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 광명식당, 동문시장 전통의 순대국


제주도에서 순대국으로 이름을 날린 식당을 꼽으라면 광명식당이 있습니다. 동문시장에서 50년 전통을 자랑하는 순대국이죠.
이제는 방송과 블로그 포스팅을 통해 많이 알려져 새로울 게 없지만, 그래도 아직 모르는 분들을 위해 소개를 올립니다.
제주도에서 국밥 좀 좋아하는 이들 사이에서 이 집을 모르면 간첩이라 할 만한 곳인데 50년 동안 순대국 하나만으로 2대째 장사해 온 집입니다. 
보통 2대 3대 하면 아버지의 가업을 잇는 자식쯤으로 생각하기 쉽지만, 이 집은 특이하게도 며느리가 시어머니로부터 물려받았다고 합니다.
서울에서 먹던 순대국과는 조금 달랐던 이 집 만의 순대국이 지금도 가끔 생각나려 합니다.


 

제주시 동문시장

이곳은 제주도에서 유명한 재래시장 중 하나인 동문시장.
찻길에서 동문시장으로 들어와 이것저것 구경하다 보면 어느새 순대국집 골목이 나오는데 그 가운데 떡하니 자리하고 있어 찾는데 어려움은 없습니다.
50년이라는 전통에 다 쓰러져가는 듯한 식당 분위기를 생각하고 올 수도 있지만, 생각했던 것보다 낡거나 허름한 편은 아닙니다. 
보통 재래시장에서 흔히 있을 법한 국밥집 분위기. 지금은 많이 알려져 관광객들도 많이 찾지만, 원래는 현지인 맛집으로 잘 알려진 곳이었죠.


광명식당 내부

차림표

개인적으로 메뉴판보다 차림표라는 표현을 더 좋아하는데 이 집이 그렇게 쓰고 있습니다. ^^
식재료 원산지는 제주산, 국내산이 차지. 가격은 그새 많이 오른 것 같네요.
광명식당은 찹쌀순대가 인기이고 순대국밥과 순대백반의 차이는 밥이 말아져 오는지 여부입니다. 국밥은 말아서 오고 백반은 공기밥을 따로 내 옵니다.
그 외에 어떤 차이가 있는지는 잘 모르겠는데 가격 차는 천 원이나 하네요. 여기서 저는 순대국밥을 시켜 봅니다.



기본찬

순대국에 이 정도면 충분한 반찬들. 그중 마늘장아찌와 새우젓 무침이 눈에 띕니다.
다른 순대국처럼 새우젓을 내는 게 아니라 새우젓 무침이라 하여 고추, 양파 등과 함께 무친 양념인데 이를 순대국에 넣어 먹습니다.
김치는 겉절이 느낌의 생김치로 순대국에 잘 어울리고요. 된장도 완전 재래식 느낌.


순대국밥 5,500원

처음 받아본 인상은 사뭇 달랐습니다. 평소 서울에서 접하는 순대국과 비교해 무척 개성 있는 외형으로 느껴졌습니다. 
국물의 매무새부터가 다른데 잘 보면 양념과 들깨 가루 등으로 누렇고 붉은색을 띄는 표층 아래로 제법 진한 색의 육수가 담겼습니다.


스무 가지의 양념이 든 육수

푸짐한 편인 순대와 부산물

찰기 좋은 찹쌀 순대

한 그릇 뚝딱 해치우면 든든하겠죠? ^^



제주 광명식당 찾아오는 길 : 아래 지도 참조
네비 주소 : 제주시 일도 1동 1103
주차 시설 : 동문시장 주차장 이용


#. 맛에 개성이 살아 있는 광명식당
이 집 육수는 온종일 우려낸 육수에 스무 가지의 양념이 더해 국물이 잡내가 없고 구수한 게 특징.
이러한 순대국 맛이 제주도의 지역적 특색인지는 모르겠지만, 서울의 순대국과 비교해 보면, 육수 색깔이 좀 더 진하고 탁도가 높다는 게 시각적으로 
느껴지고 맛 또한 진하다는 점이 차별화로 보입니다. 요즘 서울의 몇몇 순대국 집을 방문하면서 느낀 점은 대체로 깔끔하고 담백한 국물만 강조했지,
집마다 유달리 차별화된 맛은 못 느꼈습니다. 이에 광명식당 순대국은 진득하면서 토속적인 맛이 있어 순대국의 개성을 찾을 수 있었습니다. 
그렇다고 이 순대국이 제 입맛에 잘 맞거나 하지는 않았습니다. 오히려 평소 먹던 순대국과 달라 조금 낯설고 입에 안 맞기도 하였습니다.
이는 고만고만한 순대국집의 깔끔한 육수에 제 미각이 멈춰 있었기에 그리 느낀 게 아닌가 싶기도 합니다.
제주 사람들에게는 그리 색다를 게 없는 순대국일 수도 있지만, 외지인 입맛에서 본다면, 이 토속적인 국물 맛이 확실한 개성으로 다가왔습니다.
개인적으로 순대국이든 다른 음식이든 그 식당만이 낼 수 있는 맛의 정체성을 가졌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모두가 똑같지 않고 다양한 입맛이 공존하는 시대였으면 하는 것입니다. 제가 다시다 같은 복합 조미료의 사용을 경계하는 이유도 여기에 있습니다.
국물 요리 일색인 우리 음식에 그것을 넣게 되면 모두가 비슷비슷한 맛을 낼 수밖에 없고 다들 획일화된 맛을 쫓게 되므로 경계하는 것이지 달리
이유는 없습니다. 50년 전통이란 수식어가 붙는 광명식당은 제주도 국밥에 한 켠을 차지하는 자산이라고 생각합니다.
그래도 외지 관광객이라면 호불호가 갈릴 수 있는 맛입니다. 개운하고 담백한 국물 쪽은 아니지만, 진한 국물맛이 그립다면 추천합니다.

<<더보기>>
서울 사람에겐 낯선 돼지국밥, 직접 먹어보니
서울에선 보기 드문 4천원짜리 닭곰탕
마약김밥을 처음 먹어보는 일본인의 반응
뼈다귀 해장국 이정도는 되야
제주도 토속음식 '몸국'을 아시나요?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제주특별자치도 제주시 일도1동 | 광명식당
도움말 Daum 지도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4.02.21 13: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마지막글에 완전 공감이여요
    맛의 차별화를 고집하지는 않지만.. 너무 획일화된 맛이 존재하는...음식문화가 너무 속상했거든요..
    거기다..그 획일화된 맛이..마치 제맛인양 오해하고 그맛이 아니면 맛없다는 단순표현하는 것도...너무 슬프더라구요..
    그래서..저는 조미료가 싫은게 아니라..조미료가 건강한 미식문화를 ..망친다는 생각을 해요..
    맛을 망치는..주범이죠.. 다른맛은 느낄수가 없으니깐요...
    암튼...요리는..개성이 넘칠수밖에 없다고 생각해요..
    당연히 개성있는 자기만의 음식이 존재하는 음식점이 정말 많아졌으면 좋겠답니다~~
  2. 2014.02.21 14: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따끈하고 얼큰한 순대국 한그릇 하고 나면 속이 든든해 질 것 같습니다.
  3. 신록둥이
    2014.02.21 14: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기에도 찐한 국물맛이 느껴집니다.
    제주만의 개성있는 순대국집 같아 좋아보여요.
    저도 맛나게 한 뚝배기 하고 싶네요~
  4. 2014.02.21 15: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작년에 갔다가...사람이 너무 많아 다른 것 먹고온 기억이...

    맛있어 보입니다.^^
  5. 2014.02.21 16: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제주도에? 저는 오늘 처음 듣는데요..ㅎㅎ

    근데 국물색깔이가 좀 연........하게 보이는것 같기도 하고...

    우리나라는 정말 순대국이라는거 잘 하는곳이 많긴 한것 같아요

    서민들의 음식이라서 그런가요..
  6. 여수꽝조사
    2014.02.21 16: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순대 국밥 국물이 찐해 보이네요.
    맛있어 보입니다.
    오늘 다이어트 한다고 점심은 조그만 샌드위치 한쪽 먹었는데,
    배가 엄청 고파오네요.ㅎ
    저기다 소주한잔 하면 딱 좋겠네요.
  7. 윤중박희명
    2014.02.21 18: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광명식당이 경기도가 아니라 제주도이구먼요...
    아주 구수하니 맛나보입니다
  8. 2014.02.21 2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진해 보이는 국물과 탱탱한 순대가 진국이네요^^
    순대국을 좋아해서 거리만 가까우면
    근처갈때 맛보고 싶은데...제주도 언제 갈 수 있을지 ㅡ,ㅡ
  9. 이그림
    2014.02.22 08: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는 이쪽 광명시장인줄 알았어요.
    순대국밥이 입맛 땡기게 하는군요.
  10. 2014.02.22 09: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보기만해도 입맛이 땡겨지는 순대국입니다..
    오늘 점심은 순대국으로?.. ^.^
  11. 고니
    2014.02.22 09: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Aㅏ........ 퇴근하고 순대국밥 먹어야 겠어요... ㅠ

    날씨가 갑자기 추워저서 따끈한 국물이 땡기내요~ ㅜㅜ
  12. 2014.02.22 19: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음..해장국으로 딱이네요!
  13. 2014.02.23 00: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밌게 보고 갑니다. ^^ 감기 조심하세요~
  14. 헤르
    2014.02.23 07: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구리구리한 돼지냄새 싫어하는 분들 많죠.
    그런데... 구리구리한냄새를 없애기위해 내장은 지나치게 손질되어지고 맛도 떨어져 나갑니다. 약품도 쓰일때도 있구요 조미료가 반드시 필요하기도 하죠.
    저도 사골육수를 쓰는 집의 깔끔한 순댓국집도 좋아하지만, 가끔 시장에서 구리구리하고 내장부속물 향 듬뿍나면서 질척한 돼지뼈육수로 끓인 순댓국도 돼지 특유의 감칠맛이 땡기더군요.
    하지만 시골에서 이걸 5.5천~6.5천 받는건 좀 과하다란 생각이 들어요. 형님식당 돼지고기 불고기 백반원가도 1인분에 1500원도 안하는데, 저렴한 돼지부속으로 끓이고 찬도 적고 시골이라 임대료도 저렴한데..
  15. 하나
    2014.02.23 12: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순대국!
    사무실 주변에서 종종 맛볼수 있는 음식 입니다.
    육수와 함께 하는 순대 ㅎㅎㅎ
    오늘 점심 생각납니다.
  16. 2014.02.24 07: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순대국밥, 저도 먹고 싶어요.
    아 ~ 배고픈 월요일 아침, 얼른
    뭐라도 먹고 출근해야겠어요.ㅋㅋ
    멋진 한주 시작 하셔요~
  17. 2014.02.24 09: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아침부터..입안에 침이 한가득이내요..^^
    넘 맛나겠습니다~
  18. 상원아빠
    2014.02.24 11: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재작년부터 제주도를 가끔 내려가는데 입질님 덕분에 맛있는 집 많이 안다는
    소리 듣고 있네요.
    동문시장에 생선사러 가본 적 있지만 맛집이 있다는 소릴 못들어봤는데
    이 글 미리 읽었더라면 어머니께 자랑할텐데 말이죠.^^;
    다음 여행엔 코스로 만들어봐야 겠습니다.

    좋은 글 잘 봤습니다.

    수고하세요.
  19. 모안
    2014.02.27 1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광명식당... 지난 설 연휴에 갔다가 순대국 주는 동시에 빨리 먹고 나가라는 소리를 들으니 맛있는지도 모르겠더라고요. 불친절에 유의하라는 거 보고 듣고 갔지만 그 정도 일줄은 몰랐어요 ㅜㅜ
  20. jk리
    2016.08.19 14: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떤메뉴도 1인분은 안판다네요
    지금 들어갔다가 그냥 나왔습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9,282,613
Today : 639 Yesterday : 14,941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