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학꽁치 잘 낚는 비법"이란 주제를 준비했습니다. 학꽁치 채비법, 학킬도 있고, 검색해 보면 정말 다양한데요. 저는 이단찌 채비만 씁니다. 왜냐하면, 어신을 보고 입질을 간파하기가 쉽고 낚시 방법이 직관적이거든요. 우선 제가 촬영한 영상을 보고 상세한 이야기를 이어가겠습니다.

 

경기도 시화방조제에서 학꽁치 낚시

 

영상을 보면 미끼를 꿰고 → 캐스팅하고 → 릴을 살짝 감아 채비를 정렬하고 → 입질을 기다리다가 → 입질 오면 챔질하고 → 릴링하고 → 학꽁치를 갈무리하는 장면으로 이어집니다.

 

 

<사진 1> 학꽁치 낚시용 소품

 

#. 학꽁치 채비에 필요한 준비물

많은 분이 학꽁치용 채비를 사다 쓰는데 저는 불편하더군요. 특히, 발포찌 여러 개 달린 채비는 돌돌 말려 있어서 목줄이 구부러집니다. 목줄이 구부러지면 직진성이 떨어지고, 채비가 엉키기도 하고요. 그래서 저는 이단찌 자작 채비를 씁니다. 조금만 관심을 가지고 구비한다면, 그렇게 어렵지도 않으니 한 번 따라 해 보시기 바래요. 다음은 사진 숫자에 대한 설명입니다.

 

1) 릴

2000~3000번 스피닝릴에 1.5호 원줄을 사용. 이보다 얇거나 굵어도 학꽁치 낚시에 무리가 없습니다.

 

2) 목줄

최대한 얇은 목줄을 사용합니다. 0.8~1.2호 사이가 적당.

 

3) 던질찌

어신을 보기 위한 용도가 아닌 채비를 멀리 보내기 위한 찌로 통상 구멍찌를 사용합니다. 부력은 아무거나 써도 상관없지만, 이왕이면 멀리 던질 수 있게 자중이 13g 이상인 찌를 권합니다.

 

4) 찌멈춤봉

사진의 제품이 아니더라도 찌가 더는 흘러내리지 않게 막아주는 찌멈춤고무가 필요합니다.

 

5) 목줄찌1

여기서는 목줄찌가 학꽁치의 어신을 표현하는 어신찌가 됩니다. 세 가지 부력을 권해요. 0(제로)호, g2, B 중에서 아무거나 써도 됩니다.

 

6) 찌고무

목줄에 목줄찌를 끼울 수 있는 찌고무가 필요합니다.

 

7) 목줄찌2

저런 형태를 가진 목줄찌도 있는데 학꽁치낚시에서는 어신 보기가 편리한 5)번 유형을 권합니다.

 

8) 좁쌀봉돌

사진에는 없지만 좁쌀 봉돌이 필요할 때가 있습니다. 학꽁치가 표층에 다니면 그냥 봉돌 없이 흘려도 되는데 간혹 학꽁치가 숨어버리거나 수심 50cm 이하에서만 물 경우 좁쌀봉돌이 필요합니다. 필요한 호수로는 g5, g2 정도 구비하세요.

 

마지막으로 낚싯대는 0~0.8호대를 추천하지만, 없는 분이 더 많을 겁니다. 보통은 표준 낚싯대인 1-530을 씁니다. 이왕이면 낭창낭창한 연질대가 좋겠지요? 준비물은 이쯤에서 마무리하고 채비 만드는 방법을 알아봅니다.

 

 

 

#. 학꽁치 채비 만드는 법

자작 채비지만 아주 간단합니다. 위 사진을 참고하면서 아래 내용만 기억하세요.

 

1) 먼저 원줄에 던질찌를 끼웁니다.

2) 찌멈춤봉을 끼웁니다.

3) 원줄과 목줄은 직결매듭합니다. (도래매듭도 크게 상관없음. 다만, 도래는 핀도래가 아닌 민도래를 쓰고 10~11호로 작은 걸 쓰세요.)

4) 목줄 길이는 80cm에서 1m가 적당합니다.

5) 바늘을 묶기 전에 찌고무를 끼웁니다.

6) 학꽁치 바늘을 묶습니다.

7) 마지막으로 찌고무에 목줄찌를 끼웁니다.

8) 던질찌와 목줄찌 간격도 중요한데 최소 50cm 이상은 떨어트려야 캐스팅 시 채비 엉킴이 덜합니다.

 

여기서 초심자분들이 가장 어려워하는 것이 바늘 묶기입니다. 익히자니 귀찮기도 하고요. 일단 바늘을 쉽게 묶는 방법을 링크해 드릴 텐데 그래도 귀찮다면, 시중에 파는 학꽁치 채비를 사다 목줄만 떼서 (목줄에 바늘 묶여 있음) 원줄에 연결하면 됩니다.

(관련 글 : 감고도 할 수 있는 강력한 낚시바늘 묶기 방법)

 

#. 학꽁치 수심 맞추는 법

학꽁치는 상층을 유영하는 어류입니다. 보통은 학꽁치가 수면에서 약 30cm 사이에 다니므로 목줄찌와 바늘까지의 간격을 30cm로 맞춥니다. 즉, 목줄찌부터 바늘까지가 학꽁치를 노리는 수심이 되겠습니다. 다만, 낚시를 하다 보면 수면에 학꽁치가 안 보일 때가 있습니다. 이 경우는 수심을 더 깊게 예를 들면, 50cm, 1m, 1.5m, 2m로 깊게 조절해야 물 수도 있으니 목줄찌 수심에 늘 관심을 가지고 낚시하시기 바랍니다.

 

 

또한, 학꽁치 수심을 잘 맞추면 씨알 선별력도 가질 수 있습니다. 늘 그런 것은 아니지만, 형광등급 학꽁치는 발판에서 먼 곳에 있으며, 표층에 다니는 잔챙이보다 약간 깊게 다닙니다. 저의 경우 가까운 곳에 너무 잔챙이가 설치면 차라리 30m 정도 캐스팅하여 수심 1m 주고 낚시합니다.

 

그러면 씨알 굵은 학꽁치가 걸려들 때가 많아요. 다만, 이 경우는 목줄찌부터 바늘까지 1m가량 수심을 주기 때문에 채비가 원활히 가라앉기 위해 목줄찌와 바늘 사이에 g5~g2 봉돌을 한 개 물립니다.

 

이렇듯 표층에 다니는 학꽁치가 아닌 좀 더 깊은 곳을 노릴 때는 목줄찌와 바늘 사이에 작은 봉돌을 하나 물리는 것, 잊지 마세요.

 

 

 

#. 학꽁치 낚시에서 잘 듣는 미끼

학꽁치 낚시는 곤쟁이 크릴이 진리입니다. 이보다 좋은 미끼는 없어요. 일반 크릴은 권하지 않습니다. 크기가 커서 학꽁치 바늘에 맞지 않을뿐더러 잘 떨어집니다. 크다고 잘라 쓰면 되는 게 아닙니다. 낚시는 대상어 크기에 맞는 바늘과 미끼가 있습니다. 학꽁치 낚시 또한 바늘 크기에 꼭 맞는 미끼를 써야 바늘에 오래 붙어 있고, 챔질 시 후킹 확률도 높아집니다.

 

일각에서는 오징어 미끼를 써도 된다고 하는데요. 오징어 미끼는 먹히는 날이 있고, 안 먹히는 날이 있습니다. 그것을 사람이 예상할 수 없기 때문에 일단은 곤쟁이 미끼를 준비해 오는 것이 좋습니다. 다만, 오징어 미끼가 먹히는 날이라면,보다 좋은 상황이 없습니다. 오징어 미끼를 쓰겠다면, 몸통 부분만(껍질 벗기는 게 좋아요.) 1~2cm 길이로 아주 얇게 바늘에 꼭 맞을 정도로 썰어옵니다.

 

학꽁치가 오징어를 먹는다면, 그날은 미끼 교체 없이 아주 편하게 낚시할 수 있습니다.

 

 

곤쟁이 크릴을 꿸 때는 꼬리를 떼고 거기서부터 바늘침에 밀어 넣습니다. 바늘침은 살짝 나와도 되고, 안 나와도 크게 상관은 없지만, 바늘이 너무 많이 삐져나오면 학꽁치가 이물감을 느낄 수 있으니 이 부분은 유의합니다.

 

#. 밑밥

밑밥에서 파우더는 아무거나 써도 되지만, 이왕이면 학꽁치 전용 파우더를 추천합니다. 없으면 벵에돔이나 참돔용도 좋아요. 비중이 무거운 감성돔용 파우더는 피해야 합니다. 시화방조제 인근 낚시점에서 파는 밑밥이 잘못된 게 바로 감성돔용 파우더를 섞는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크릴도 그대로 쓰는데요. 학꽁치 낚시에서는 밑밥 크릴을 잘게 커터해야 유리합니다.

 

크릴과 파우더의 비율은 1 : 1이나 2 : 1 크게 상관없습니다. 벵에돔 낚시처럼 매번 캐스팅할 때마다 품질하는 것이 아니기 때문에 밑밥 크릴 1개와 파우더 1봉으로 약 2회분 낚시가 가능합니다.  

 

 

채비라 제대로 정렬됐다면, 사진과 같이 어신찌가 뒤에 있고, 던질찌가 앞에 있어야 한다

 

#. 캐스팅과 서밍 요령

채비를 마치면 캐스팅을 하는데요. 초심자분들은 캐스팅할 때 '서밍'을 연습하시길 권합니다. 서밍은 던질찌가 수면에 착수되기 직전, 뒷줄(원줄)을 살짝 잡아주는 겁니다. 이렇게 하면 나가려는 채비에 제동이 걸리면서 채비가 일자로 펴지는 효과를 봅니다. 채비 엉킴도 방지하고, 채비 정렬 효과도 있어서 더 빠른 입질을 유도할 수 있겠지요.

 

하지만 처음부터 서밍이 잘 되진 않을 겁니다. 그래서 요령을 알려드리자면, 캐스팅할 때 낚싯대를 뒤로 젖히는데 이때부터 시선은 던질찌에 고정합니다. 캐스팅을 하고 채비가 허공을 가르며 날아갈 때도 시선은 찌를 쫓아야 합니다. 이 부분이 잘 되면 찌가 수면에 떨어지기 직전, 뒷줄 잡을 타이밍을 쉽게 잡을 수 있습니다.

 

서밍을 못했다면, 릴을 2~3바퀴 감아도 같은 효과입니다.

 

 

<사진 2> 던질찌를 보지 말고 어신찌를 본다

 

#. 학꽁치 어신 보기

<사진 2>는 캐스팅 직후의 모습입니다. 이때 어신찌가 어떻게 움직이는지 유심히 봅니다. 초심자와 고수의 차이는 학꽁치 어신을 얼마나 빨리 캐치해 실수 없이 갈무리하느냐에 달렸습니다. 똑같은 채비, 똑같은 여건이라도 이 부분에서 확연한 차이가 나기 마련이라 마릿수 조과 차이가 나죠.

 

보통 초심자들은 찌가 흔들려도 그냥 지나칩니다. 찌가 푹 가라앉는 아주 선명한 어신이 나타나지 않는 한 무심코 넘길 때가 많다는 것입니다. 반면에 고수들은 찌가 살짝만 흔들려도 학꽁치가 미끼를 건드리고 있음을 직감합니다. 이때부터 수면에 늘어진 원줄을 정리하고 챔질할 타이밍을 재는 거지요.

 

그래서 학꽁치 어신은 정말 섬세하게 살펴야 합니다. 특히, 시력이 안 좋으신 분들은 목줄찌 보기가 쉽지 않습니다. 햇빛이 정면이면 더욱 어렵기 때문에 편광안경은 필수입니다.

 

우선 학꽁치 어신은 목줄찌가 잠기는 형태도 있지만, 옆으로 째거나 살짝 까딱거리며 눕는 경우가 많습니다. 모두 입질이니 챔질합니다.

 

 

<사진 3> 입질이면 어신찌는 어떤 형태든 움직인다

 

입질이 들어오면 어신찌는 어떤 형태든 움직입니다. 활성도에 따라 움직이는 폭에서 차이가 날 뿐, 약간만 움직여도 입질이니 챔질합니다. 아래는 어신이 나타나는 유형을 정리해 보았습니다.

 

1) 어신찌가 수면 아래로 잠긴다. → 볼 것도 없이 챔질.

2) 어신찌가 삐딱하게 눕는다. → 볼 것도 없이 챔질, 헛챔질이면 그대로 둬서 2차 입질을 받는다.

3) 어신찌가 옆으로 짼다. → 볼 것도 없이 챔질.

4) 어신찌가 살짝 흔들린다. → 1), 2), 3)번이 될 때까지 잠시 대기

 

4)번은 학꽁치가 미끼를 물고 가만히 있는 경우입니다. 미끼에 적극적으로 달려들지 않고 간만 보기 때문에 이때는 챔질해도 헛챔질일 때가 많습니다.

 

※ 수면에 학꽁치는 보이는데 어신이 없다면 어떻게 해야 할까?

저는 이 상황을 '움직이는 미끼만 먹겠다.'는 학꽁치의 확고한 의지로 해석합니다. 이럴 때는 낚싯대를 살짝 놀려 미끼를 끌어주는 것이 빠른 입질을 유도하는 방법입니다.

 

 

<사진 4> 바늘을 삼키고 올라오면 목줄을 잡아 탁탁 쳐준다

 

#. 학꽁치 낚시에서 챔질 방법과 갈무리

학꽁치 낚시는 표층을 노리는 낚시입니다. 때문에 챔질 시 조금만 힘이 들어가면 채비가 공중으로 튀어 올라 뒤엉킬 위험이 있습니다. 학꽁치 낚시에서 챔질은 손목 관절만 움직여서 왼쪽 혹은 오른쪽으로 '탁' 쳐주는 것이 요령입니다. 굳이 세게 하지 않아도 됩니다.

 

이후 천천히 정속으로 릴링한 후 학꽁치를 잡는데 웬만하면 수건으로 잡으세요. 비늘과 진액에 손이며 장갑이 엉망이 될 겁니다. 간혹 바늘을 삼키고 올라올 때가 있습니다. 이럴 때는 괜히 수술하지 말고, 목줄을 잡아 바깥으로 탁탁 쳐주세요. 바늘이 쉽게 빠져나옵니다. 대신 그 학꽁치는 얼마 못 가서 죽습니다. 그래도 뭐 크게 상관없겠죠? 어차피 활어 상태로 가져갈 것도 아니니.

 

 

바닷물에 얼음 생수통을 1~2개 넣어주면 좀 더 신선하게 가져갈 수 있다

 

#. 공수 및 보관

포인트에서 집이 가까우면 학꽁치를 살려갈 수 있지만, 2~3시간 이상 거리라면 쿨러에 얼음을 채워 가져가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쿨러가 없으면 이렇게 바닷물을 자작하게 채우고 얼음 생수통을 1~2개 정도 넣어주면 신선하게 가져갈 수 있습니다.

 

시화방조제를 비롯해 경기권, 충남권 시즌은 11월 초까지 이어질 전망입니다. 이후 서해권 학꽁치 낚시 시즌은 종료되며, 포항을 비롯한 동해 남부권으로 넘어가겠지요.

 

다음 시간에는 학꽁치 회 뜨기와 튀김 방법에 관해 알아봅니다.

 

#. 관련글 보기

서울 근교 생활낚시, 시화방조제 우럭 낚시

10만원으로 원투낚시용품 구입하기

포항 고등어 학꽁치 낚시

주꾸미 낚시 진풍경과 광어 마릿수 터진 날

바다낚시 장소, 어디가 좋을까? 심층 분석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카테고리

전체보기 (3002)N
수산물 (479)N
조행기 (482)
낚시팁 (273)
꾼의 레시피 (226)
생활 정보 (1088)N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6,556,325
Today : 1,252 Yesterday : 23,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