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네 근처에 연안식당이 생겨서 다녀왔습니다. 꼬막 비빔밥 때문인지 점심때 줄 서서 먹는다는데요. 미슐랭이 아닌 이상 줄까지 서가며 먹기는 싫어서 11시 오픈에 맞춰 갔습니다. 갔는데 이미 절반 정도의 테이블이 찼고, 지금도 계속해서 손님이 밀려듭니다. 아마 곧 줄이 생기겠죠?

 

 

해물 뚝배기 11,000원

 

주문한 것은 해물 뚝배기와 꼬막 비빔밥. 먼저 해물 뚝배기 첫인상은 그냥 적당해 보여요. 낙지 한 마리에 홍가리비, 피조개, 바지락.

 

 

생합도 한두 개 보이는 것 같고, 미더덕 친구 오만둥이도 보이네요. 국물 맛. 자연스러워서 좋습니다. 그런데 먹다 보면 좀 허전하다는 느낌을 지울 수 없어요. 11,000원짜리 해물 뚝배기에 뭘 기대하겠냐만, 그래도 뭔가 알찬 구성을 기대했는데 처음에 낙지 잘라 먹은 것 빼곤 저렴한 피조개에 바지락 건더기들뿐입니다. 국물 맛은 있는데 내용물이 막 알차다는 느낌은 안 들어요. 다음으로 넘어갑니다.

 

 

꼬막 비빔밥 12,000원

 

요즘 가장 핫한 메뉴인 꼬막 비빔밥입니다. 원조가 어딘지는 정확히 몰라요. 강릉의 엄지네가 원조라는 말이 있는데(정확한 건 아닙니다.) 꼬막 산지(별교)와 정 반대 방향에 있는 강릉에서 왜 꼬막이 유명해졌는지는 모릅니다. 그곳과 이곳의 차이라면, 엄지네는 양념에 비빈 밥이 나오고, 이곳 연안식당은 흰쌀밥이죠?

 

함께 곁들일 국물은 조개 미역국이 나왔는데 영혼 없어요. 그냥 프랜차이즈 맛입니다.

 

 

꼬막무침을 밥 위에 엎었습니다. 보니까 꼬막 살은 대략 100~150g 정도 들어간 것으로 보이는데 꼬막은 작은 걸 씁니다. 아무래도 단가 때문이겠죠.(꼬막은 크기에 따라 가격 차이가 꽤 벌어짐) 양은 혼자 먹을 때 적당합니다. 잘 드시는 남성분들에게는 다소 박한 양일 수도 있겠네요.  

 

 

어쨌든 꼬막 비빔밥을 비벼봅니다. 테이블에는 연안식당에서 자랑하는 참기름이 놓였는데 취향껏 넣어 드시면 됩니다. 저는 2숟가락 넣었어요. 그랬더니 제법 괜찮은 참기름 향이 폴폴 납니다. 참기름만큼은 다른 식당의 것보다 좋은 걸 쓰려는 의지가 보입니다.

 

꼬막 비빔밥 자체는 그냥 평범한 맛이에요. 사실 저는 양념 맛이 궁금했는데 특별한 지점은 찾지 못했어요. 꼬막 비빔밥에 들어가는 양념이란 게 그렇잖아요? 우리가 흔히 말하는 "갖은양념"

 

이 갖은양념에는 간장, 고춧가루, 설탕(또는 매실액), 다진 마늘이 반드시 들어가고, 참기름과 깨소금으로 마무리하죠. 하지만 이렇게만 만들면 뭔가 2% 부족한 느낌이 들 겁니다. 꼬막을 씹으면서 느꼈던 것은 꼬막이 자체적으로 품고 있는 감칠맛이 있는데 그것과 다른 감칠맛이 하나 더 느껴져요. 보나 마나 조미료겠지만, 뭐 다 좋습니다.

 

그냥 맛이 없어요. 저는..

 

누구 말마 따라 맛이란 건 지극히 주관적이라고 하니 이걸 맛있게 드시는 분도 많으리라 생각됩니다. 일단 꼬막 자체가 평소 자주 먹는 해산물이 아니고요. 지금 철에만 먹을 수 있는 '별미'란 인식이 있잖아요. 꼬막만 적당히 넣어도 적당히 씹히는 식감에 바다의 짭조름한 향과 양념의 단맛, 감칠맛 등으로 인해 적당히 맛있다고 생각할 테니까요.

 

결론 : 맛있다고 생각되는 분들은 계속 드시고, 맛없다고 생각하는 분들은 직접 만들어 먹자.

 

※ 추신

연안식당 꼬막 비빔밥 먹고 화딱지 나서 직접 만들어 먹었습니다. 내일 꼬막 비빔밥 레시피 올립니다.

 

#. 관련글 보기

고든램지 레시피로 만든 피시 스틱

한국 음식만큼 맛있게 매운 인도네시아 마나도의 전통 음식

돼지고기 보쌈, 야들야들하게 삶는 팁

초밥집에서 하지 말아야 할 행동

새우의 모든 것, 가장 비싸고 맛있는 새우는?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럭셜설
    2018.11.29 14: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창동점 생겨서 한번 가봤는데...
    남자 3명이서 이거저거 다양하게 시켜봤는데
    기대가 큰만큼 실망도 컷다는...쩝..
    다들 먹고나서 비슷한 생각이라 하더라구요 ㅎ

  2. 2018.11.29 15: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매콤해보이네요 ^^
    맛있을 것 같아요
  3. 2018.11.29 15: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러 번 갈 식당은 아니죠. 이 회사나 백종원 프랜차이즈나 수준이 비슷합니다.
  4. 2018.11.29 19: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꼬막은 특별한 맛보다는 양념맛으로 많이 먹더라구요 ㅎㅎㅎ 저도 사실 양념맛으로 많이먹어요 ㅎ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3002)N
수산물 (479)N
조행기 (482)
낚시팁 (273)
꾼의 레시피 (226)
생활 정보 (1088)N
여행 (426)
모집 공고 (28)

Statistics Graph
Total : 66,556,283
Today : 1,210 Yesterday : 23,44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