벵에돔(생선) 간장 구이를 해봅시다.


오늘은 처치 곤란 생선을 맛있게 요리해 먹는 방법 하나를 소개하겠습니다. 
지금 우리 집 냉동실에는 대마도에서 잡아온 벵에돔이 제법 들었는데요. 이게 생물일 때는 뭐로 해 먹어도 맛있는데 한번 냉동해 버리면
냄새도 살짝 나고 맛이 없습니다. 벵에돔이라는 생선이 묘한 게 회로 먹으면 아무런 냄새가 안 나지만, 굽거나 익히면 특유의 풀향이 나요.
이는 파래나 다시마 같은 식물성 해초를 먹어서인데 배를 까보면 위장에서 소화되다 만 해초 향이 좀 역합니다. 
특히, 씨알 작은 벵에돔은 살이 익으면서 특유의 향을 내므로 저는 벵에돔을 구이감으로 선호하지 않아요. 
돔 어종 중에서는 참돔이 구이로 가장 적합하다고 생각합니다.

그런데 간장 구이를 하면 상황이 180도 달라짐을 알았습니다. 벵에돔의 잡내를 거의 느끼지 않고 맛있게 해먹는 방법인데요.
고추장 양념도 좋지만, 간장 양념이 참 잘 어울리는 거 같아요. 벵에돔은 시중에서 구하기 어려우니 다른 생선을 사용해도 됩니다.
가정의 냉동실에 오래 둔 처치 곤란한 생선이 있다면 오늘의 레시피를 한 번쯤 적용해 보시기 바라면서 생선 간장 구이를 해보겠습니다. 


 

석 장 뜨기

우선 석 장 뜨기를 합니다. 과정은 회 뜨는 방법과 같아요. (관련글 : 돌돔, 감성돔 회뜨는 법)
사용한 생선은 냉동실에서 한 달 반가량 얼렸다 해동한 벵에돔이라 그리 신선한 건 아녀요. 그래서 간장 구이가 어울릴지도 모르겠습니다.

#. 벵에돔(생선) 간장 구이 재료
벵에돔(생선) 한 마리, 양파(小) 1/2개, 부추 한 뭉치, 청량 고추 1개, 전분가루 약간, 깨소금 약간.

#. 간장 양념 재료
간장 3T, 설탕 2T, 생수 7T, 다진마늘 1T, 레몬즙 1T, 생강즙(혹은 생강가루) 약간, 후추 약간, 맛술 1T
(여기서 1T는 밥 숟가락 기준임)



간장 양념

간장 3T, 설탕 2T, 생수 7T, 다진마늘 1T, 레몬즙 1T, 생강즙(혹은 생강가루) 약간, 후추 약간, 맛술 1T을 그릇에 넣고 잘 저어 주세요.


벵에돔(생선) 간장 구이에 들어갈 재료가 모두 준비되었습니다.
여기까지 했다면, 반절은 끝났어요.


생선포를 전분 가루에 고루 묻혀준 후 가볍게 탁탁 털어서 팬에다 굽습니다.


예열한 팬에다 식용유를 두르고 생선을 굽는데요.
평소에는 생선구이를 할 때 껍질부터 익히는 게 정석이지만, 포 뜬 걸 구울 때는 살부터 구워야 합니다.
이유는 벵에돔 숙회(유비끼)를 해 보신 분들은 아실 거예요. 포를 뜬 생선 껍질에 열을 가하게 되면 수축하면서 오그라듭니다.
그러한 현상을 피하고자 살 부분부터 구워주시고요. 충분히 익혔으면 뒤집어서 마저 굽습니다.


약 90% 정도 익혔을 즈음 준비된 간장 소스를 붓고 불을 은근하게 낮춥니다.


곧바로 채소를 붓고요.


벵에돔을 뒤집고 채소와 함께 양념에 졸이다가 숨이 죽으면 불을 끕니다. 이때 양념이 자작해질 때까지 충분히 졸여야 좋습니다.


벵에돔 간장 구이 완성

접시에 올리고 깨소금을 뿌려 마무리합니다. 너무 간단한가요? ^^ 



벵에돔의 무한 변신, 간장 양념구이

기호에 따라 간장 양념에 참기름을 몇 방울 떨어트려도 되지만, 여기서는 생략하였습니다. 
개인적으로 잎이 널찍한 호부추는 특유의 뻣뻣함에 선호하지 않았는데요. 집 근처에는 일반 부추를 팔지 않아 할 수 없이 넣어 봤습니다.
그런데 양념구이에 호부추는 어차피 숨이 죽어버려 뻣뻣함도 덜해 잘 어울리네요.
양파와 부추를 위주로 했지만, 당근이나 파프리카, 양배추 등 뭘 갖다 넣어도 어울릴 것 같습니다.
매콤한 걸 좋아한다면, 고춧가루를 넣어도 좋고 고추를 편으로 썰어 듬뿍 올려주는 것도 좋아요. 응용하기 나름인 것 같습니다.

접시가 꽤 커서 벵에돔 간장 구이가 작아 보이길래 휴대폰으로 크기 비교를 해 봤습니다.


살이 두툼해  안주로도 좋은 벵에돔 간장 구이


비린내 싫어하는 아이들 밥반찬으로도 딱!

벵에돔을 양념 없이 구워 먹다 보면 중간에 비린 향이 올라와서 젓가락이 잘 안 가졌는데요. 이렇게 만들어 보니 전혀 다른 생선처럼 느껴집니다.
맛은 살짝 달짝하면서 짭조름하게 간이 돼서 영락없는 밥 도둑이 됐는데 아이들 키우는 집에서도 밥반찬 용으로 잘 어울릴 것으로 생각하고요.
간이 잘 밴 양파와 부추를 함께 먹으면 '만족'이라는 두 글자가 입가에 걸리리라 봅니다. ^^
냉동실에 처지 곤란 생선이 있다면, 간장 구이를 만들어 보시기 바라며 이만 글을 마칩니다.

<<더보기>>
토치를 이용한 벵에돔 숙회 만드는 방법(벵에돔 유비끼)
여름밤 맥주를 부르는 초강력 도미 요리
생선 초밥만드는법(배합초, 초밥 재료 만들기)
[찹스테이크 소스의 정석] 찹스테이크 만들기
일식집을 능가하는 매운탕 끓이기 비법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몬순아달료
    2014.03.05 13: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밥 숟갈 ㅋ ㅋ 잘보고 갑니다!ㅋ
  2. 남국청년
    2014.03.05 14: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조만간 저도 생선요리를 도전해봐야겠네요 ㅎㅎ
    아~! 그리고 요즘 제주도애서 심심찮게 댜물 무늬오징어 소식이 들립니다.
    안그래도 며칠전 집에서 차타고 5분정도 가면 되는 화순항 내항에서 어렵게 대물의 입질을 받았다가 놓치는 바람에....
    요즘 벼르고 있네요...

    오징어 크기가 2~3Kg급은 될법한... 드랙을 풀고나가는 강력한 입질이었는데 말이죠..
    이런놈은 회로 썰어내기엔 너무 질길 가능성이 높다고 해서...(날것때메 알러지가 생기는 저입니다.)
    다른 요리방법을 좀 찾아야겠어요 ㅎㅎ
  3. 2014.03.05 14: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생선은 어찌하든 정말 맛이 좋은거 같아요....냉동실에 쌓아놓고 지져먹고 싶네요..^^
  4. 2014.03.05 15: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벵어돔이...처지곤란이라구요..ㅎㅎ
    아..그때 참 많기는 하더만요..
    지집은..조림으로는 몇개 선별되는 생선외에는 잘 안먹는...뉘님이 계신지라..암튼, 저는 벵어돔 구이나 간장구이조림..둘다 맛보고싶어요~~
  5. 조씨
    2014.03.05 17: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자미 같은걸로 따라하면 정말 맛있겠네요
    잘 보고 갑니다
    블로그가 아주아주 훌륭하네요~
  6. 2014.03.05 18: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님이니깐 벵에돔을 처치곤란한 생선이라고 말할 수 있는듯...ㅠㅜ

    전.. 고등어 한마리라도 감사히 먹고 있습니다.. ㅋㅋㅋㅋ
  7. 2014.03.06 12: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밥도둑이네요. 이런 생선간장구이를 본 적이 참 오래인지라 더 좋아 보여요.
    벵에돔을 자주 낚으시니 이런 것도 해드실 수 있네요.
    다른 분들은 벵에돔 구하기도 힘들어서 입맛만 다시는 게 아닌지... ^^*
  8. 하나
    2014.03.06 14:2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부추와 함께하는
    간장구이 비주얼이 예술입니다^^*
  9. 2014.03.06 17: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리가 정말 수준급, 아니 전문가급이신 데요?
    벵에돔이 처치 곤란한 생선이라는 말씀은... 저를 슬프게 합니다 ㅠ.ㅠ
  10. 헤르
    2014.03.07 09: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ㅠ,.ㅠ 입질의 추억님은 생선 부르조아 테러리스트 라고 부르겠음.
    그런데 저 뱅에돔은 남들 스키 같은것 타러다닐 때 스키타러 안가고 하루에 일인당 수십만원의 비용을 들여 부부가 3박4일간 대마도에서 잡아온 물고기이니 한마리에 원가가 몇만원 하잖습니까~~~ ㅎㅎㅎ
  11. 의지낙관
    2014.03.07 18: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희집 냉동실에도 우럭,참돔이 좀 있습니다.
    처음에는 해동해서 회로도 먹었는데 이젠 입맛이 고급이 되었는지 회로는 못먹겠더라구요...
    집사람한테 구이나 조림을 해보라고 했는데.... 냉동이라 꺼려지는지 잘 않하더라구요...
    이레시피대로 하면 아주 맛좋은 생선요리가 될것 같습니다.
    행복한 주말 보내세요~~~!!!
    전 내일 만정좌대로 우럭잡으로 갑니다^^*
  12. 2014.03.07 18: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맛있어보입니다.
    비린내도 안 나고 밥 반찬이나 안주로 먹기 좋겠어요.
    입질의 추억님은 요리도 잘 하시네요 ^^
  13. 2014.03.09 0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노릇하게 구워져서 시각적으로도 맛나보이고
    살도 담백해 보입니다.^^
    생선 많이 드셔서 입질님은 장수하실듯^^
  14. 2014.03.09 15: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리 실력은 여전하시네요~* 오오오 +ㅁ+ ;;
    정말 맛나고 건강해 보이는 요리네요~*
    오늘도 좋은 날 되셔요~*^^*
  15. 2014.03.10 00: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들렸다 갑니다~^^ 행복한 월요일 보내시기 바랍니다!
  16. 2014.03.10 07: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앗,,,,맛나긋어요
    군침이 살살~~ ㅎㅎ 에효.
    얼른 아침 챙겨 먹고 출근합니당~ ㅋㅋ
  17. 남국청년
    2014.03.11 14: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지내시는지.. 요즘 포스팅이 뜸하신걸로 봐선 매우 바쁘신가봐요..

    저는 요즘 제주도 에깅낚시 개막포를 올렸네요..^^;
    제가 가입한 네*버 모 카페에선 제 글때문에 무늬오징어 시즌만 손꼽아 기다리는 육지권 회원님들이 염장질 당했습니다..^^;;

    1킬로그램급 두마리와 4~600그램대 무늬를 하룻밤에 잡은건 요즘 시즌에 대박친거라고 하시면서..^^;ㅋ

    입질님 내외 모두 나중에 같이 에깅낚시 하러 놀러오세요..^^;ㅋ
  18. 상원아빠
    2014.03.12 00: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 며칠 블로그 들락날락 거리면서 포스팅이 아무 이유없이 안되길래
    걱정되어 글 남겨 봅니다.^^;
    무소식이 희소식이라고 어디 큰 대물 잡으러 가셨는지
    아니면 해외여행 가셨는지 궁금해집니다.

    좋은 하루 되세요.
  19. 2014.03.12 09:0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20. 2014.03.12 11:08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8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3,897,568
Today : 2,152 Yesterday : 12,093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