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곳은 서울 구파발. 저렴한 가격을 내세운 집이라 언젠간 한 번 들리겠다고 마음먹고 있었습니다. 근처에는 1인 식사비 만 원 전후인 롯데몰이 있어 길 하나를 두고 온도 차가 느껴집니다. 이날은 가벼운 등산을 하고 내려오면서 들렸습니다.  

 

 

한창때는 만석이었는데 점심시간이 막 꺾인 시점이라야 자리가 하나둘씩 나기 시작합니다. 가격이 저렴하니 근처 오피스텔 거주자들에게 인기가 있는 듯합니다. 

 

 

메뉴는 매운 쌀국수를 제외하고 모두 3,900원. 고물가 시대에 4천 원이 안 되는 돈으로 식사할 수 있음은 좋은 일입니다. 인건비를 줄인 셀프 형태라 가능했겠지만, 두 명에서 줄곧 2~3만 원대로 지출한 식사비를 감안한다면 참 반가운 가격이 아닐 수 없습니다. 

 

 

메뉴 주문은 식당 입구에 있는 자판기로 합니다. 이건 일본의 방식이네요.

 

 

주방은 오픈형으로 되어 있으며, 직원 두 명이 바쁘게 차려냅니다. 음식이 나오고 호출하면, 손님이 가져다 먹고 식기를 반납하는 셀프 형식입니다.

 

 

우리 부부는 베트남 쌀국수와 사이공 볶음밥, 새우볼을 주문합니다. 세 음식을 합쳐도 12,000원도 안 되는 가격.

 

 

베트남 쌀국수

 

기본 형태인 쌀국수에는 소고기가 들어갑니다. 숙주는 추가로 가져다 먹을 수 있고, 고수는 냉장고에서 꺼내 드시면 됩니다. 전반적인 맛의 느낌은 8~9천 원정도인 베트남 쌀국수 전문점과 크게 다르지 않습니다. 육수와 면발 양도 비슷하고, 한 가지 다른 점이 있다면 소고기가 조금 적게 들어간 정도.

 

 

사이공 볶음밥

 

중간에 웍을 놀려 중화식처럼 달달 볶는 소리가 나서 기대가 됐던 볶음밥. 기대했던 대로 밥알이 고슬고슬하게 잘 볶아졌습니다. 이 가격에 이런 볶음밥을 먹을 수 있는 곳은 흔치 않을 듯.

 

 

새우볼

 

새우볼은 여섯 개에 3,900원. 사이드 음식으로 끼워 팔기 전략으로 보입니다.

 

 

겉은 바삭하고 속은 새우살이 통통 씹히는 느낌. 가격대비 적절한데 맥주와 함께 먹으면 더 좋을 듯한 새우볼이지만, 주류는 판매하지 않는 것 같군요. 그런데 며칠 후 코스트코에서 새우볼이란 제품이 눈에 보여 구매해서 먹어봤는데 이것과 같은 제품으로 추정합니다. ^^

 

우리는 무심코 먹는 음식이지만, 업소에서 사용하는 코스트코 제품이 제법 많습니다. 이 제품도 한 봉지가 만 원대 초반으로 기억하는데 50개 정도 들었을까요? 가격대비 맛과 품질이 괜찮습니다. 그런 제품을 사다가 여섯 개에 3,900원으로 받는 식으로 이윤을 남기면 손님과 상인 모두 나쁠 게 없고. 그럼에도 사람 심리가 웃긴 것이 이런 내용을 알고 있는 상태에서 다시 시켜 먹으라면, 괜히 좀 그렇습니다. 뭐랄까요. 손해 보는 느낌이랄까. ㅎㅎ

 

게다가 저 새우볼, 지금은 우리 집 냉동실에 대량으로 있어 먹고 싶을 때 양껏 튀겨먹을 수 있거든요. 어쨌든 맛있게 먹고 매장을 나서는데 미스 사이공이란 식당이 알고 보니 프랜차이즈였군요. 14개월 만에 170호점을 열었으니 기업형이나 다름없겠습니다. 뭐 그럼 어떻습니까. 우리나라 1인 평균 식사비에 못 미치면서 맛도 챙길 수 있는 곳을 찾기란 쉽지 않습니다. 이 정도면 일단은 공유해볼 만한 가치는 있다고 봅니다.

 

다만, 베트남 쌀국수의 인기도 최근 불고 있는 일본 가정 음식과 함께 언제 그 열풍이 꺾일지 모릅니다. 트랜드에 민감한 미식 시대인지라 하루가 멀다 하고 오픈과 폐업이 교차하는 국내 요식산업의 현실을 고려해 볼 때 지점만 우후죽순 늘렸다가는 추풍낙엽처럼 후두두 떨어질 수도 있습니다. 물론, 그러한 판단은 어디까지나 소비자들의 몫이겠지요. 저렴한 가격, 맛있는 음식으로 앞으로의 선전을 기대합니다.

 

<<더보기>>

나고야의 유명한 닭날개 튀김(세카이노 야마짱의 테바사키)

[응암동 요요미] 착한식당에 선정된 분식집

착한식당의 인도커리 전문점, 마살라 후기

홍대 착한치킨, 치킨인더키친 맛 후기

종편 방송, 프로그램 제작의 저렴한 꼼수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럭셜설
    2017.05.12 13: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희도 애들대리고 가끔 가는곳인데 애들먹을게 저 새우볼밖에 없더라구요 ㅎㅎ
    둘째(3살..)땜에 볶음밥도 시켜서 줘봤는데 맵다고.. (전 하나도 안맵던데...)
    그래서 해장할때 가끔 포장해서 먹는곳이지요
    가성비 괜찮은거 같아요~!
  2. 바보사랑
    2017.05.12 14: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끔 쌀국수나 볶음밥 먹고 싶을 때 가는 곳입니다. 노량진에서 시작한 가게로 알고 있어요. 저렴한 가격과 가격 대비 괜찮은 품질의 음식... 소고기는 미국산을 사용하지만 요즘과 같은 시대에 3,900원으로 한끼를 해결할 수 있는 좋은 곳인 듯 합니다.
  3. 낭만꽁치
    2017.05.12 17: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맛나겠네요. .. 입질님. ..저 주제하고 다른 질문쫌..ㅠㅜ..생선 말리기 포스팅 잘보고..숯불에 잘 궈 먹었습니다.
    근데 동네에 해삼이 엄청 많아서....이거 말리는 방법좀 없을까요...
  4. 2017.05.15 11: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가격이 무척 착하네요. 동남아 지역 쌀국수가 현지가격에 비해 많이 비싼 음식 중에 하나인지라, 한국인 걸 감안해도 가끔 너무 비싼 것 아닌가 생각이 들 때가 종종 있는데 좋은 가격입니다. 요즘 5천원짜리 메뉴 찾기도 힘든 때라 동네에 있으면 자주 방문할 것 같네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0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5,886,678
Today : 1,464 Yesterday : 40,784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