 이즈반도 갯바위에서 가끔씩 낚시하면서 올라오기는합니다. 상당히 고급어종이이죠..
  2. 최필
    2013.08.27 15: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갱이 종류가 상당하네요...
    나로도에서 잡았던 전갱이가 뭐였드라...
    하ㅠ 생각이 안납니다
    참..전갱이 손질법!!! 알려주세요
    • 2013.08.27 23: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건 그냥 전갱이일듯 합니다 ^^
      전갱이 손질법. 일단 전갱이를 잡아야 촬영을 할 텐데
      별거 없어요. 그냥 저 꼬랑지에서 몸으로 이어지는 딱딱한 비늘을
      칼로 도려내면 됩니다.
  3. 2013.08.27 16: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슷하게 생긴 물고기도 많군요.
    같은 고기에 다른 옷들을 입혀놓은 것 같아요 ㅎㅎ
    5월부터 8월을 기억해두어야겠네요 ^^
    • 2013.08.27 23: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생각없이 보면 종종 헷갈립니다.
      그래도 상관없어요. 흔히 보는 어종들이 아니라서 ㅎㅎ
  4. 2013.08.27 16: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햐~
    요즘은 이런고기도 올라오는군요~^^
    먹는 즐거움 또한 빠질순 없네요~^^
    행복한 시간 되세요~^^
  5. 2013.08.27 16: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포스트 보면서 어디서 봤던 물고긴데 하고 있었더랍니다..
    한참 읽어 내려가다 헉 했다는 ㅜㅜ
    제가 저런 몰골을 하고 있었군요...
    누군가 입질님 포스트 올라온 제 사진을 보더니 한마디 하데요...
    저런 몰골로 다니냐고 ㅠㅠ
    • 2013.08.27 23: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여기 저 전갱이를 잡은 장본인 납셨네요 ㅋ
      왜요. 보기 좋기만 한데요. 잘 나왔습니다. ㅎㅎ
  6. rd
    2013.08.27 17: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님 사소한질문죄송한데요
    3~4명이 집에서 소박하게 먹을만한 횟감을 노량진에서 사서가려고하는데
    10만원안쪽으로 잡아서 2kg도미나 광어쪽을 생각중인데 뭐가 나을까요?
    아니면 다른 물고기 괜찮은거있을까요?
    그리고 잡은후 한 10시간이나 있다가 먹을거같은데(물론 냉장고안에 넣어둘거구요)
    괜찮을까요 여름인데?
  7. rd
    2013.08.27 17: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혹은 2kg정도 농어는어떤가요? 여름이라 제철일텐데
    • 2013.08.27 23: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농어가 제철이라고는 하는데 개인적으로 양식 농어를 선호하지 않아서 딱 뭐라고 답변드리기가 어렵네요. ^^;
      그래도 농어가 지금철에 광어나 도미보다는 나을 겁니다.
      전어도 맛배기로 써시고요.
  8. 2013.08.27 20: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갱이는 먹어본 적이 없는것 같은데
    튀김과 회무침이 먹음직스러워 보이네요.^^
  9. 2013.08.27 22: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튀김 먹고 싶어요~ ㅎㅎㅎ
    독특한 전갱이네요~
  10. 2013.08.28 00: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놈참 맛있어 보이네요. 고추가루좀 뿌리고 찜해먹으면
    맛있을거 같아요 ^^
  11. 하나
    2013.08.28 08: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갱이를 보면 구이가 생각납니다.
    이제 뜨거운 여름은 가고 가을이 오고 있는데
    이제 서서히 출조 계획을 잡아봐야 할꺼 같습니다.
    올 여름에는 완전히 아웃 이었습니다^^*
    • 2013.08.28 10: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8월은 여서도 출조 하나가 유일하네요.
      작년 가을엔 제주도에 있느라 감성돔 낚시를 못했는데
      올해는 인연이 되고 싶어요~
  12. 빽공
    2013.08.28 09: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앗싸 어류도감!! 지식공유 항상 감사합니다.

    처음보는것같은어종인것 같은데....전 개인적으로 튀김이 궁금한데요? 맛한번 보고싶군요!

    • 2013.08.28 10: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곁은 조금 과장해 이가 안 들어갈 정도로 딱딱했습니다.
      복어 느낌도 좀 나고요 ^^
  13. 달려뽕
    2013.08.28 10: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갈전갱이는 50센치정도까지 자란다고 들었습니다. 50이상 사이즈는 본적이 없네요. 저도 45센치 전후로는 올려본 맛있는 손님고기중 하나죠.
    그러나 비교한다면 개인적으로 시마아지가 단연 최고죠.
    • 2013.08.28 10: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역시.. 뭐든 어류도감에 표기된 전방보다는 10cm 이상 더 자라는 것 같습니다. 대부분 어종이 그렇더라고요. 실제 자연계에 존재하는
      최대 사이즈는 인간의 눈에 안 띠어서 그렇지 더 큰 것도 어딘가
      도사리고 있을 것만 같습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7,429,553
Today : 4,984 Yesterday : 27,82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