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충 부쳐먹어도 맛있는 동태전. 그런데 어린 자녀를 둔 부모 입장에서는 가끔 나오는 잔가시가 신경 쓰입니다. 주로 낚시로 잡은 생선을 포 떠서 전으로 부쳐 먹었던 저는 지금까지 시판되는 동태포에 이런 문제가 있는 줄 전혀 인지하지 못했습니다. 그러다가 얼마 전, 우연히 마트에서 포장된 동태포를 사다 먹었는데 잔가시 처리가 100% 되지 않아서 저처럼 22개월 된 어린 딸을 둔 부모 입장에서는 아무래도 신경이 쓰입니다.

 

시판되는 동태포로 전을 부친 결과 전부는 아니지만, 일부 덩어리에서 잔가시가 씹히는데 이는 마트, 재래 시장할 것 없이 시판되는 모든 동태포의 공통 사항일 수밖에 없습니다. 이는 생선의 구조상 제아무리 말끔히 포를 떴다 하더라도 잔가시에서 100% 자유롭지 못한 이유가 있기 때문입니다. 오늘은 그 이유를 깔끔히 제거하는 방법에 관한 글입니다. 방법만 알면 누구나 쉽게 순살 동태전을 만들 수 있으니 이참에 잘 알아뒀다가 명절 때 활용해 보시기 바랍니다.

 

 

시판되는 동태포입니다. 잘 보면 횡으로 가로지르는 옆줄이 보일 것입니다.

 

 

뒤집으면 희미하지만, 옆줄 자국이 보일 것입니다.

 

 

그것을 선으로 표현해 봅니다. 이것으로 옆줄의 위치는 확인되었습니다.

 

 

동태를 비롯한 거의 모든 생선은 이렇게 포 떴을 때 넓은 면에서 점점 좁아집니다. 넓은 면은 머리 쪽이고 좁은 면은 꼬리 쪽입니다. 이 포를 삼등분으로 나누었을 때 우릴 신경 쓰이게 한 잔가시는 대부분 첫 번째 면에 박혀 있습니다. 어종에 따라선 두 번째 면까지 숨어 있기도 합니다. 핵심은 이 잔가시가 내장을 감쌓았던 갈비뼈가 있는 자리까지 분포한다는 것입니다.

 

시판되는 동태포는 내장은 물론, 갈비뼈도 제거된 상태입니다. 그런데도 전을 부쳐먹을 때 잔가시가 씹히는 이유는 포를 뜨는 과정에서 척추에서 분리된 잔가시가 근육에 묻히기 때문입니다. 이 잔가시를 전문용어로 '지아이(치아이)'라고 합니다. 지아이는 근육 일부를 지탱해주는 역할이며, 척추가 있는 거의 모든 생선에 있습니다. 우리가 생선을 먹고 목에 가시가 걸리는 것도 이 지아이에서 비롯됩니다. 따라서 이 지아이를 없애면, 100% 순살 상태가 됩니다. 요령은 간단합니다. 잔가시는 옆줄에만 박혀있는데 옆줄 중에서도 1/3지점까지만 박혀있습니다. 위 사진은 잔가시가 박힌 위치를 나타내는데 이 부분을 도려내기만 하면 됩니다.

 

 

잔가시(지아이)를 도려냈습니다. 이로써 이 동태포는 100% 순살이 되었습니다. 만약, 집에 조리용 족집게가 있다면, 그것을 이용해 잔가시만 뽑아내도 됩니다.

 

 

시판되는 동태포는 가공 처리에 따라 포의 모양이 제각각입니다. 이 사진은 동태의 한쪽 면이 온전한데 잔가시가 있어야 할 부위가 통째로 커팅돼 따로 손질하지 않아도 되는 상태입니다. 잔가시가 어디에 붙어 있는지 정확히 모르겠다면, 손으로 옆줄을 더듬어보시기 바랍니다. 잔가시는 꼬리 쪽 근육에는 붙어있지 않습니다. 거의 모든 생선의 구조가 비슷하므로 머리 쪽에 가까운 옆줄에 4~6개 정도 박혀 있으며, 어종에 따라 8~10개가 박힌 것도 있습니다.

 

 

이렇게 부친 생선전은 가시가 완전히 제거된 상태이므로 어린아이가 먹어도 전혀 신경 쓰이지 않습니다. 약간의 수고로움으로 잔가시를 효율적으로 제거하는 이 방법은 비단 동태포 뿐 아니라 고등어 자반에도 그대로 적용할 수 있습니다. 추가로 생선전을 맛있게 부치는 방법을 링크로 걸며, 글을 마무리하겠습니다. (관련 링크 : 생선전을 맛있게 부치는 방법)

 

<<더보기>>

실패율이 적은 쏘야 볶음 레시피(브라운소스와 함께)

요리에 풍미를 살리는 무쇠팬 길들이기(롯지팬 시즈닝)

여름 보양식 전복죽, 맛있게 끓이는 꿀팁

봄 주꾸미에 불맛을 입히다, 집에서 만드는 불맛 주꾸미 볶음

맥주가 당기는 황홀한 맛, 자연산 대광어 피쉬앤칩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6.09.13 1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전 중에서는 동태전 제일 좋아해요~ㅋㅋ
  2. 팬톰
    2016.09.13 12: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잔가시? 신경 쓰이는거 맞죠!
    추석 명절 발 보내시구 건강하게!
  3. 2016.09.13 16: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즐거운 추석 명절 되시고 행복하세요!!
  4. 2016.09.13 23:2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6.09.14 00: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혈합육은 어육에 헤모글로빈을 담고 있는 붉은빛을 내는 살로 좀 더 포괄적인 개념이라 보시면 됩니다.

      붉은살 생선에 특히 많고, 흰살 생선에도 소량 있지만, 통상적으로 일식에서는 근육을 감싼 적색 빛을 내는 어육을 통칭합니다.

      그러나 어떤 책에서는 지아이(잔가시)가 박힌 부분을 혈합육으로 표기하고 있어 개념의 혼동을 야기하기도 하였습니다.

      잔가시의 용어를 지아이(치아이)식으로 따로 설명해야 하는데 붉은색 어육에 박혀 있어 이를 함께 싸잡아 표기하려다보니 생기는 혼동인 것이겠지요.
  5. 보름달이 보고싶다
    2016.09.15 06: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정말 좋은 방법이네요 저도 동태전 참 좋아하거든요 따근한 밥에 윤기자르르 흐르는 동태전 한점이면 극락의 맛 이 방법 진작에 알았더라면 치과가서 잇몸 찢는일은 없었을텐데 ㅠ 옛날에 동태전 먹다가 엄청 큰 가시가 잇몸에 박혀서버려서 피가 많이 나왔지만 엄마아빠는 제가 엄살떤다고 뭐라 하시다가 계속 제가 아프다고 하니깐 그제서야 치과데려가서 ㅠㅠ 가시가 잇몸사이로 숨어버렸던지라 육안으로는 보이지 않으니 엑스레이 찍고 위치 확인한 다음에 잇몸 찢어져 빼낸적이 있었죠 어린날의 고통스런 추억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62,056,474
Today : 34,021 Yesterday : 10,275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