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류도감/선상낚시] 불볼락(열기)


    개인적인 사정으로 오늘과 내일까지는 주 포스팅 없이 어류도감 이야기만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지난번에 예고한대로 오늘은 낚시인들에게 많은 사랑을 받고 있는 불볼락에 대해 간략하게 알아 볼께요.
    불볼락은 우리가 흔히 "열기"란 명칭으로 통하고 있는 양볼락과 어종입니다.



      ■ 불볼락(열기)에 대해서

    표준명 : 불볼락(쏨뱅이목 양볼락과)
    방언 : 열기(전국), 동감펭볼락, 동감펭(함경북도)
    영명 : Gold-eye Rockfish
    일명 : ウスメバル(우스메바루)
    전장 : 30cm
    분포 : 서해를 제외한 전 해역, 일본 훗카이도에서 대마도에 이르는 광범위한 해역
    음식 : 회, 소금구이, 조림, 탕
    제철 : 1~4월(겨울에서 초봄까지)
    어류의 박식도 : ★★★
    (★★★★★ : 알고 있으면 학자, ★★★★ : 알고 있으면 물고기 마니아, ★★★ : 제법 미식가, ★★ : 이것은 상식 ★ : 모르면 바보) 


    추자도에서 갯바위 낚시 중 잡힌 열기

    ■ 특징과 생태
    열기로 통하는 불볼락은 망상어와 마찬가지로 난태생이며 몸길이 최대 전장은 30cm가 넘게 자라기도 하지만 어획되는 대부분의 사이즈는
    20~25cm가 많습니다. 성장속도가 늦어 4년은 되야만 20cm에 달하는 성어가 되므로 씨알급 열기를 보는 건 이따금 선상낚시가 아니면 구경하기가
    쉽지 않습니다. 짝짓기는 늦가을에서 초겨울에 시작해 이듬해 봄이면 산란을 하는데 몸길이 6mm 정도의 새끼를 낳는 난태생입니다.

    열기는 일반 볼락 보다는 좀 더 깊은 수심대에 서식하는 준 심해성 어종으로 수심 30~150m의 수중 암반에 군집을 이루며 서식, 저서성 어류, 동물성
    플랑크톤, 소형 갑각류등을 먹이로 합니다. 그 분포를 살펴보면 서해를 제외한 우리나라 전역으로 되어 있지만 최근 서해권에서도 선상낚시에 가끔씩 모습을
    드러내고 있어 서식 영역이 확장되고 있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듭니다. 그렇다고 열기가 아열대성 어종은 아닙니다. 
    오히려 수심 깊은 곳의 찬 난류를 좋아합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물이 찬 서해에 서식하지 않은 이유는 아무래도 계절에 따른 수온의 변동폭이 크고, 염분농도가 남해에 비해 적기 때문이 아닐까 싶어요. 열기가 가장 좋아하는 서식 환경으로는 한류와 난류가 만나는 해역의 깊은 바다입니다.
    이렇듯 깊은 수심을 좋아하는 열기지만 이따금 갯바위 낚시에서도 손님고기로 올라옵니다. 하지만 열기가 낚인다는 것은 수온이 차다는 반증이므로 감성돔
    낚시에선 좋은 징조라 할 수 없습니다.


    어초낚시 중 손님고기로 올라온 불볼락(열기)

    ■ 열기와 낚시
    일반인들에겐 다소 생소한 어종이지만 낚시꾼들에겐 무한한 사랑을 받는 어종으로 배낚시에서 10개 정도의 바늘이 달린 카드 채비를 이용해 한번에
    여러마리를 뽑아 올리는 마릿수 재미가 좋은 낚시입니다. 때문에 열기 낚시를 가면 100마리 이상 잡아 한쿨러 가득 조과를 거두기도 하는데요.
    이렇게 잡아온 열기는 이웃과 친지들끼리 나눠 먹는 정까지 챙길 수 있어 더없이 좋은 대상어이기도 합니다.
    특히 저수온기로 접어드는 겨울에 갯바위 조황이 신통찮을 경우 열기 낚시를 시도하면 의외의 재미를 느낄 수 있는 종목입니다.


    왼쪽부터 볼락, 쏨뱅이, 불볼락(열기)


    ■ 불볼락(열기)와 혼동할 수 있는 어종들
    올 초에 갯바위 감성돔 낚시를 다녀오다 쏨뱅이가 연신 낚인 적이 있습니다.
    쏨뱅이야 연안에 사는 저서성 암초 고기이므로 감성돔 낚시를 하다보면 심심찮게 낚이는데요. 이를 어떤 꾼은 열기로 착각하고 "열기를 여러마리 낚았다"
    라고 하셔서 봤더니 죄다 쏨뱅이인 걸 확인했습니다. 그도 그럴것이 쏨뱅이와 열기는 모두 등에 가로띄가 있어 이들 어종을 잘 모르는 꾼들이 보기엔 비슷해
    보일 수 있습니다.

    도화볼락(위), 불볼락(아래)

    불볼락(열기)과 매우 유사한 어종을 꼽으라면 도화볼락을 들 수 있는데, 흔히 낚이는 어종도 아니고 개체수도 적어 참고로만 알아두시기 바랍니다.
    도화볼락은 좀 더 남방계 어종으로 제주 해역에서 선상낚시를 하다가 아주 가끔씩 혼획되기도 합니다.
    하지만 대다수가 이들 어종에 대한 구분이 없어 "열기"로 인식하고 있습니다. 도화볼락의 맛 평가는 열기나 볼락과 크게 다르지 않은 수준으로 전해집니다.


    생선구이는 칼집을 내어 굵은 천일염을 뿌려서 먹는 게 진리다.^^

    ■ 불볼락(열기)의 식용
    불볼락(열기)는 매우 중요한 수산업적 가치를 갖고있습니다.
    양식이 되지 않으므로 남해와 섬의 어판장에 위판되는 물량은 모두 자연산인데 요즘은 시대가 좋아져 쇼핑몰을 통해서도 얼마든지 불볼락을 가정으로
    공급 받아서 맛볼 수 있게 되었습니다. 사실 도시권 사람들에겐 생소한 어종이지만 옛부터 남도 지방엔 흔한 물고기 또는 흔한 볼락류로 인식되어 왔으며 
    양볼락과 어종 중에 살이 무른 편이여서 볼락에 비해 맛이 떨어진다는 평가를 받기도 하지만 그래도 열기는 구이에서 회와 탕감에 이르기까지 꽤 훌륭한
    식재료임엔 분명합니다. 일본에선 이러한 불볼락의 맛을 한국보다 좀 더 높이 쳐주는데 붉은살 생선회를 선호하는 일본이지만 열기의 쫄깃하고 담백한
    생선회에 높은 점수를 주고 있으며 특히 '간장 조림'이 발군이라고 해요.
    또한 살짝 건어물로 꾸덕하게 말려서 구워주면 생물보다 더 꼬득거리고 고소한 풍미를 낸다고 합니다.
    특히 쓰가루 해협에서 낚인 열기는 상품중에 상품이여서 한국과는 달리 전국적으로 유통이 되는 수산업적으로 매우 중요한 위치를 갖고 있습니다.

    내일 어류도감 이야기는 이색적인 물고기에 대해 다뤄볼까 해요.
    우리나라 연근해에는 훌륭한 횟감이 많고 이것을 잘만 개발한다면 대중적으로 사랑받을 수 있는 양식어가 될텐데 왜 굳이 유럽에서 종묘를 수입해다 양식을
    하는건지는 알 수 없습니다. 요즘 수산시장에 가면 심심찮게 보이는 이 녀석. 이제는 동네횟집에서도 볼 수 있는 이것은 이미 맛을 본 사람들이 또 다시 찾을
    정도로 찰진 맛을 보인다고 해요. 바로 유럽산 넙치의 일종인 "찰광어(터봇)"에 대해 간략하게 알아보겠습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부부조사의 거제도 낚시 포토 조행기
    남자 넷이서 서울서 거제도까지 버스 타고가서 낚시한 사연
    어초낚시로 잡은 환상적인 쏨뱅이 회
    여자들이 더 잘 낚아, 아내와 낚시대결
    가격올리고 저급횟감 파는 현장 포착, 황당해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코데인
      2012.07.30 08: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궁금하던게 있엇는데..이참에 여쭤봐야겟네여....^^

      잡어라도 못 먹는 바다고기는 없는거 같은데요......특별히 회나 매운탕으로 먹지말아야할게 잇나요?

      뭐 복어야 다 아는거구요...ㅋㅋㅋㅋㅋ...미역치는 먹을수 잇다해도 영..아닌거 같구여....^^

      이 둘외에 흔히 잡히면서 주의해야할 어류가 잇나요?

      특히 회로 먹어서는 안되는.........만지는걸 주의해야할 어류는 포스팅을 읽어서 알고잇는데...회로먹어서는 안되는 어류가 잇나 궁금합니다....

      내일이면 거제도로 떠나시겟네요.......부럽삼^^

      아 그런데 위에 구이하는 사진을 보면 머리도 그냥이고...내장도 제거를 하지않은거같은데.....아 이렇게도 먹을수 있나요? 항상 머리부분은 제거해서 드시던데....^^
      • 2012.07.30 09: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독이 있어 먹으면 안되는 복어 종류와..
        맛이 없거나 냄새가 나서 못먹는 어종이 좀 되지요.
        벵에돔 30이하는 가급적 탕을 끓이지 않는게 좋고
        서해산 숭어도 흙냄새가 나서 별로고..
        독가시치 취급 잘못하면 냄새나서 못먹고
        황줄깜정이 이런것도 못먹고..
        그외에 쓸종개, 줄도화돔같은 작고 살점도 안나오는 잡어는 무엇을 해먹어도 힘들고..당장 생각나는건 이정도입니다.
        내일 거제도 모르겠어요. 태풍이 쌍으로 올라오고 있어서.. 구이는 이거는 상식이라고도 할 수 있는데요.
        우럭, 볼락등 락피쉬 계열은 머리와 함께 구워야 맛이 좋고 씨알이 크지 않다면 내장도 제거하지 않고 굽는게 맛있습니다.
        특히 볼락은 내장이 있는 체로 구워야 거기서 나오는 기름기가 살에 베여 맛이 좋다고 하네요
      • 코데인
        2012.07.30 10: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벵에돔이나 서해산 숭어는 내장에 해초나 바다모래가 들어있어서 탕을 끓이면 그맛이 배기나보군요....

        구이도 나름방식이 잇군요.....ㅋㅋ

        태풍이라......재미난 조행기를 기대하고있는데...쩝

    2. 2012.07.30 09: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열기...요거 구워 먹으니까 엄청 맛있더라구요.
      지난번엔 친구 덕분에 아주 맛나게 먹었던 기억이 납니다.
      잘 보고 갑니다.
    3. 2012.07.30 09: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양식이 되지 않는 어종이군요..^^
      사진이 정말 딱 어류도감이네요~~

      다녀갑니다.
      행복한 하루 되세요~
    4. 2012.07.30 09: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카드채비로 줄줄이 올라오는 장면을 몇번 본적있네요. 언젠가 맛보고 싶습니다.^^
    5. 2012.07.30 10: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대로 드시는 군요! :)
      소금만 싹 뿌려서 먹으면 맛있나봐요!
      앙! 맛있겠당! ㅜ0ㅜ!
    6. 2012.07.30 10: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기만 해도 저것이 진리인 것을 한눈에 알수잇겟는데요? ^^
    7. Love지영
      2012.07.30 1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생선 구울때 내장 제거 않해도 되나요!?
    8. 2012.07.30 11: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크~~ 생선구이 보니 군침 도는데요~
      배도 슬슬 고픈시간이고 말입니다~ ㅋㅋ
    9. 2012.07.30 11: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굵은 천일염으로 구워 먹는 진리의 맛은 어떨지 궁금하네요 ^^
      점심 맛있게 드세요
    10. 하나
      2012.07.30 11: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볼락, 쏨뱅이, 열기
      회, 매운탕, 구이로 한자리씩
      하는 어종인거 같습니다.

      요즘 날씨가 더위로 정말 장난이 아닌거
      같은데 이런시기는 바다낚시도 쉬어야 하는지 모르겠습니다.
      • 2012.07.30 15: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래서 출조는 계속 이어질 예정입니다.
        사실 지난 토요일 덕우도권 출조를 예약했다 취소가 되었고~ 내일 밤에 떠나는 거제도권 출조는 꼭 다녀오려고 해요. 새벽부터 시작해 11시까지만 하고 열심히 잡아오겠습니다
    11. 2012.07.30 14: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몸에 칼집을 내고 굵은 소금을 뿌려서 먹는게 제맛이죠^^
    12. 국시해장국
      2012.07.30 16: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핸드폰 문자 확인하는 횟수보다 입질님 블로그 들어오는 횟수가 더 많은 1인 입니다. 올려주시는 글은 항상 잘 읽고 있습니다. 뻔질나게 드나들긴하는데 글 남기는건 3번째네요;;; 지난주에 휴가라 배낚시를 몇번 갔는데 입질님 글보면서 열심히 공부(?)한 덕분에 아는척 좀 했답니다. ^^ 그런데 매일 핸드폰으로만 들어오다가 컴퓨터로 접속하니 블로그가 참 예쁘네요.
    13. 단우치심
      2012.07.30 16: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손님고기로 볼락은 종종 잡아봤는데 열기는 잡아보질 못해서, 관심있게 잘 보고 갑니다.
      좋은글 항상 감사합니다.
      • 2012.07.30 23: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내만권 갯바위에선 아무래도 보기가 쉽지 않지요.
        조금 원도로 나가면 손님고기로 곧잘 올라옵니다
        늘 봐주심에 감사합니다~
    14. 2012.07.30 17:2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15. 밥곰팅
      2012.07.30 19: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제서야 댓글 다네요 ^^;;
      아직 머리 아픈 일들이 해결될 기미를 보이지 않고 있어서... ㅋ

      거제도 낚시에 태풍이라...
      조심해서 다녀오시구요.. 뭐보다 안낙입니다.. ^^
      그 다음 즐낙 ㅋ
      즐겁게 다녀오시길... 태풍이 대물들을 몰고와서 정신없는 몇시간이었음 합니다. ^^
      • 2012.07.30 23: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일기 예보상으론 풍속이 7~11 인데 문제는 해금강이 남풍에
        취약해서 약간 걱정이 드네요. 바람에 대적할 수 있는 벵에돔 채비를 구상해야 할듯 싶어요. 머리 아픈 일들 빨리 해결되시기 바랍니다~
    16. 2012.07.30 22: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생선 프라이팬에 튀길 때 밀가루 옷 입히지 않고 이렇게 해도 괜찮은가요? 기름 튀기고 그러지 않아요?
    17. 2012.07.30 23: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의 낚도 몰랐는데 매일 자동으로 들린다는...ㅠㅠ
      낚시하시면서 사진은 어찌 이렇게 잘 찍어 올리시는지~
      매 번 감탄스럽습니다!
    18. 2012.07.31 01: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 늦은 새벽에 매운탕이 갑자기 땡기는 이유는 뭘까요~
      얼렁 잠이나 청해야겠습니당..^^;;
    19. 2016.05.16 00:5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6.05.16 11: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대부분 양볼락과에 속한 어류들입니다.
        적어(긴따루)는 장문 볼락을 말하며, 흑열기는 직접 봐야 그게 뭔지 알 수 있을 것 같습니다.
    20. 2016.10.31 16: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바가사리 먹고 빡가되라```,

    카테고리

    전체보기 (2956)N
    수산물 (462)N
    조행기 (479)
    낚시팁 (272)
    꾼의 레시피 (220)
    생활 정보 (1069)N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5,674,584
    Today : 4,076 Yesterday : 15,33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