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릉도의 2.5만원짜리 회정식, 횟집이 걱정된다


 

 

울릉도의 어느 횟집입니다. 주문한 메뉴는 1인 25,000원짜리 회 정식으로 총 4인분. 일식집, 참치집에서 속칭 '두당'으로 파는 정식이나 코스는 음식의 구성도 중요하지만, 양도 눈여겨보아야 합니다. 겉보기에는 한 상 가득 차려져 보이지만, 실제로는 단체 손님의 것일 수도 있고, 2~3인분만 주문했을 때와 전혀 다르게 나올 수도 있으니 한 상 차려진 사진이 그럴싸해 보여도 이게 몇 인분인지 밝히지 않는 글은 방문자를 기만하는 것이나 다름없습니다. 일부 상업 맛집 블로그와 그들을 이용하는 바이럴 마케팅의 음식 리뷰가 그러합니다. 심지어 사진에서 본 것과 달리 부실하게 나오는 경우도 많죠. 그러면서 문장마다 제목(키워드)을 남발해 검색 노출 최적화에만 혈안이 되어 정보의 바다에서 심각한 공해가 되고 있습니다.

 

여기선 4인분을 주문했으니 25,000 X 4 = 10만원입니다. 요즘 같은 고물가 시대에 섬 여행지에서 먹는 회 정식치고 비싸지 않습니다. 잠시 기다리는데 이런저런 찬들이 한 상 가득 깔리기 시작합니다. 위 사진을 보면 푸짐해 보이시나요? 울릉도라 그런지 육지에선 보기 힘든 반찬(?)이 깔리는가 봅니다. 

 

 

문어 숙회입니다. 울릉도산 혹은 동해산으로 보이는 문어로 질기지도 않고 맛있습니다. 우리가 총 네 사람이니 1~2점씩 먹으면 되는 양입니다.

 

 

일명 사라다와 옥수수 콘입니다. 콘버터를 낼 수도 있지만, 이 집은 통조림 옥수수 본연의 맛을 위해 있는 그대로 담아냈습니다. 장사 참 쉽죠?

 

 

이건 오징어무침입니다.

 

 

다음은 샐러드입니다.

 

 

초밥도 나오네요. 새우는 횟집과 뷔페에서 흔히 쓰이는 동남아산 냉동 자숙 초새우입니다. 네 사람이니까 한 점씩 먹으면 됩니다.

 

 

물기를 꼭 짠 백김치도 나옵니다.

 

 

그래도 울릉도라고 성게알이 나와주니 감개무량합니다. 양쪽에는 우리가 잘 아는 멍게와 소라(뿔소라)회입니다.

 

 

수조에서 갓 꺼낸 보라성게의 알(생식소)입니다. 수조에서 건질 때 가시를 현란하게 움직이는 것이 싱싱해 보입니다. 그런데 성게는 살았다고 다 싱싱한 것은 아닙니다. 성게는 채취 후 최대한 빨리 작업해서 냉동 혹은 냉장 보관을 하거나 가공 처리를 해야 합니다. 이렇게 수조에 오랫동안 두면 비록, 숨은 쉬고 있어도 안이 곪아 성게 특유의 비린내가 날 수 있습니다. 때는 4월 말로 울릉도 여행 성수기는 아닙니다. 지역도 도동항에서 약간 벗어난 곳이라 오가는 손님이 없었기에 한번 들여놓은 성게가 며칠이고 방치된 것으로 보입니다. 내 입이 이상한가 싶어 제 차 젓가락질을 해보지만, 시궁창 냄새가 나서 먹기가 어렵습니다.


문어만큼은 잘 삶았네요.

 

 

서두에 말했듯이 몇 인분인지 밝혀야 하는 이유는 메인으로 나온 생선회 한 접시가 몇 인분인지 가늠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이건 4인분입니다. 울릉도에서 먹는 생선회라고 자연산을 생각하면 오산입니다. 물론, 저동항 활어 난전에서는 자연산 활어회도 팔지만, 우럭과 광어는 대부분 양식입니다. 울릉도 근해에는 참우럭(표준명 띠볼락)이 나기는 하지만, 일반 우리가 먹는 우럭(표준명 조피볼락)과 광어는 이 해역에 흔히 서식하지 않습니다. 그런 이유로 수조에 풀어둔 시커먼 우럭과 광어는 동네 횟집에서 파는 것과 같은 양식입니다.

 

 

양식 광어

 

양식 광어 중에서도 1kg 미만의 어린 광어를 뜬 것으로 보입니다. 잘려나간 살점을 퍼즐 맞추듯 연상하면 이 광어의 크기를 짐작할 수 있고, 한 마리를 전부 올리지 않았다는 사실도 알 수 있습니다. 엷은 갈색 혈합육도 이것이 어린 광어임을 말해줍니다. 뭐 그렇단 이야기입니다. 사실 양식이니 자연산이니 그리 중요하진 않습니다. 어차피 무엇을 내더라도 맛의 차이를 알고 먹을 손님 또한 많지 않을 테니까요. 

 

구색 맞추기에는 작고 저렴한 양식산 활어만 한 것도 없습니다. 가뜩이나 손님도 없는데 하루 일당이라도 벌어야 하는 횟집의 몸부림이 이 회 한 접시에서 느껴지는 듯해 조금은 마음이 미어집니다.  

 

 

양식 우럭

 

회를 칠 때 껍질을 바짝 깎아서 벗겨내면, 껍질과 혈합육 사이에 붙은 껍질 막이 잘 붙어 나옵니다. 이 껍질 막은 어종에 따라 모양과 색이 다르며, 미관상으로 지대한 영향을 줍니다. 이것이 많이 붙어 나올수록 껍질 벗기는 실력이 좋은 것이죠. 사진의 거무스름한 껍질 막은 양식 우럭의 특징입니다. 살에 검은 실핏줄이 없는 것으로 보아 육상이 아닌 해상 가두리에 길러진 것으로 보이지만, 이 역시 중요한 내용은 아닙니다. 그냥 제 입에는 맛없습니다. ^^; (우럭이라서 맛이 없는 것은 아니니 오해 금지)

 

 

구이나 튀김 종류가 더 나올 줄 알았는데 곧바로 매운탕이 등장하면서 25,000원짜리 회 정식은 마무리되었습니다. 햐~ 뭔가 말입니다. 그리 비싼 음식은 아니지만 그래도 25,000원짜리 회 정식이면 먹고 배는 좀 불러야 할 텐데 말입니다. 먹어도 먹은 것 같지 않은 허한 느낌. 공깃밥(공깃밥 하나에 2천원)을 시켜 밥으로 배를 채우긴 했습니다만, 그래도 허전함은 지울 수 없었습니다. 공깃밥과 함께 나온 밑반찬은 왜 그리 맛있었던지 반찬만 두어 번 리필해 먹었다는 ^^; 이쯤에서 25,000원짜리 회 정식에 나온 구성으로 1인이 먹을 수 있는 양을 떠올려봅니다.

 

- 동남아산 냉동 초새우로 만든 초밥과 김밥 1조각씩

- 양배추 샐러드 1~2젓가락

- 오징어 무침 1~2 젓가락

- 사라다와 통조림 옥수수 1~2 젓가락

- 삶은 문어 무침 몇 점 2 조각

- 문어 숙회 몇 점(위 매뉴와 식재료 중복) 1.5조각

- 멍게 몇 점, 소라 몇 점, 냄새나는 성게알 몇 점 각각 2~3점씩

- 양식 우럭 1마리, 양식 광어 1마리(것도 다 쓰지 않은) 총 30~35점이니 인 당 5~6점씩

- 서덜로 끓인 매운탕 한 그릇

 

다 먹고 나니 라면이 당깁니다. ^^; 울릉도는 이제 곧 성수기를 맞이합니다. 어차피 뜨내기 관광객을 상대로 하는 장사라 단골도 필요 없고, 요즘 한끼 식사비로 25,000원이 결코 비싸지는 않지만, 그래도 입소문이란 건 무섭습니다. 이런 식이면 횟집의 미래가 걱정됩니다.

 

<<더보기>>

[송추계곡 맛집유감] 2만원짜리 해물파전으로 바라본 씁쓸한 자화상

대하축제를 이용한 가짜 맛집 광고 주의

공감할 수 없었던 수요미식회 맛집, 노포는 거기에 없었다

춘미향 식당의 고기 정식 - 종업원의 말 한마디가 음식 맛을 바꿨다.

캐나다의 농장 음식 전문점 RGE RD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2016.06.17 11: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장님이 강남역에서 장사 좀 해보신 분인듯...
  2. 상원아빠
    2016.06.17 11: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먹을게 없네요.
    울릉도까지 가서 양식 회 먹느니 차라리 다른 걸 먹는게 낫겠네요.
    전 낚시 하기전부터 왠만하면 관광지에서 횟집은 가지 않았던 것 같습니다.
    같은 값이면 서울 시내에서 먹는게 훨씬 더 좋은 음식 많이 나오더라구요.

    좋은 글 감사합니다.
  3. 2016.06.17 11: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짓수는 되게 많아 보이긴 하네요.
    근데 푸짐해 보이지는 않아요..ㅠ.ㅠ
    걍 맛만 보는 정도...
  4. 신호등
    2016.06.17 11:3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관광지 회덮밥 / 조개구이 먹어보고
    다시는 관광지에서 식사하지 않게 되더라구요
  5. 2016.06.17 14: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곧 문닫을겁니다
  6. 여수꽝조사
    2016.06.17 18: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4명이면 10만원인데,
    그래도 여수에서 그정도 가격이면 거하게 나오는데요.
    먹고나서 짜증났겠네요.
  7. 2016.06.17 22: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흠...배짱장사....당신들이 불만해도 먹을 호갱들은 많다...이게 문제죠...단결해서 보여줘야하는데...울나라사람들이 이게 잘 안되여...본보기 보여주기가 말이지요...
  8. 나그네
    2016.06.17 23: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산지가 더 비싼 이상한 우리나라. 여행가서 먹는 음식들은 대부분 가격대비 만족스럽지 않더군요.
  9. 2016.06.18 09: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시식코너인가요? 맛보기?
  10. 2016.06.18 11: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심각하네
  11. 2016.06.18 14: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울릉도도 물가 바가지로 많은 관광객들이 실망 많이 하죠 친절은 기대도 안함..
  12. 2016.06.18 14: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울릉도도 물가 바가지로 많은 관광객들이 실망 많이 하죠 친절은 기대도 안함..
  13. 2016.06.19 0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문 안닫습니다.

    울릉도 음식점은 음식점이 한정 적입니다

    찾아 오는 이들은 아주 많고요 하필 건물까지 자가 소유고 그곳에서 음식점을 운영하는자가 절대 갑일수 밖에 없죠

    수요는 공급에 비례 하니 그냥 저딴 곳은 난전 아닌이상 지갑을 보여 줘선 안됩니다.

    더욱이 검증 안된곳은 글쓴이 처럼 돈에 가치를

    주간적으로 떨어트리며 멘탈이 나갈수 있습니다.
  14. 김동국
    2016.06.19 17: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추억님의 글보면서 마니마니 배우고 있읍니다 감사합니다.
    한가지요청이 있어요~ 돌돔회에 대해서 글한번 올려주셨으면 좋겠읍니다.
    대마도에서 작년10월 말쯤에 돌돔과 강담돔을 시메를 잘해서 창원집으로 가져와서 회랑 구이를 해서 먹었는데
    맛이 영~ 쫄깃한 식감은 있는데 고소험과 감칠맛이 전혀 ㅠㅠ 우째된일인지?? 돈주고 사묵을땐 맛있었던 기억이 있는데
    쫌 밝혀 주세요~~
  15. 2016.06.19 19: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희동네 12,000원짜리 돌솥비빔밥집에서 밑반찬으로 나오는 회보다 훨씬 못하네요.
  16. 고돌삐
    2016.06.20 13: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울릉도 물가는 가히 살인적입니다
    주민들도 그 비싼 물가속에서 살아갑니다
    옷 하나만 보더라도 대구에 백화점서 개인이 사서 울릉도 주민에게 팔아도 이윤이 남는다 할 정도로
    비쌉니다

  17. 김운태
    2016.06.20 13: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관광지에서 뭔가 제대로 된 것을 바란다는 게...
    원래는 당연히 그래야 함에도 불구하고...

    그래도 인당 25000이면... 서울이라면 일식집에서 제대로 먹을 수 있는데 말이죠.
    적어도 서울이라면 그 가격대에서 키로 미만의 광어는 안 나옵니다.
    광어 지느러미살 보면 대략 횟감 광어 크기가 나오는데.. 3키로는 넘는 놈들이던데...

  18. 2016.06.21 10: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처음에 제목만 보고 들어왔을땐 2.5만원에 푸짐하게 나왔다는글인줄 알았는데 자세히 읽어보니... 이건... 25000원에 너무 심하네요... 서울에 있는 횟집보다도 못한 것 같아서 아쉽네요;;;
  19. 2016.06.21 1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좋은 글입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2,327,259
Today : 34,780 Yesterday : 5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