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리딸, 7짜가 된 것을 축하한다.


 

생애 첫 이유식을 대하는 딸의 표정

 

한 달 전부터 시작한 이유식. 딸아이는 그렇게 젖만 먹다가 생애 처음으로 다른 음식을 접하게 되었습니다.

십여 년 전, 바다낚시에 퐁당 빠졌던 제가 무엇을 낚아도 '생애 처음'이었듯이 딸 아이가 접하는 음식도 뭐든 생애 처음이 되겠지요.

생애 처음 경험하는 일들에 대한 기대감, 두려움, 설렘 등 이것을 잘 보듬게 해주는 것이 부모의 역할인가 싶습니다.

 

이유식을 거부한다는 이야기를 주변에서 좀 들어서 약간 걱정했는데 다행히 아직은 잘 먹고 있습니다.

아빠를 닮아서인지 아니면 원래 이 또래 아이들이 그런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유독 먹는 음식에 관심을 보이더군요.

물, 식기, 음식 재료, 음식을 만드는 행위에 시선이 꽂히면 한동안 집중해서 신기한 듯 바라보는 표정도 그렇고.

 

처음 쌀, 흑미, 현미 미음 등 곡물로 시작한 이유식은 이제 오이, 고구마, 사과, 청경채 등이 들어간 채소 과일로 확대되고 있습니다.

조만간 소고기, 닭고기, 생선도 들어가겠지만요. 생선살은 러시아산 명태를 많이 쓴다던데 저는 제가 직접 낚은 광어를 이유식에 활용할 수 있겠군요.

제 욕심이자 바람이지만, 뭐든지 잘 먹고 편식 없는 아이로 키우려고 합니다. 앞으로 자라면서 친구들이 먹는 그런 음식을 보고 맛을 배워나가겠지만요.  

그럴 때마다 원치 않은 음식에 대해 강력히 저항할 것으로 예상하지만, 입맛과 성격 형성에도 이유식과 식탁 교육에서 비롯된다고 생각하니까요.

 

특정 음식의 선호도를 줄이고 모든 음식을 평등하게 대하는 것.

밥상 예절을 지키고 음식 맛을 떠나 하나하나가 소중하고 없어선 안 될 재료임을 깨닫게 해주고 싶은 것. 

편애 없는 식성이 유순한 성격 형성에도 도움이 될 것이고. 그런 교육을 통해 음식에 불평 없는 아이로 키우고 싶은 작은 소망이 있습니다. ^^; 

 

 

얼마 전 딸 아이는 산과 계곡을 처음 만나 봤다죠.

집 근처 북한산 길을 걸었는데 유모차를 끌고 나란히 걷고 있으니 전에는 느껴보지 못한 이제는 어엿한 아빠가 된 기분이 들었습니다.

계곡을 처음 보는 딸 아이의 반응은 그냥 그랬네요. 다만, 유난히 물소리가 크게 나고 포말(흰 거품)이 지는 부분을 유심히 뚫어지게 보곤 합니다.

언제가 될지 모르지만 딸 아이가 자라면 함께 갯바위에 설 날이 오겠지요. 그때도 포말을 유심히 보고 감성돔을 잘 잡는 아이가 되었으면 좋겠습니다.

 

 

꽃을 처음 보는 딸 아이. 이제부터는 뭐든 "생애 처음"이라는 수식어가 붙으며 성장하겠네요. ^^

 

100일 때 계측 결과는 6자였다.

 

6개월을 향해가는 딸은 7짜가 되었다.

 

 

분유를 전혀 먹지 않은 딸. 그래서 그런지 같은 개월 수의 아기들과 비교했을 때 100명 중 13등이라네요. ㅡ.ㅡ;;

저와 아내도 초등학교 때 3~4번일 만큼 키가 작아 딸도 그렇게 될 가능성이 있지만 아무렴 어때요.

성장이 조금 늦어도 결국에는 다 클 테니 조바심 갖지 않기로 했습니다. 그래도 낚시용 계측자의 한계치는 빨리 벗어났으면 좋겠습니다. 

 

처음에는 바깥 공기를 쐬는 것조차 어색해 했던 딸. 조금이라도 햇볕이 내리쬐면 고개를 돌리던 딸도 이제는 바깥 환경을 받아들이는 모습입니다.

이제 마트에 데려가면 두리번두리번, 주변에 보이는 물건이나 현상에 대해 적극적으로 호기심을 보이고요.

무엇보다도 시내로의 외출이 가능해져 아내의 숨통이 트였습니다. 조만간 홍대 나들이와 꽃박람회를 시도해 볼까 해요. 

우리가 연애 시절 데이트했던 것처럼 말입니다. ^^ 

 

"딸아 7짜가 된 것을 축하한다."

 

<<더보기>>

성의없는 베이비 스튜디오 사진, 결국 아빠가 나섰다

입질의 추억은 신념으로 만들어집니다.

지역별 낚시 조행기 모음

페북에서 아는 동생과 대화

결혼 7년 만에 얻은 첫딸, 100일 됐어요.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5.05.05 09: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딸과 딱 일주일 정도 차이 났던걸로 기억합니다ㅎ 제 딸도 요즘 이유식에 푹 빠졌죠ㅎㅎ 이제 곧 200일 되겠네요^^ㅎ같이 이쁘게 잘 키워요~~ㅎ
  2. 달호
    2015.05.05 09: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엄마를 닮았군...
  3. 여수꽝조사
    2015.05.05 12: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름 지을때가 어그제 같은데 벌써 많이 컸네요.
    귀엽고 예쁘네요.
    좀만있으면 금새 뛰어다니고 말할거 같네요.
    그리고 엄마를 많이 닮은거 같습니다.ㅎㅎ
  4. 차차
    2015.05.05 14: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유 많이 컸네요^^귀여워라^^ 표정이 점점 다양해지고 있네요 ^^
    애기는 건강하고 밥잘먹고 잘 자면 최고 ^^입니다^^예쁜 딸 사랑받고 크거라^^
    • 2015.05.06 12: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훈훈한 덕담 감사합니다.
      여건이 된다면 딸에게 제 블로그 물려주고 싶습니다. ^^
  5. 2015.05.05 17: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연산 이유식 핑계로 한번 더 다녀 올 수 있게습니다. ㅎ
  6. 2015.05.05 17: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연산 이유식 핑계로 한번 더 다녀 올 수 있게습니다. ㅎ
  7. 2015.05.05 23: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 입질님답게 애기 키를 고기재는 줄자로 재시는군요
    빨리 자라서 이런 저런 일도 같이 했으면 좋겠다는 시간이 최소한 초등학생은 되야 할걸요 ㅋㅋ
    그때까지 아프지않게 소중히 키우시길 바랍니다
    세은이 커나가는 모습도 이 블로그에서 계속 벌 수 있었으면 좋겠네요
    • 2015.05.06 12: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기 소식 자주 올려야 하는데 여건이 녹록치 않네요.
      한두번 글을 써 봤는데 저는 육아 블로그 체질이 아닌 듯합니다. ㅠㅠ
  8. 2015.05.05 23: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또 하나의 별명을 만들가고 계십니다~ 팔불출의 추억 ㅎㅎㅎㅎㅎㅎ 항상 건강하고 순수한 아이로 자라나기를~~
    • 2015.05.06 12: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언제 말 하나 이러고 있습니다.
      엄마, 아빠라는 최초의 목소리가 듣고 싶습니다.
      지금은 그저 애앵~애앵~
  9. 2015.05.06 00: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너무예뻐요~^^
    살짝부러운데요.ㅎ
    • 2015.05.06 12: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쌍둥이 아빠께서 부러울 게 있겠습니까? ㅎㅎ
      전 승화님이 넘 부럽습니다. 특히 돈부리
  10. 구르미
    2015.05.06 09: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야..벌써 이렇게 많이 컸나요?? 신기하네요 ㅎㅎㅎ
  11. 2015.05.06 11: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구 이쁘네요 ^^.. 어여 실물을 봐야 할텐데요 ㅎ
  12. 2015.05.06 11:5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건강하고 예쁘게 자라라~ :)
  13. 최가네
    2015.05.06 13: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세월가는걸 모르다가 알고 싶으면 애기들 크는걸 보면 알게되는거 같아요..
    넘 이쁘네요...이제부터 이쁜짓 많이 하는 효녀노릇을 톡톡히 하겠네요...^^
    건강하게 잘 크고 있어서 보기 좋습니다...
    • 2015.05.07 11: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게 말입니다. 남들 아기 키우는 건 예사로 보고 시간 빨리 간다 했는데 막상 키워보니 어렵네요. 첫 애라서 그런 것도 있고.
      앞으로 효녀되려면 지극정성 모셔야겠지요 ㅎㅎ
  14. 하나
    2015.05.06 17: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린딸이 커서 유치원을 지나 초등학교에
    다니고... 이렇게 세월은 흘러갑니다.
    언제 그날이 오나 하시겠지만 곧(?) 옵니다^^*

    무엇보다도 건강하고 밝게 키우는게 최고 인거 같습니다.
    • 2015.05.07 11: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곧 왔으면 좋겠습니다. 말씀하신대로 건강하고 밝게 키우는 게 최고네요 ^^
  15. 월광자
    2015.05.06 21: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푸하하하하~ ^^
    7짜라니 ㅎㅎ 빵터졌습니다. ㅎㅎㅎ

    취미가 이렇게도 접목 되는 군요 ㅎㅎㅎ

    아이를 데리고 낚시라~ ㅎㅎ 저도 꿈꾸는 건데 ^^ 꿈이 같네요 추억님 ^^
    • 2015.05.07 11: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아직은 꿈 같습니다.
      못해도 6~7살은 돼야 구명복 입히고 갯바위 갈 텐데요.
      간다하더라도 제대로 낚시할 생각은 포기.
      그래도 좋습니다. 그날이 온다면
  16. 남동훈
    2015.05.07 08: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기 계측자를 그렇게 사용하실줄은...ㅎㅎㅎ
    금방 미터급으로 대물??로 변신하겠네요^^;;;
  17. 2015.05.08 00: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헛~ 7짜!!! ^^ ㅎㅎㅎ 훗날 7짜 참돔을 잡은 따님이 나도 너만 할 때가 있었지 하는 날이 오지 않을까 하네요
  18. 2015.05.20 21: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세상에ㅋㅋㅋㅋㅋ버클리 계측자 보고 빵터졌네요. 항상 재밌게 보고 있습니다 ^ ^ 완전 귀요미네요~
  19. 럭셜설
    2015.06.01 17: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이쁜 아가를 저 줄자로 ㅎㅎ 사무실에서 빵터졋네용 ㅎㅎ
    제 둘째딸래미는 지금 8짜.. 육아 화이팅 하세용~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62,056,287
Today : 33,834 Yesterday : 10,27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