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인어른과 당구치는 사위 그리고 쇠고기 숙성


명절이 지난 후 짧다면 짧은 칩거 생활을 잠시 접고 밖으로 나왔습니다.
계절감을 상실한 옷차림으로 나오니 훅하고 들어오는 한기. 아파트 정원에는 벌써 단풍이 지는 게 보입니다. 
최근 방사능이다 뭐다 해서 골머리를 싸맸었지요. 아직도 써야 할 글은 많지만, 손에는 잘 잡히지 않은 가운데 무슨 블로그를 이리 전투적으로 하는가
싶기도 합니다. 밀린 글감은 많지만, 이럴 때일수록 한 템포 늦추어 가는 것도 좋을 듯해요. ^^

추석 때 오랜만에 당구 좀 쳤습니다. 당구는 대학 시절 저의 주요 취미였지요.
그때나 지금이나 당구 수는 같지만, 지금이 '물'이라면, 그때는 날카로운 '칼'이었습니다. 300과 붙어도 무서운 게 없었던 시절이었죠. ^^
그러다 그래픽 디자인에 미치기 시작하면서 당구에는 점점 흥미를 잃고 군대가면서 그 취미는 종지부를 찍었지요.
지금은 어쩌다 오랜만에 사람 만나면 접대용으로 치는 정도로 전락해 버렸지만, 이게 또 알딸딸할 때 치는 재미가 있잖아요. ^^


명절 때 사위들과 당구치는 풍경

예전 흡연 시절 때는 상대가 치려는 공에다 담배 연기 뿜어대며 소위 '디파일러 갠세이'를 했고, 큐질 직전에 말 걸어 삑사리를 유발하기도 했지만,
요새는 당구를 쳐도 그 정도로 친한 친구들은 아니어서 점잖게만 칩니다. 그래서 그런지 당구 외적으로(?) 느꼈던 재미는 반감이 되더군요. ㅋㅋ
최근에는 독자분들과 사석에서 술 한잔 하고 2차로 당구 쳤고, 추석 때 장인어른, 형님들과 함께 친 게 전부인데.
기억하려고 한 것은 아니지만, 저의 최근 당구 전적이 7승 무패는 되는 것 같습니다. 당구는 못 치는데 승률은 이상하게 따라주네요. ㅎㅎ



추석 명절 때 오랜만에 시골 당구장을 찾았습니다.
오전이라 아무도 당구장을 찾지 않은 텅 빈 당구장을 다행히 옆에 PC방을 겸하고 있는 주인을 불러 입장할 수 있었습니다.
저를 비롯해 장인어른과 형님들은 2:2로 편 먹고 사구를 치고 아내와 처형들은 포켓볼을 치고.
특별히 즐기는 취미는 아니지만, 일 년에 한 번 있을까 말까 한 풍경을 찍으며 한 시간 남짓한 시간에 당구를 즐겨 봅니다.


남자들은 2:2 사구 대결. 저는 작은 형님과 편 먹고(합 300), 장인어른은 큰 형님과 편을 먹고(장인어른 150, 큰 형님 50).
그런데 큰 형님은 사구보다 포켓볼에 관심이 많은 듯. 계속 그쪽에서 알짱알짱 여자들 플레이에 간섭하는 모습입니다. ㅎㅎ

결과는 우리 팀의 승리로 마무리되고.
결혼 초장기에는 장인어른과의 내기 당구에서 '적당히 쳐 드려야지'란 생각이 있었는데 지금은 아니죠.
어차피 게임비 물리기라 적당히 쳐봐야 재미도 반감되고요. 성심성의껏 가진 기량을 다 하는 게 장인어른께 예의가 아닐까 싶습니다.
사실 그러기도 힘든 게 저와 실력도 엇비슷하고, 어쩔 땐 저보다 날이 바짝 서서 제가 기를 써도 이기기 힘든 날이 있습니다.
이번 판은 제가 마무리로 끝내버렸지만, 같은 팀원인 작은 형님이 많이 빼줘서 이긴 거 같아요.


여자들은 카드로 자신이 칠 공을 결정하고.


이날은 낚싯대가 아닌 큐대를 든 아내.
근 일 년 만에 치는 포켓볼이 어색하기도 할 텐데 승부 근성은 있어가지고 열심히 치네요. 결과는 다행히 꼴찌는 면했습니다. ㅎㅎ
정작 날이 바짝 선 분은 큰 처형. 살림하랴 일하랴 아이 키우느라 근 몇 년간 당구장 근처에도 가보지 못했을 텐데 쳤다 하면 빨랫줄처럼 빨려 들어갑니다.
직업상 특유의 섬세함이 있기에 이런 점이 당구에서도 힘을 발휘하는가 싶기도 하고요.
연휴라 아무도 없는 시골 당구장에서 이렇게 식구들끼리 치는 것도 묘미가 있네요. ^^ 

계산은 전부 장인어른께서 했답니다. 말렸는데도 전날 섯다로 대박 나서 (무려 38광땡이 두 번이나 나옴) 당연스러운 듯 쏴주십니다.
다른 걸 쏴주시지. 당구비 얼마 안 나오는데 ^^;;



이날 저는 총 17일 숙성한 쇠고기를 개봉하였습니다. 숙성은 집에서 직접 하였습니다. 이즘에서 토막 퀴즈 하나!
위 쇠고기는 한우 등심인데요. 보시기에 몇 등급으로 보이시나요? (문제가 너무 쉽나요? ^^;)
쇠고기 숙성 이야기는 다음 회로 이어집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장인어른과 당구치게 된 사위, 이겨야 하나?
[임페리얼 팰리스 호텔] 주말에 즐기는 미식뷔페, 일식당 만요
1+ 한우가 들어간 쇠고기 볶음밥
[참치상식] 미식가들도 잘 모르는 참치회의 비밀
너무 맛있어서 죄송합니다. 각종 특수부위의 향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대한모황효순
    2013.09.26 11: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완전 보기 좋다.^^
    부럽습니다.ㅎㅎ
  2. 2013.09.26 12: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당구.. ㅎㅎ 저는 볼링도 못치는데

    소고기가 아주 맛깔나게 찍혔네요
  3. 신록둥이
    2013.09.26 12: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헐...입맛만 다시게 하시고서는....ㅎ
    어복부인 낚시대 대신 오늘은 멋지게 큐대를 잡으셨네요.
    장인어른과 내기 당구 아무나 못하시지요...울 아버지는 당자도 모르셨으니...ㅎㅎ
  4. 앗싸
    2013.09.26 13: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뿔없는 그냥 1등급에 한 표 걸어봅니다.ㅋ
    낚시대든 큐대든 대랑 친하신 입질님이시군요!
  5. 2013.09.26 14: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장인어른과 당구라니 ㅎㅎ
    생각해보지 못한 조합이네요 ㅎㅎㅎ
  6. 2013.09.26 15: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명절 재미나게 보내셨군요.

    쇠고기 투쁠 좋네요.
  7. 절대강자
    2013.09.26 16: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채끝 위쪽 알등심(꽃등심) 쪽이네요
    등급은 원뿔정도 되는 듯 합니다.
    마블링은 충분하나 마블링의 길이 가 조밀하지않고 길어보이지만
    숙성을 통해 지방을 근육 사이사이에 넓게 펴지게 하여
    투뿔이라고 해도 괜찮겠네요

    아닐지도 모르지만 오랜만에 댓글 달아요^^
    • 2013.09.26 2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절대강자님 어서오세요.
      등심 맞고요. 등급은 2등급입니다. 좀 의외죠?
      완벽한 웻 에이징은 아니지만, 그나마 가정에서 할 수 있는 방법을
      동원해 웻 에이징 하였어요. 담 주에 소개 올리겠습니다.
  8. 2013.09.26 16: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흰 절대 할 수 없는...부러운 풍경입니다....ㅠㅜ

  9. 2013.09.26 16: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연휴 후유증은 잘 이겨내고 계신가요?
    어느새 한가위도 한주가 지나가네요.
    하루만 더 열심히 일하고 즐거운 주말 맞이하세요.
  10. 2013.09.26 17: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당구큐대 잡는 폼도 멋지신데요~ ^^
    쇠고기... 특등급 찍어봅니다. ㅎㅎ
  11. 2013.09.26 17: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훈훈해 보이는 명절이네요~
    전 이번에 처가집 형님과 소주 한잔 하러 나가려다 마눌님께 제지..ㅠ.ㅠ
  12. 2013.09.26 19: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쪽에서는 당구를, 한쪽에서는 포켓볼을... 재미있어보입니다 ^^
    맞아요, 이쯤 되면 성심성의껏 치시는 편이 상대방에 대한 예의인 것 같네요 ㅎㅎㅎ
    소고기 맛있어보여요~
  13. 2013.09.26 2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침저녁 공기가..쎄..ㅋ 전 감기가 왕림하심..ㅋ감기조심하세요~포스팅잘보고갑니당~~~+_+
  14. 2013.09.26 22: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폼이 예사롭지 않군요.ㅋㅋ
    150이신가요? 150 한창일땐 정말 3백이고 4백이고 다 피해다니는데...ㅋ
    가족들과 재밌게도 노셨습니다. 화투치다 의 상하는것보다야 훨씬 낫지요.ㅎㅎㅎ
  15. 2013.09.26 23: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역시 찍기 하나는 잘하나 봅니다.~^^~
    유일하게 퀴즈를 맞췄는데~ 선물 없나요!?~^^~~

    퀴즈를 맞추고 나서인지 ..오늘 야간 워킹 에깅 짬낚시에서 갑오징어가 나와주더군요~^^

    다른 사람은 빈작~ 저는 그나마 체면치레 수준했네요~
  16. 2013.09.27 06: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야...보기좋은데요...
    종목이 무엇이든 가족끼리 하는 오락은
    즐거운것 같습니다..ㅎㅎ
  17. 윤중
    2013.09.27 06: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즈음은 친구들이랑 자주 당구장을 찾지만 담배연기가 싫어지면서 점점 멀아지더군요
  18. 2013.09.27 09: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너무 분위기 좋습니다. 장인과 당구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입질님
    즐거운 금욜 홧팅하세요
  19. 2013.09.27 09: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너무 분위기 좋습니다. 장인과 당구 ㅎㅎ
    잘 보고 갑니다. 입질님
    즐거운 금욜 홧팅하세요
  20. 2013.09.27 11: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하하... 간만에 육고기네요... 오랜 숙성인데요.. 보통 시간단위 이던데... ^^

카테고리

전체보기 (2977)N
수산물 (471)
조행기 (481)
낚시팁 (273)
꾼의 레시피 (223)
생활 정보 (1075)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6,148,654
Today : 13,965 Yesterday : 21,42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