콜레라 발생, 생선회 먹어도 괜찮을까?


 

 

얼마 전, 거제도에서 콜레라 환자가 발생해 당국은 비상이 걸렸습니다. 역학 조사를 벌인 결과로 아직 정확한 발병 원인이 나오진 않았지만, 두 환자가 생선회를 먹고 감염된 것인 만큼 콜레라 발병 원인이 해수에 의한 것임이 유력시되고 있습니다. 다행히 회를 함께 먹었던 교회 신도 등 47명에 대한 검사 결과는 음성으로 나왔는데 이번에 발생한 콜레라균은 '엘토르형'으로 뚜렷한 증상 없이 조용히 번지는 타입이어서 역학 조사는 물론, 추가 확산을 막기 위한 조치가 시급해 보입니다. 

 

참고로 엘토르형은 기존의 클래식형보다 뚜렷한 자각 증상이 나타나지 않으며, 가벼운 설사로 시작되는 경우가 많아 이를 단순한 배탈로 생각하고 넘기는 경우가 많습니다. 클래식형처럼 증상이 격렬하지 않아 오히려 조용히 전염될 가능성도 있습니다. 콜레라는 법정 전염병 1종이니 만큼, 병원체의 원인이 될 만한 음식물 섭취는 당분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아래는 콜레라의 원인이 될 수 있는 음식입니다.

 

- 오염된 지하수를 식수로 사용할 경우

- 오염된 어패류 및 생선회

- 환자의 대변 및 구토물 접촉

- 그 외 날것으로 먹는 음식물

 

이번에 발생한 콜레라는 생선회가 원인이란 의견이 지배적입니다. 환자가 먹은 생선회는 중국산 양식 농어가 포함돼 거제도 앞바다의 해수와는 무관하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횟집이 수조로 끌어다 쓰는 해수는 인근 앞바다의 것이므로 최근 유례가 없을 만큼 강력한 폭염이 앞바다의 해수온 상승을 부추겨 콜레라의 발생으로 이어졌으리라 짐작합니다. 생선회 자체는 문제가 없고 균에 감염되지 않았지만, 해수가 오염된 상태이고 손질 과정도 위생적이지 않으면 칼과 도마를 통해 균이 살로 옮겨질 확률을 높입니다. 콜레라를 비롯해 비브리오균도 이런 과정으로 감염되는 것인 만큼, 콜레라 발생 지역인 거제도와 통영 등의 지역과 인접한 횟집(의심이 되는 해역의 해수를 끌어다 쓰는 횟집)은 특별히 위생을 단속하고 칼과 도마 등의 조리 도구는 끓는 물에 삶아 완전히 멸균한 상태에서 사용하기를 권고합니다. 

 

 

콜레라와 비브리오균은 여름철 해수온이 크게 상승할 때 기승을 부리는데 그해 해수 온도가 30도를 자주 넘나들 경우에는 더욱 심화됩니다. 콜레라를 비롯해 비브리오 패혈증, A형 간염은 모두 감염된 어패류를 먹고 감염되는데 그 발생 확률은 장마철인 6~7월보다 8~9월에 발병률이 높습니다. 이 중에서도 9월 한 달을 가장 조심해야 하는데 이유는 해수온이 연중 가장 높기 때문입니다. 

 

콜레라와 비브리오 패혈증은 균이 우리 인체에 들어간다고 해서 모두 감염되는 것은 아닙니다. 평소 건강한 성인 남녀라면 위산과 면역력으로 이겨내므로 특별한 자각 증세 없이 넘어가는 경우가 많지만, 위 질환자와 고령자, 어린이는 콜레라에 매우 취약하고, 간질환자는 비브리오균에 취약하므로 이 시기에는 어패류의 생식을 피하는 것이 좋습니다. 임산부도 이 기간에는 날음식의 섭취를 주의하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9월 후반에 들어서는 이들 병원균의 활동이 저하되거나 발병률이 낮아지는 만큼, 콜레라와 비브리오 패혈증의 확산을 막기 위해서는 어패류의 생식을 자제하고 가능한 익혀 먹을 것을 당부합니다.

 

<<더보기>>

어린이집에서 보내온 빵터진 문자

가위 하나로 끝내는 꽃게 손질법(동영상)

그저 감사할 따름이다

여름철 생선회, 위험할까 안전할까?

수산시장 참돔(도미) 구입팁, 양식과 자연산 구별법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6.08.29 10: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회 좋아하는데 저희 어무니는 생선회 자제하라고 하시더라구요..ㅠ.ㅠ
  2. 낚갤러
    2016.08.29 11: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매일 올라오는 글들 감사히 잘 보고 있습니다.
    이번 글에 한해 쓴소리를 드리자면, 입질의추억님의 전문이 아닌 영역, 특히 보건/의료 분야에 대해서는 이런 식의 글은 자제하심이 맞지 않나 합니다.
    비전문가의 의견이나 잘못된 정보가 전달될 가능성이 있는 것도 문제이고,
    만약 다른 권위자의 의견을 인용했기 때문에 문제가 없다라고 얘기하시면 정확한 출처를 밝히지 않은 것도 문제입니다.
    아시다시피 이 블로그 영향력 크잖아요.
    컨텐츠 부족에 시달리시는것 이해 못하는 바 아니지만, 그동안 블로그가 쌓아온 신뢰와 전문성이 이런 글들로 괜히 흐려지는것 같아 답글 남깁니다.
    • 2016.08.29 1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럴 염려는 전혀 없으니 걱정일랑 놓으시기 바랍니다.
      이 글은 http://slds2.tistory.com/2331 글에 있었던 논란에 대한 저의 가장 솔직한 답변을 표현한 것입니다.

      그런 논점으로 저를 평가하려 드는데 어떻게 이 이상의 창의적인 글을 기대할 수 있겠습니까?
    • 2016.08.29 12: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글쎄요..
      제 생각에는 뉴스를 자세히 보지 않는 사람들에게 유익한 글이었지 싶습니다.
      님이 지적을 할수는 있지만 꼭 해야만 하는지를 세번만 생각해 보시고 하셔야 하지않았을까요?
      회를 먹어도 된다고 올린것도 아니고 조심해서 먹자는 의도의 글인데..
      먹거리 가지고 장난하는 블로그에 달아야할 답변인듯 합니다.
    • 지금장난나랑하냐
      2016.08.29 12: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이렇게써도 말많고 저렇게써도 말많고 짜증나겠구려ㅋㅋㅋ
    • 칼치킹
      2016.08.30 1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전 의료보건 분야라도 생선과 연관된것이면 충분히 다룰수 있다고 보는데요. 쓴소리하는건 조은데 컨텐츠부족까지 거론할 얘기는 아니지않나요?
    • 낭만꽁치
      2016.08.31 19: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예전 원투 스윙 관련글에 태클걸었던분 같은데 좋은글 쓰시는데 그냥 눈팅만 합시다. 바다에 사는사람인데도 모르는 지식들을 많이 주시는데 머이래라 저래라 합니까
    • 2016.09.01 11: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게시한 글의 내용중에서 잘못된 정보는 없네요. 충분히 다룰 수 있는 내용인데 너무 민감하신 것은 아니신지...
  3. 2016.08.29 11: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회 자제해야지요 조심해서 나쁠건 없으니까용
  4. 2016.08.29 12: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하게 잘 보고 갑니다.
    낚시는 가는데 요즘 수온이 너무 올라서 회맛을 볼수가 없네요.
    잡아도 조심해야겠지만요..ㅎㅎ
  5. 낚갤러님에게
    2016.08.29 15: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글이 입질님의 전문영역이아닌 보건의료분야라 하셨는데요. 그럼 생선회와 아무관련이 없는건가요? 그니까 이글이 보건의료분야기때문에 비전문가인 입질님 (어류칼럼니스트)가 쓸글이 아니거나 자제하심이 맞는다는건지?
  6. 지나인
    2016.08.30 04: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브리오 family에는 여러가지 균종이있는데 그중에 유명한 것이 콜레라가 하나 있고 두번째는 비브리오 패혈증을 일으키는 vulnificus가있습니다. 콜레라는 회자체가 원인은 아니고 오염된 해수가 원인인경우가 대부분입니다. 회보다는 위생상태가 더 영향을 끼친다고 봐야하는거죠. 비브리오 패혈증은 회뿐만 아니라 대부분의 해산물에의해 발병이가능한데 평소에 건강이 좋지않은경우 특히 당뇨가 조절안되시는분들이 위험합니다만,균 자체가 염분농도에 민감하므로 바닷물이아닌 물로 씻으면 어느정도는 예방할수있습니다.
  7. 지나인
    2016.08.30 04: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콜레라와 vulnificus는 균의 생김새가 비슷하고 습성이 어느정도 공통되서 한 family에있는것이지 위험한 정도가 전혀 다른 균입니다. 콜레라는 솔직히 이 현대에 와서는 일반적인 장염과 큰차이가 없지만 비브리오패혈증은 걸리게 되면 위험합니다. 아무쪼록 결론은 여름에는 회뿐만 아니라 모든 음식이 쉽게 상하므로 조심하셔야합니다. 그리고 애독자로서 그리고 전문가로서 한마디 하자면 무슨 음식이 어디에 좋다 이런말은 삼가해주셨으면 하네요. 실제로 어떤음식이 어디에 좋다라는 것이 연구를 통해 증명된 경우는 거의 없기때문입니다. 앞으로도 수산물쪽의 많은 정보 부탁드립니다.
    • 2016.08.30 09: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랜만이시네요. 그때 쾌차하시라는 댓글 덕에 쾌차했습니다. ^^

      말씀하신대로 회 자체는 문제가 없는데 대부분 해수의 위생관리와 손질과정에서 균이 옮겨붙게 되는 것이라
      업소의 위생관념에 중점을 둬야하는데
      사람들은 생선회 자체에 편견을 갖는 경향이 있지요.

      그리고 한 가지 궁금한 게 있습니다. 무슨 음식이 어디에 좋다 이런말은 삼가해달라는 부분.
      제글 어디에 그러한 구절이 있는지 알려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제가 약파는 사람도 아닌데 ^^
      그래서 그런 글을 무분별하게 쓸 리 없는데 혹여 쓴다더라도
      통상적으로 알려진 상식이나 영양학적으로 밝혀진 내용 예를 들면,
      어떤 음식은 빈혈에 좋다거나, 등푸른생선의 불포화지방산은
      어린 아이의 성장발육을 돕는다 정도의 내용을 인용하는 것일 수는 있는데 이 정도의 내용도
      증명된 것이 없어서 삼가야 하는것인지

      아니면 제가 기억하지 못하는 문제의 내용이 있었던 것인지..
      집어주시면 앞으로 글 쓰는데 참고하겠습니다.
    • 지나인
      2016.08.30 15: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긴...그정도의 내용은 어쩔수 없나요. 제가너무 예민했나봅니다. 늘 좋은 글 감사합니다
  8. 낭만꽁치
    2016.08.30 09: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긴급 분석이로군요 잘보고갑니다
  9. 2016.08.31 22: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감사합니다. 회는 아무래도 자제하고 싶습니다. 여름은 피해야겠어요 ㅎ
  10. 새우
    2016.09.01 22: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세요. 47명중에 한명입니다. 그분만 고령이었어요? 만약 콜레라가 횟집 칼이나 도마 행주에 있으면 ? 그날 온 손님 다 절단입니다. 질본이 정말 사람 잡네요.
  11. 독자
    2016.09.03 1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횟집을 하고있습니다. 정말 힘드네요 아무리 위생적으로 하고 하루에 두번 열탕처리를 한다고해도 메스컴의 위력은 정말 대단합니다.
  12. 을진
    2016.09.11 2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기 질문요 만약 해수 오염으로 콜레라가 발생한 경우 누구의 책임 인가요 ? 그리고 뉴스 에서 저렇게 때려 버리니 메르스 때보다 더 큰타격 이내요ㅜㅡㅜ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5,860,231
Today : 15,801 Yesterday : 69,622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