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고야 료칸 여행(1), 어린 딸과 함께한 전통 료칸 여행(프롤로그)


 

 

#. 프롤로그

수년 전, 직장을 그만두고 지금의 일을 시작한 이후로 우리 부부에게는 휴가란 개념이 실종됐습니다. 한 달이 멀다 하여 다닌 낚시가 있으니 굳이 휴가란 게 필요치 않았던 것. 그렇게 세월이 흘렀고 이제는 두 돌을 앞둔 어린 딸이 우리 품에 안겼습니다. 취미로 시작한 낚시가 반 생업처럼 돼버린 상황. 이제는 예전처럼 남들이 부러워하는 낚시 여행을 지속할 수 없게 되었습니다. 물론, 여기에는 아내의 출산과 어린 딸의 육아가 결정적으로 작용했습니다. 아내와 함께한 낚시 이야기로 사람들에게 즐거움을 주던 시절은 출산과 육아 문제로 잠시 미룬 사이, 아내로부터 홀로 선 저는 가족의 생계를 걸고 본격적인 글쟁이의 길로 들어섭니다. 

 

그러다가 올해는 가정을 비롯해 여러 개인적인 사정으로 출조 기회를 잡지 못했고, 조만간 있을 신간 집필과 취재에만 열을 올렸기에 이쯤에서 머리를 식히고자 가족 여행을 계획하게 되었습니다. 어린 딸과의 첫 해외여행. 그 장소로 태국과 나고야 중 고민했는데 어린 딸을 생각해 가까우면서 편히 쉴 수 있는 나고야 료칸으로 가닥을 잡았습니다.

 

사실 비용적인 측면이라면 태국이나 필리핀을 택하는 편이 나을 수도 있습니다. 료칸에서의 하루 숙박비는 심히 고민됩니다. 그런데 때마침 여행 관련 일을 하는 동생의 도움으로 비용을 절반 가량 줄일 수 있었습니다. 료칸에서 2박 3일을 보내고 마지막 하루를 나고야에서 보낸 3박 4일의 여정을 지금부터 시작해 볼까 합니다.   

 

 

태어나서 처음으로 경험해 보는 비행기와 기내식

 

우리 가족이 2박 3일간 머물었던 료칸, 슈쿠카이후

 

나고야의 이세

 

료칸의 프라이빗 가족 온천탕에서

 

일본의 남녀 혼탕도 경험해 보고

 

바닥이 훤히 보이는 나고야의 앞바다

 

22개월이 된 딸과 아내

 

생전 처음 접하는 뱅어 파스타에 홀릭한 딸

 

료칸 발코니에서 맞이하는 일몰과 모녀

 

료칸에서 맞이하는 저녁 만찬

 

마술쇼를 비롯해 몇몇 공연이 이어지고

 

가벼운 칵테일과 함께한 즐거운 시간

 

직업상 어딜 가더라도 취재 본능이 앞서고 이번 여행도 예외는 아니지만, 그나마 가족이 편히 머물다 가는 료칸의 선택은 탁월했습니다. 이곳에서는 굳이 무엇을 해야 하거나 정해진 스케쥴을 소화할 필요가 없습니다. 아침에 눈 뜨면 료칸에서 차려주는 밥을 먹고 나와 바닷가를 산책하거나 온천욕을 즐기면 됩니다. 온천도 프라이빗 가족탕부터 싱글족을 위한 1인탕(항아리 같은 곳에 혼자 들어감), 남녀 혼탕까지 몇 가지가 있어서 취향에 맞게 골라 들어가면 됩니다.

 

그렇게 쭉 쉬다가 인근 식당에서 점심을 먹고 오후에는 낮잠을 자도 시간이 아깝지 않습니다. 검푸른 바다가 펼쳐지는 발코니에서 찬 한잔의 여유를 갖기도 하고, 간식 타임에는 료칸에서 제공하는 사케와 가벼운 안주로 목을 축입니다. 저녁에는 근사한 가이세키 정식이 기다려지고, 무제한으로 제공되는 맥주에 배가 불러올 즈음, 전용 가라오케에서 신나게 스트레스를 풀기도 합니다. 료칸에서의 하루는 그저 쉬는 것과 먹방, 온천욕이라는 세 가지 테마로 정리되지만, 무한정 제공되는 맥주나 위스키에 홀려 무리하게 과음하면 다음 날이 힘들어질 수 있음에 주의해야 합니다. 

 

나고야를 여행하면서 이 지역에서 반드시 먹어봐야 할 별미를 빼놓을 순 없을 겁니다. 미식 여행은 제게 좋은 취재 거리이면서도 가족들에게 힐링이 되는 고마운 테마였습니다.  

 

 

초밥과 후토마끼

 

다양한 종류의 선어회

 

숯불 꼴뚜기 구이

 

히마카지마의 명물 빙수

 

히마카지마 최고의 맛집에서 맛본 코스 요리 중 하나

 

히마카지마의 명물인 통문어 숙회

 

나고야의 명물인 미소가츠

 

그리고 사진에는 빠졌지만, 130년 전통을 자랑하는 호라이켄의 민물 장어 덮밥까지. 지금까지 소개한 호주 케언즈, 뉴칼레도니아, 캐나다 알버타, 필리핀 세부, 홍콩 여행에는 아이가 없었지만, 얼마 전 갑자기 딸이 생긴 뒤부턴(?) 우리 가족의 식성, 음식점 선정, 그리고 여행 테마까지 완전히 뒤바뀌었습니다. 어린 딸과 함께하는 료칸 여행기가 어린 자녀를 둔 분들에게 유용한 정보가 되길 바랍니다. (다음 편 계속)

 

<<더보기>>

128일 동안 쓴 뉴칼레도니아 여행기, 마지막회

캐나다 여행의 참 매력, 렌터카 드라이브(옐로헤드 하이웨이)

금발 미녀와 함께한 에드먼턴의 세그웨이 투어

캐나다 여행, 숨기고 싶은 뒷 이야기

단돈 300원으로 홍콩 여행의 진수를 즐기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고돌삐
    2016.09.07 1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경치가 정말 좋으네요
    낚시대를 드리우고 시어집니다
  2. 하나
    2016.09.07 12: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여러가지로 의미있는 여행을
    하신게 아닌가 합니다.
    딸과 함께 하는 진정한(?) 가족여행
    이야기 보따리를 기다리고 있겠습니다^^*
    • 2016.09.08 11: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평소와 달리 편하게 쓰는 글이니 만큼 편이 감상해주시면 좋겠습니다.ㅎㅎ
  3. 2016.09.07 1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캬~~~ 넘나 멋진 여행이었을듯 하네요. ^^
    여행 프롤로그를 보고 있으니 배가 고파진다는....
    그리고 조카님 유카나 입은 모습이 넘 귀여워요. ^^
  4. 마야
    2016.09.07 16: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족여행 정말 좋지요.
    아기 더 크면 같이 다니려 하지 않아요.
    어릴때 많이 다니시길
    품안에 자식이라고. ㅠㅠ
    • 2016.09.08 11: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는 커서도 같이 다니는 여행 동반자로 만드는 게 꿈입니다. 물론, 낚시 동반자 포함입니다. ㅎㅎ
  5. 신호등
    2016.09.07 17: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갑자기 네이버에서 '입질의추억'을 검색하면 티스토리 홈페이지가 나타나질 않네요...
    일시적인 현상인지 이제 검색을 안되게 하는건지 지켜봐야할거같습니다
    • 2016.09.08 11: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고보니 다른 티스토리 블로그도 안 뜨는 것 같습니다.
      점검중이라는데요. 오래 걸리네요.
  6. 오뎅사마
    2016.09.07 23: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언젠가 먹고말테야!!
  7. 여수꽝조사
    2016.09.07 23: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가족과의 여행 정말
    소중한 추억으로 남겠네요.
    사진도 다 멋지고 풍경 음식 가족 모습도
    넘 좋고 멋져 보이네요.
    그리고 완전 맛기행 같아보이네요.
    일본 음식점은 정말 동네 어딜가도 다 맛있고
    믿을만한거 같네요.
    가족 여행 축하드리고 좋은 글 잘봤다가
    저도 꼭 가봐야겠네요.^^
    • 2016.09.08 11: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네. 보신대로 맛기행도 많이 준비되어 있습니다.
      일본이라곤 오사카 한번 뿐이고
      그때는 음식을 몰랐던 때인데
      지금은 알고 먹으니 즐거운거겠지요. ㅎㅎ
  8. 피로
    2016.09.08 09: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이가 커서 이여행이 가물가물한 기억이나마 남아있었으면 좋겟군요..

    그나저나... 남녀혼탕이라면서요! 남녀혼탕이라면서요!
    • 2016.09.08 11: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이가 크면 이 글들을 쭉 보여주고 싶습니다. 혼탕 이야기도 기대해주세요.
  9. 2016.09.08 1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저도 일본 가고 싶네요..ㅠ.ㅠ
    재작년 말에 일본 다녀왔었는데, 아쉬운 게 너무 많아요.
    패키지라 짜여진 곳으로만 다녀와서...
    • 2016.09.08 11: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패키지란 게 그렇죠.
      저는 안 맞더라고요.
      자유여행은 여행하기 전에 충분히 공부해야 한다는 귀차니즘이 있지만,
      저는 그 준비과정이 즐겁더라고요.
      그리고 여행은 묶여 다니지 않아도 되니 더욱 자유스럽게 되죠 ^^
  10. 2016.09.08 17: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그저 바라만 보는 것으로도 마음이 정화되는 것 같습니다:) 특히 료칸 테라스에 앉아서 바라보는 바다가 인상적입니다 ^^
  11. 검은 장갑
    2017.05.09 2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랜 만에 들렸는데.. 아이가 벌써 22개월 @@
  12. 체온
    2017.06.27 04: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몇년만에 찾아오니 자녀분께서 많이 컸네요.
    행복해 보입니다. 그리고 좋은 글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7,736,605
Today : 5,241 Yesterday : 10,804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