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권 바다낚시 포인트] 평도 양가린여


이번에 소개할 포인트는 초여름부터 늦가을까지 최고의 강세를 보이는 평도 양가린여입니다.
양가린여는 시즌 초반인 6월에 돌돔으로 시작, 한여름에는 상사리급 참돔과 여러 여름 어종이 선을 보이는 곳입니다.
특히 가을이 깊어갈수록 강세를 보여 씨알급 감성돔을 마릿수로 낚을 수 있는 곳이기도 합니다.
비록 5짜 이상의 초대형급 감성돔을 보기란 쉽지 않지만, 4짜 전후의 감성돔 입질이 활발하고 직벽 발 앞을 공략한다는 점에서 낚시 방법이 그리
까다롭지 않아 초심자에게도 충분히 권할만 한 포인트입니다.
다만 같은 양가린여도 곳에 따라 초심자가 낚시하기 까다로운 곳이 있으니 사전에 미리 알고 진입하시기 바라며, 이 부분에 대한 설명을 아래에
하도록 하겠습니다.

■ 여수권 / 바다낚시 포인트 / 평도 양가린여
시즌 : 6~11월
대상어 : 감성돔, 돌돔, 참돔
낚시방법 : 릴 찌낚시, 민장대 낚시, 돌돔 원투낚시
적정물때 : 사리를 제외한 물때
진입방법 : 고흥 나로도, 여수 국동항에서 낚시배로 진입
문의처 : 여수 서울낚시 : 061-643-4339 / 여수 전국낚시 : 061-644-9023



여수권을 대표하는 포인트로 평도, 광도, 삼부도, 거문도 등이 있다.

소평도, 평도, 갈퀴섬으로 이뤄진 평도 일대 포인트

평도의 갈퀴섬 남쪽 끝에 있는 '양가린여'

양가린여는 말그대로 양 방향으로 공략이 가능한 포인트입니다.
크게 A와 B 두 군데가 있는데 조과적인 측면에서 포인트 여건은 B가 좋지만, 발판이 좁고 지형이 높아 초심자가 낚시하기에는 매우 어렵습니다.
아래 사진을 보면서 설명드릴게요.


평도의 명당 중 하나인 양가린여 B 포인트 입니다.
남쪽을 바라보는 포인트로 자리가 매우 협소해 두명이 낚시하기에 좋지만, 너울이 이는 날에는 안전사고 위험에 각별한 만전을 기해야 합니다.
지형이 높아 뜰채질하기 매우 까다롭고, 돌돔을 노리는 민장대 낚시도 10m 이상의 긴 장대를 사용해야 하는 등 불리한 지형 조건을 감수해야만 
어느 정도 조과를 기대할 수 있습니다. 이곳의 포인트는 발 밑에 형성됩니다.
직벽 가장자리를 집중 공략하면 중치급부터 씨알급까지 다양한 돌돔들이 낚입니다.


역시 양가린여 B포인트로 북쪽을 바라보고 낚시하는 자리입니다.
이렇듯 양가린여는 물때에 따라 한자리에서 남쪽과 북쪽을 번갈아가며 공략할 수 있다는 게 최대 장점이에요.
이곳도 발 밑을 집중적으로 노리면 상사리와 뺀찌, 그리고 왕볼락이 퍽퍽하고 물어줍니다.
특히 날이 좋을 땐 비박 낚시가 가능한데, 새벽 일찍 진입하여 날이 샐 때까지는 볼락을 치고 날이 밝아오면서 상사리급 입질이, 그리고 해가 뜨면
물때에 따라 돌돔이 낚이기도 합니다.


위 사진은 양가린여 A 포인트입니다. 이곳은 우리 부부가 선 자리인데요. A와 B는 서로 오갈 수 없습니다.
초심자라면 이곳을 선정하는 게 좋습니다. 비교적 자리가 넓고 발판이 편하기 때문인데요.
보통 두 명이 낚시하기에 적당하지만, 제 생각에는 세 명까지도 가능할 것으로 보입니다.
아내가 선 곳은 낚시배가 접안하는 자리로 북쪽을 바라보는 곳입니다. 이곳 역시 직벽 지형으로 수심은 최소 10m 이상입니다. 
조류 상단에 캐스팅해 뒷줄을 잡고 있으면 직벽 가장자리로 채비가 붙는데 이때가 찌낚시로 돌돔을 노리기에 알맞는 여건입니다.
다만 보시다시피 갯바위에 부딪혀 나가는 포말이라든지 반탄류가 굉장히 센 곳이어서 채비를 오랫동안 붙잡아 둘 수 있는 고부력찌가 유리하며,
반탄류에 채비가 흘러 나가는 순간 입질 반경에서 멀어지므로 조류는 반드시 발 앞으로 와 닿는 조건에 한정해서만 공략할 수 있습니다.
만약 그러한 조건이 형성되지 않는다면 자리를 옮겨 남쪽을 바라보고 낚시하시는 게 좋습니다.(아래 사진 참조)



이곳은 같은 양가린여 A 포인트지만, 남쪽을 바라본 장면입니다.
평도 양가린여라고 하면 대게 이곳을 위주로 공략하므로 사실상 메인 포인트는 이곳이라 할 수 있습니다.
들물 때 조류 방향이 좌에서 우로 흐르며 갯바위 안쪽으로 들어오는 조류가 형성될 때가 돌돔, 감성돔 낚시의 최적기라 할 수 있습니다.
돌돔이든 감성돔이든 캐스팅은 10시 방향으로 20~30m 전방에 넉넉히 던집니다. 이후 들물 조류에 찌가 발 앞으로 다가오면서 입질을 받습니다.
이때 수심 7~8m부터 10m 이상 탐색할 수 있는 채비가 좋으며 발 밑에서 돌돔, 감성돔 그리고 가끔 능성어나 붉바리 입질도 받을 수 있습니다.
가을에 낚이는 감성돔은 가을이 깊어지면서 씨알도 커지는 경향이 있습니다. 들물 시 전방 30~40m에서 훈수가 발생하는데 조류가 강하면 강할수록
부글부글 끓어오르는 듯한 조류가 생깁니다. 여기에는 참돔을 비롯한 각종 회유성 어종이 밑밥 냄새를 맡고 들어오면서 마릿수 낚시도 가능합니다.
다만, 참돔 씨알이 잔 게 흠이라면 흠. 

※ 평도 양가린여에서 낚시할 때 핵심 포인트
상사리를 제외한 돌돔, 감성돔, 볼락은 발 밑 공략이 최우선시 되어야 합니다. 
직벽 가장자리에서 1~2m 이상 벗어나지 않도록 붙잡아 둘 수 있는 채비가 주효하며, 반탄류에 밀려 찌가 갯바위에서 점점 멀어지는 순간 입질
확률이 낮아진다는 점, 꼭 유념하세요. 채비는 전유동, 반유동 모두 가능합니다. 전유동은 조류 세기에 맞춰 B~3B, 반유동은 1호이상.


감성돔 최대 시즌은 9~11월로 가을이 깊어질수록 절정에 이릅니다.  
이곳은 조류가 강해 사리 때 보다는 조금 전후로의 진입을 권하며, 출항 시간과 낚시 패턴은 계절마다 다르니 서두에 적어 놓은 문의처에서 알아보시기
바랍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 평도 양가린여 조행기
[여수 평도낚시] 다금바리 사촌 붉바리 야생 시식기
[여수 평도낚시] 양가린여에서 돌돔 찌낚시
[여수 평도낚시] 2박 3일간 미친듯이 낚시했더니 이런 결과가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김태욱
    2013.09.06 13: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봤습니다 ^^
  2. 2013.09.06 13: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글을 한 이틀전에만 봤어요 ㅋㅋㅋㅋ
    그런데 이미 정했어요
    가서 복잡한 머리 좀 식히고 와야겠습니다. ^^
    • 2013.09.07 10: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날씨가 크게 나쁘진 않은거 같아요.
      잘 다녀오시고 결과도 말씀해주세요~
  3. 2013.09.06 14: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항상 행복하시구요~좋은하루되세욤.
  4. 2013.09.06 15: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야말로 명당이네요.
    여수 낚시 자주 가시는듯 해요~
    쏠쏠한 재미를 느끼는 포인트네요. ^^
    멋진 주말 보내셔요~
  5. 앗싸
    2013.09.06 18: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평생 저런곳이 있는걸 모르고 죽는 사람이 대부분일텐데-
    조사님들 덕분에 외로울 수 있는 바윗덩이도 사람들이 앞다투어 찾으시니 즐거울듯합니다.
    상당히 운치있고 멋있어보이지만 동시에 정말 위험할것 같다는 생각도 많이 듭니다.
    그깟 물고기가 뭐라고..ㅠ_ㅠ.. 사람을 저런 위험한곳까지도 가게 만드는건지...
    물고기녀석들이 신호만주면 알아서 집에서 젤 가까운 바닷가로 헤쳐모이게 할 순 없는걸까요;;
    (그럼 낚시라는게 한 없이 재미없어지겠죠?ㅎ)
    지금도 놀라운 이 블로그가 나중엔 어느정도까지의 정보를 담은 백과사전이 될런지 궁금합니다.
    늘 안전낚시 하시고~ 늘 좋은 포스팅(그것도 공짜로!!) 감사드립니다.
    • 2013.09.07 10: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날만 좋다면 꼭 한번 해볼만한 자리에요.
      다만 이 곳에 내릴 수 있을지가 좀 불투명합니다.
      요새는 평도가 조황이 좋지 못해 자리 다툼은 치열하지 않은데요
      그래도 평일날 가셔야 내릴 확률이 높을거에요.
      좋은 주말 보내세요^^
  6. 최필
    2013.09.06 19: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새 초도 손죽도 잘나온다는데 평도는 소식이 없네요...
    하ㅠ 언젠가 평도들어가서 쿨러가득 채우고 나오길 항상 꿈꿉니다..
    • 2013.09.07 10: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올해 여름.. 평도 완전 죽 쓴거 같습니다.
      가을에 기대해 봐야죠
  7. 상원아빠
    2013.09.09 1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런 포인트로 한번 낚시 가 보는게 꿈이지만
    많이 덜렁거리는 저로서는 도저히 엄두가 나지 않네요.ㅠ
    전문가 분들과 같이 가야하는데 주변에 낚시하는 분들도 없고
    방파제에서 낚시하는 것이 현재로선 답이네요.
    오프모임 가지실 생각이시면 저도 같이 갔으면 좋겠습니다.
    항상 좋은 글 잘 보고 갑니다.
    • 2013.09.10 00: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몇 년 전까지만 해도 그랬습니다.
      그런데 한번 갯바위에서 손맛을 보니 방파제가 자연스레 멀어지더라고요. 하지만 방파제 낚시는 앞으로도 꾸준히 할 생각이에요.
      특히 생활낚시 ㅎㅎ
      감사합니다 ^^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6,022,726
Today : 2,790 Yesterday : 33,343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