낚시는 시트콤이다 - 이 남자가 벽을 타게 된 이유


    이날은 감기 기운이 채 가시지 않은 상태에서 바닷바람을 많이 맞았습니다.
    당시에는 미처 인지하지 못했는데 집에 와서 보니 제대로 감기 걸릴 짓을 했구나 싶습니다.
    그때부터 지금까지 꼼짝 못한 채 앓아누웠는데 그 사이 일도 마비, 블로그도 마비, 하도 누워만 있었더니 등어리가 다 아픕니다.
    지난주에 블로그 독자님 세 분을 모시고 동해시로 낚시를 다녀왔습니다. 그런데 이날은 낚시가 시트콤이었던 하루였어요.

     

    갯바위 포인트로 진입하기 위해선 철길을 건너야 합니다. 저 철길 아래 해변에 갯바위 포인트가 있습니다.
    철길을 건넌 후 질퍽한 모래를 밟고 해변으로 내려오면.


    이런 곳이 나옵니다. 저 멀리 보이는 건 묵호 방파제이고, 우리가 낚시하러 갈 곳은 전방에 보이는 갯바위입니다.
    특별히 장화를 신지 않았기 때문에 모퉁이를 잘 건너가야 합니다. 이는 타이밍이 중요한데요.


    리듬을 잘 타야 합니다. ^^
    파도는 계속해서 밀려오는데 어느 순간 공백이 있어요. 그 타이밍을 잘 잡고 뛰어야 합니다.


    일단 뛰기로 마음먹었으면 끝까지 뛰어야 합니다. 원근감 때문에 사진상으론 몇 미터 안 돼 보이지만, 뛰어야 할 거리가 족히 10m는 됩니다.
    뛰다가 중간에 멈칫거리거나 되돌아오면 그대로 파도에 당하고 맙니다. 일단 뛰기로 작정했으면 발에 땀이 나도록 뛰어야 하는 길. ^^


    포인트에 도착했습니다. 그런데 기상이 별로 좋지 않네요.
    파도가 일렁거리는 건 참 좋은데(동해권은 파도가 있어야 고기가 입질함) 바람이 심하게 터져 고개를 들 수 없을 정도입니다.


    여기서 조금만 나가면 벚꽃도 볼 수 있고 화사한 원피스의 봄 처녀도 볼 수 있는데 바다는 여전히 영등철인가 봅니다.
    낚시하는데 손이 시려서 감각이 없습니다. 칼 바람이 계속해서 뺨을 후려치니 이때는 장사 없더군요.
    함께 오신 산소맨님은 견디다 못해 차에 들어가 있겠다며 자리를 떴습니다.
    바람은 쉽사리 멈출 것 같지 않으니 이쯤에서 저는 조기 철수를 생각하고 있었습니다.


    차로 돌아가려던 산소맨님. 또다시 저곳을 돌아가야 합니다.


    파도는 아까보다 더 많이 치고 있습니다. 1파가 빠지자마자 곧바로 2파가 들어오니 건너갈 타이밍을 주질 않습니다.


    여기서 신발이며 양말을 젖게 할 순 없어!
    산소맨님은 궁리 끝에 다른 길을 찾아 봅니다.



    "오잉? 밧줄이 있네?"

    아마 낚시꾼들이 설치해 놓은 밧줄인 듯. 여기로 다니면 파도치는 모퉁이 앞에서 고민하지 않아도 될 것 같습니다.
    이제 올라가는 건 시간문제 ^^




    시간문제만 있었던 건 아니었던 듯.


    다시 심기일전해서 올라갑니다.




    이래 봬도 격투기 선수인데. ㅜㅜ



    결국은 또다시 이 길로 가게 되었어요.
    산소맨님은 좀 전에 벽 타기가 실패로 끝나자 신발을 젖으면서 이 길을 지났고 차에서 장화를 신고 오셨습니다.




    장화 신은 산소맨님이 계셔서 여길 건너는 데 많은 도움이 되었습니다.
    이 날 이후, 저와 산소맨님은 지독한 감기 몸살에 걸려 투병 중. 아무래도 병원 다녀와야겠습니다.
    4월 중순의 바다는 여전히 한겨울이었습니다. 이제는 아카시아 꽃 필 날만 손꼽아 기다리고 있네요. ^^;
    다음 편을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보기>>
    낚시로 잡은 숭어 때문에 골탕먹게된 사연
    입질의 추억 낚시 결산, 낚시하다 벌어진 최고의 순간들
    낚시를 하고 싶게 만드는 화보사진
    나를 섬짓하게 만든 개볼락의 끈질긴 생명력
    내겐 색달랐던 동해안 여치기 낚시


    Posted by ★입질의추억★
    :

    카테고리

    전체보기 (4009)
    유튜브(입질의추억tv) (613)
    수산물 (635)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38)
    생활 정보 (744)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84)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07-25 15:10
    Total :
    Today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