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흑돼지로 맛깔스런 동파육 만들기(오겹살 요리)


    안녕하세요. 입질의 추억입니다.
    집에 제주 흑돼지가 있어 간만에 요리 솜씨를 발휘했는데 중국요리 중 하나인 '동파육'을 만들었어요.
    부위는 오겹살인데요. 사실 오겹살을 가장 맛있게 먹으려면 그냥 구워먹는게 최고인데 평범한걸 피하
    고자 고안해 낸 아이디어는 "오겹살의 세계화"란 주제로(요리사도 아닌게 무슨) 퓨전음식을 만들어보자
    였습니다. 그래서 오겹살로 까나페를 할려다가 내공 및 시간 부족으로 ^^; 결국은 못했는데 담에 꼭 한번
    만들어 보겠다고 다짐을 하면서 오늘은 그냥 동파육을 만들어 봤습니다.





    제주도 모 쇼핑몰에서 구입한 흑돼지예요.


    검은 털이 슝슝박혀있는게 의심할 여지가 없는 흑돼지 오겹살입니다.
    원래 동파육은 썰지 않은 덩어리째 해야 하는게 정석이긴 한데 지금은 어쩔 수 없이 요 상태로 조리를 해볼께요.
    오늘의 재료 나갑니다.

     ☆ 제주 흑돼지로 동파육 만들기 재료 ☆

     주재료 :  오겹살 600g, 청경채 12뿌리 정도
     고기 삶을 때 : 대파 한뿌리, 양파 반개, 생강 조금, 통마늘 3쪽, 월계수잎 2~3개, 커피가루 약간(없으면 생략)
     동파육 양념 : 진간장 10T, 물 12~14T(간장과 물의 비율 4:6로 조절), 설탕 1T, 요리당 1T, 술 1T, 후추 약간, 참기름 약간, 매실청 약간
     기타 재료 : 감자전분(없으면 부침가루나 밀가루), 녹말가루 약간, 식용유 약간


    먼저 양념장을 만들어요.
    전 인터넷에 나와있는 동파육 레시피를 그대로 따라했는데 600g기준에 비해 제가 본 레시피에선 양념이 많이 모자랐습니다.
    그래서 위의 재료소개에선 간장과 물 양을 좀 넉넉하게 했어요.(제가 본 레시피에선 간장과 물이 6큰술이라 나와있었음)
    간장과 물의 비율은 대충 4:6으로 하며 이때 간장은 10T 면 충분.
    여기에 술1T, 후추 약간, 참기름 1작은술, 매실청 1T정도, 설탕과 요리당도 각각 1T, 월계수 잎 있으면 넣고 저어주세요.


    1) 여기선 흑돼지 오겹살 600g에 대파 한뿌리, 양파 반개, 월계수 잎 2~3개, 생강 약간, 통마늘 3개 정도, 커피가루 3/1스푼 넣고
        약 40분간(저는 통삼겹이 아니라 30분만) 삶았어요.
    2) 삶아낸 오겹살은 감자전분에 앞 뒤로 묻힌 후(이렇게 해야 더 맛있다고 해서)
    3) 팬에다 튀겨줍니다.
    4) 앞 뒤로 노릇하게 익혀주면 양념장을 끼얹고 불을 낮춘 후 은근히 조려주세요. 양념이 타지 않게끔 약한불에 수저로 끼얹어가면서 합니다.


    소스 국물이 달여져서 줄어들 때까지 약불에 조린 후 마무리로 녹말 푼 물을 넣어주세요.(이건 해도 되고 안해도 된답니다.)
    녹말과 물의 비율은 그냥 1:1로 해도 되고 녹말 1큰술에 물 2스푼 정도면 될겁니다.


    청경채는 잘 씻어 얼음물에 잠시 담가 놓은 후 끓는 물에 넣고 데치는데 이때 소금과 식용유를 약간만(한꼬집 정도) 넣고 끓인 물에 약 5초간
    데쳐주심 됩니다. 10초 넘어가면 청경채의 아삭한 맛이 사라지고 변색되어 영 볼품이 없으니 살짝 담갔다 빼는 정도로 하심 됩니다.


    요건 남은 흑돼지 오겹살로 평범하게 구이를 ^^


    마늘도 좀 썰어서 옇구요.
    집에서 먹는 제주 흑돼지 구이.
    세상 참 편해졌지요. 제주도에서 서울의 가정집으로 하루만에 배달되고..흑돼지라 그런지 저 기름부분이 무척 고소하며 잡내가 없습니다.
    몇 번 먹다가 느끼할만도 한데 얘는 담백하고 고소해서 별로 느끼하지도 않구요. ^^
    오겹살 본연의 맛도 봤으니 이제 완성된 동파육을 보실까요?


    제주 흑돼지로 만든 동파육 완성!
    살짝 데친 청경채와 완성된 동파육을 썰어서 코디해봤어요.
    저 요리 블로거로 전향할까요? 농담입니다 ㅋㅋ


    사실 처음 만든거라 난항을 겪긴 했습니다.
    소스가 모잘랐고 또 조려지면서 소스가 타 고기에 달라붙기도 했고..
    그래도 어째어째 완성시켰어요.  


    아삭하고 시원한 청경채와 함께여서 그 맛이 더 빛을 발하는 동파육.
    옛날 소동파라는 사람이 있었는데 중국 북송 때(서기 1036~1101) 쓰촨성에서 태어난 제 1의 시인.
    동파육은 그가 개발하고 즐겨먹었다던 음식이라는데 이것이 원조에 가까운 요리인지 모르나 느끼할 수 있는 돼지비계 부위를 이렇게 양념으로 
    조리해서 먹었다니 과연 그럴싸한 조리법으로 보여집니다.


    제주 흑돼지는 비계 부분에서 그 진가를 발휘하는데 간혹 비계에 거부감이 들법한 분들도 이것 앞에선 술술 넘어가지 않을까 싶습니다. ^^
    어때요. 처음 한것치곤 봐줄만하죠? ^^
    그럼 맛은 어떨까?



    아내가 시식을 하는데 먹어보더니..
    "오오~ 정말 맛있네" 하는 겁니다. 음 고기가 맛있다 보니 그런게 아닐까 싶지만..
    어쨌든 맛있게 먹어주는 아내를 보니 인터넷 찾아가며 만든 보람이 있네요. ^^ (흑돼지 구입은 이곳을 참조 )
    입맛 없을때 혹은 집에서 고기냄새 풍기는게 싫다면 근사하게 동파육 해다가 드셔보는건 어떨까요.
    남편분들 한번 만들어 보세요. 따라해보면 의외로 어렵지 않습니다. ^^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생선 고로케만드는법] 자연산 감성돔으로 만든 고로케
    [광어미역국 끓이는 방법] 미역국 맛있게 끓이는 법
    남편의 회무침 양념비법, 생멸치회
    갈비탕 만드는법, 맛있는 갈비탕 만들기
    엄마가 생각났던 추억의 간장 볶음밥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유유자적
      2012.02.15 15: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대단하시네요...입질님...ㅎㅎㅎ

      동파육 하니까 생각나네요.

      와이프가 신혼때 집들이음식으로 한번 솜씨자랑할때 동파육도 만들어 보더군요.

      중국음식답게 걸쭉한 소스에 발라져 있고 맛도 일품이더군요.

      그리고 마지막으로 저 고기를 볶은 콩가루에 찍어 먹어라고 하더군요.

      아주 좋았던 기억이 나네요.

      신혼이실때 이것저것 도전하는 모습...너무 아름답고 부러워 보입니다..^^

      입질님 덕에 저도 이제 시간 내서 와이프에게 뭐라도 만들어 줘야겠다는 결심이 우뚝 생깁니다....ㅎㅎㅎ
      • 2012.02.16 23: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내가 콩가루를 그렇게 좋아하는데 담엔 콩가루도 준비해놔야겠어요. 기념일에 요리 하나 해주시면 사모님께서 무척 좋아하실것 같습니다 ^^
    2. 2012.02.15 15: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마눌님은 좋으시것어요, 낚시로 직접 잡은 싱싱한 회에 초밥에....
      이제는 동파육까정...
      에고~ 울 남편은 겨우 라면이 땡인데....
      입질의추억님이 손맛도 있으신가봐요....보기만해도 군침이....
    3. 2012.02.15 15: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한번 도전해봐야겠습니다. ㅋㅋ
      낚시는 몰라도 요리는 한번 해볼만할거 같습니다. ㅋ
    4. 2012.02.15 16: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우와~~~요리블로거 하시는건 어떠실까요??
      완젼 근사한데요~~
      제가 부끄러워지는 요리입니당...ㅜ_ㅜ
    5. 2012.02.15 17: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구이보다 동파육이 더맛이어 보여요~
      정말 최고의 요리솜씨까지 함께 하시네요..^^
      역시 손재주가 좋으면 뭘해도 잘하는거 같아요..ㅋㅋ
      전 손재주가 참 없나봐요..ㅋㅋ
    6. 2012.02.15 18: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대단한 내공입니다.
      요리블로거분들 긴장하겠는데요^^
    7. 2012.02.15 18: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리까지 정말 대단하신데요? ㅎㅎ
      음식도 맛있어 보이게 잘 찍으시고 음식찍는게 가장 어럽다 하던데 ㅎㅎ
      너무 맛있어 보입니다 모니터에 젓가락을 당구고 싶네요 ㅎㅎ
    8. 빠리불어
      2012.02.15 19: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호 완전 멋지당
      사랑받는 남편의 모습을 보는 듯 합니당 ㅎㅎㅎ

      행복으로 미텨버리는 하루 보내주세여 ㅡㅡ;; ㅎㅎ

    9. 2012.02.15 19:2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10. 2012.02.15 23: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예전에 제주도 갔을 때 먹은 적이 있는데요,, 정말이지 그 맛,,,!! 끝내주더라고요...
      저 오겹살에 소주한잔 생각나네요...(맛있겠다..쩝)
    11. 2012.02.16 04: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오~ 먹음직스러워보이네요!
      좋은 재료에 입질의추억님의 음식 솜씨까지 더해지니 얼마나 맛있을까요 ^^
      마음만 먹으시면 요리블로거로 전향하셔도 되겠어요 ㅎㅎㅎㅎ

      입질의 추억님, 오랜만에 인사드립니다. 그동안 잘 지내셨어요?
      늦었지만 파워블로거도 축하드리고요,
      더욱 멋진 한해 보내시길 기원합니다 ^^
    12. 2012.02.16 07:0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리블로거로 전향하셔도 좋을듯^^
    13. 2012.02.18 12: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죄송하지만 저 돼지고기 사신 쇼핑몰이 어딘지 알 수 있겠습니까? 고기 때깔 좋네요~
    14. 2012.02.21 22: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이프 졸라서 동파육이란걸 만든 적이있었는데... 결과는 대 참패였답니다....

      사진으로만 봐도... 때깔부터 틀리네요... ^^;
    15. 2012.03.01 19: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동파육이라... 소동파가 항주에서 관리로있을때.. 개발한 요리라고 하죠... 예전에 바비큐레스토랑에서 일할때 바베큐하기힘든 삼겹살(지방층이 너무 두꺼워서 손님상에 못나가는)이 나오면 이걸로 동파육만들어주면 직원들이 아주 좋아했습니다..

      단 시간이 너무 많이 걸리는 요리라 저녁손님 마감하고 혼자 주방에 남아 토마토케찹을 바른 통삼겹살을 기름에 살짝튀겨서 생강,대파,계피,오향등을 넣어 달인 간장을 바트에 넣고 고기가 잠기도록 넣고
    16. 2012.03.01 19: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대형찜솥에서 12시간정도 은근히 찌면 아주 흐물흐물거리는 지방층이 부드럼고 고소한맛을 내어주는 동파육이 되었는데...

      요즘은 귀찮아서 안하고 있네요....
    17. 2014.02.21 09: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거 이거 어쩌죠..
      아침부터 군침이 ㅠ.ㅠ
      불금 저녁은 두 말없이 이걸로 결정해야겠어요 :)
    18. 2014.02.21 09: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거 이거 어쩌죠..
      아침부터 군침이 ㅠ.ㅠ
      불금 저녁은 두 말없이 이걸로 결정해야겠어요 :)
    19. ?
      2016.10.16 21: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건 동파육이 아니라 간장 삼겹살 지짐이네요
    20. 2017.07.30 19: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무심결에 보고있다가 입질의 추억님으로 다시 온걸보고 소름..
      아니 입질님은 여행갈라구 호주를 검색해도 말레이시아를 검색해도
      요리할라구 요리를 검색해도
      회쳐먹으려고 검색해도 심지어는 목포sbs를 틀어도 나옵니까
      틀면나와 수도꼭지야!!

      양질의 정보 항상 감사합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5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62,094,219
    Today : 21,797 Yesterday : 49,969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