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구나 쉽고 간편하게 만들 수 있는 얼큰한 햄 고추장 찌개를 만들어봤어요
    가끔씩 입맛이 없거나 반찬 없을때 해먹으면 다른 반찬이 필요가 없답니다. 특히 휴가철 피서지에서 해드시면
    온가족이 한끼 식사 걱정 끝~! 아니겠어요 ^^
    저는 이 담에 야영낚시할때 한번 해 먹어볼려구요~! 난이도는 쉬우니깐 주부님들은 패스해주시구요. 
    고추장 찌개는 피서지에서 캠핑이나 야영할때도 괜찮을꺼 같아요. 아마 그렇게 해드시는 분들도 꽤 계실꺼라
    생각하면서 제가 종종 해먹는 고추장 찌개를 올려볼께요.


     *카테고리 관련 글*

    [쥔장의 맛집과 추억] - [제부도 맛집] 간장게장이 맛있는 '등대속둥지'
    [쥔장의 맛집과 추억] - 분위기 좋은 와인 레스토랑에서 은밀한 데이트를
    [쥔장의 맛집과 추억] - 제철맞은 갈가자미(납세미) 구이
    [쥔장의 맛집과 추억] - 응암동 서부병원옆 '호성 갈매기살(껍데기 무한리필)'
    [쥔장의 맛집과 추억] - 매운냉면의 추억 - 청량리 할머니냉면












    피서지에서 이거 하나면 다른반찬 필요없는 '햄 고추장 찌개'





    오늘은 멸치 대신 디포리를 사용해봤어요. 디포리 몇 마리에 다시마랑 건표고 갈은 가루를 넣고 국물을 내는데
    피서지 야영에선 그냥 다시다 넣고 하면 되요 ㅋ








    고추장 찌개는 자취생분들도 쉽게 할 수 있을꺼 같아요. 재료도 몇 개 안들어가는데..
    애호박, 양파, 청양고추, 두부, 파, 마늘, 통조림 햄(저는 스팸을 사용) 하면 되구요.
    아영에서 쓰실땐 이걸 모두 섞어서 냉동시켜가지고 현장에서 그대로 때려 넣으면 될꺼 같아요 ^^; (두부는 냉동에서 제외)








    레시피가 너무 간단해서 쓸 말이 별로 없어요 ^^;
    디포리 넣은 국물이 끓으면 고추장을 국물양에 맞게 넣어서 풀어준 다음 (여기선 한큰술)
    된장과 마늘 반수저 정도 넣고 휘휘 저어주세요.








    그리고 통조림 햄은 수저로 대충 퍼서 넣는게 핵심 ^^
    이왕이면 한입 크기로 너무 크지 않게 떠서 넣어주세요.








    그리고 애호박, 양파, 청양고추 다진거, 두부를 다 넣고 한소금 끓여낸 다음 마무리로 파를 솔솔 뿌리고 불을 끄면 되요.
    너무 쉽나? ㅎㅎ  만약에 먹다남은 김칫국물이 있으면 국물에 넣어주면 아주 좋아요.
    소금간은 따로 필요없어요~ 이미 육수와 된장으로 간은 맞춰졌으니깐 ^^ (그래도 싱거우면 아주 살짝만 넣어주세요)
    그래도 팔팔 끓인 후 불을 낮추고 은근하게 졸여서 국물 좀 살짝 날려주면 진한 국물 됩니다.








    얼마나 잘 되었나 시식들어갈께요.
    사실 고추장 찌개는 저의 18번 이예요. 아직 그 누구에게도 알려준 적이 없는데 (와이프도 모름)
    오늘 큰맘먹고 이 자리를 통해서 레시피를 밝혀요








    죄송합니다. 사실은 누구나 아는 고추장 찌개 방법이예요 ㅋㅋ
    이렇게 해드시는 분들 꽤 많을껄요? 피서지에서 혹은 팬션에서 한번 잡숴보세요. 다른 반판 필요없고
    얼큰하고 칼칼한 고추장 찌개하나면 한그릇 그냥 비워요 ^^*








    그리고 은근히 졸이면 된장의 풍미가 아주 살짝 나면서 햄 찌개의 고소함까지 ㅎㅎ
    햄 얘기가 나와서 말인데요~  통조림 햄이라면 각자 원하는 제품을 사용하면 되는데, 저는 다른 제품도 해봤지만
    개인적으로 스팸이 젤 맛있더라구요. 스펨이 간이 좀 쎈편이라 찌개용에 잘 맞는거 같아요.








    갓 지은 하얀 쌀밥에 햄 한조각 얹혀서 드셔보세요.
    요로코롬 한수저 떠서 먹다보면..








    국물에 밥을 적셔서 먹어도 보구요~ 다른 반찬은 김치말곤 별로 생각 안날꺼 같아요 ^^
    이것을 텐트치고 야영할때 한번 해먹어봤는데 아~~ 거의 듁음!!!
    햄은 그 자리에서 수저로 퍼서 넣으면 되고, 야채는 반찬통 같은데다 고추장, 된장, 다진마늘과 함께 넣어서
    그냥 한꺼번에 때려 부으시면 끝!
    여기에 라면사리를 넣어서 드셔도 되지만~ 저는 국물이 쪼그라들고 텁텁해져서 그냥 먹는 편이랍니다.








    안되겠네요~ 먹다보니 결국은 밥에 말아먹을 기세입니다.
    휴가철 피서지에서 먹는 햄 고추장 찌개!! 요거 하나로 한끼 식사 가뿐하게 하세요 ^^
    그리고..





    어제 모처럼 시간이 나서 제 블로그에 이웃님들 링크를 샥~ 정리해서 넣어뒀어요.
    한번씩 오셔서 링크 제대로 연결되어 있나 봐주셔도 되구요~  행여나 빠지신 이웃님도 있을지 몰라요 ㅠㅠ
    저에게 말씀해주시면 바로 링크 추가하겠습니다.
    이제부터 본격 휴가시즌이네요~  교통대란이 일어날지 모르지만 모두 건강하시고 시원시원한 주말 되시기 바랍니다!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입질의 추억 최신글*

    [본격 낚시만화] - 본격 낚시만화 - 철없는 숭어
    [바다낚시 정보/바다낚시 포인트 정보] - 시화방조제 낚시 포인트 총정리
    [입질의 추억] - 대부도 시화방조제의 낚시풍경 #1 (어느 노부부의 낚시)
    [쥔장의 맛집과 추억] - [제부도 맛집] 간장게장이 맛있는 '등대속둥지'
    [뉴칼레도니아 여행/뉴칼의 추억] - DSLR 촬영 이야기, 뉴칼레도니아 일데팡의 풍경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0.07.30 17: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끓이셨는데요?맛잇어보이고 침넘어가고,밥말아먹고싶고...
      시화에서 취사는안되죠?
      예사솜씨가아니신듯...
      • 2010.07.31 16: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생각해보니 오늘 레시피는 좀 멋데로 한거라~
        넣는 순서가 살짝 삐딱한거 같아요.. 시화에서도 취사가 공식적으론 아니지만 다들 해먹는거 같습니다~ 딱히 단속은 안하는거 같더라구요
    2. 2010.07.30 17: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배가 고프네요.
      오늘 집에 들어가면 이것들을 먹어볼 수 잇을가요?!

      집에 누군가 잇으명 링크 보내주고 끓여! 주세요! 라고 할텐데요.ㅋㅋㅋ
    3. 2010.07.30 18:43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아요, 좋아요~~~^^
      저의 남편 월욜부터 휴가라서(토,일, 쉬니 낼부터인셈~^^)
      어디든 떠날건데 펜션에서 이거 꼭 해먹어볼래요~ ㅎㅎ
      아니 남편에게 보여주고 남편더러 해달래야겠어요~ ㅎㅎ
      정말 맛있을 거 같아요~
      베리 굿~~ ㅎㅎ
    4. 2010.07.30 21: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외로운 솔로가 혼자 집에서 밥 해먹을때도 굿이겠어요^^
      이정도는 낼름 따라하는 새라새 ㅎㅎㅎ
    5. 2010.07.30 21: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야외에서는 뭘 먹어도 맛있지요.
      바위돌은 빼놓고.........ㅋㅋ
    6. 2010.07.30 21: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즘같은 더운날씨에 먹으면 이열치열이 따로 없겠군요....
      얼큰한 맛이 속이 확~ 풀릴것 같은 기분이겠습니다..
    7. 2010.07.30 2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간단한 레시피라고 해도.. 쉽지 않은 요리죠... ㅎㅎ
      아주 맛있어 보입니다.. ^^
    8. 2010.07.30 23: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거 울 낲편 차마고도로 떠나버리고 딸이랑 둘이 남았을때
      저도 한번 도전하고 싶어지는 요리인데요?
      제가 워낙 요리를 못해서요...ㅎㅎㅎ

      그리고 저도 링크에 걸어주셨네요?
      감사합니다.^^*
    9. 2010.07.31 00:3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렇게 해서먹는다면
      다른 반찬은 필요가 없을거같아요..
    10. 2010.07.31 00: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상하게도 밖에만 나가서 음식을 하면 그냥 마구 집어 넣고 하는 듯 보여도
      맛은 기가막히더라고요. 새벽시간이라 뭐 먹기는 아쉽고 눈으로만 만족해야
      겠습니다. ^^
    11. 2010.07.31 03: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다방면으로 능력자 ㅎㅎㅎ^^
    12. 2010.07.31 05: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홋..한그릇 바로 뚝딱이네요..
      전 사실 캠핑이 아니라도 술안주로
      고추장찌개 넘 좋아하거든요..
      잘 보고 갑니다.
    13. 2010.07.31 13: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군침..대박군침도네요
    14. 2010.07.31 19: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배고파요. 정말 먹고싶네요.ㅋㅋ
    15. 2010.07.31 2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ㅋ
      오랜만에 들러요~ㅋ
      완전 맛있어 보여요~~ㅠ.,ㅠ
      지금 밥하는중인데..윽..
      내일의 메뉴는 정해졌어요~ㅋㅋㅋ
      • 2010.08.01 13: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
        인류가 발명한 위대한 음식중에 초콜릿이라는 다큐를
        어제 봤었답니다. 정말 재미난 음식이더라구요~ 갑자기 초콜릿이 먹고 싶어요~ 방문감사합니다. 즐건 하루되시구요~
    16. 2010.08.01 11: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

      이건 저도 도전해볼만한거같습니다
    17. 2010.08.03 05:50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웰빙 양은이에 두부와호박~ 햄~뚝뚝떠서 끓인 고추장찌게는 야영지에선

      아주 쵝오이지요~부드러운두부와 달콤한 호박까지~~~

      더이상 말이 필요없겠네요~아주 맛나겠어요~

      행복한한주 되시고요~^^*
    18. 2010.08.04 18:41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메인등극을 감축드립니다~
      간단하지만 참 맛나는 고추장찌개죠~
      애호박에다가 제가 좋아하는 두부...
      거기에다가 입에 달라붙은 햄까지...ㅋㅋ~
      잘보고 갑니다.
      • 2010.08.05 11: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조범님 이렇게 축하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어쩐지 사람들이 많이 들어온다 했어요~ 가끔씩 메인노출은 정말 생활의 활력소 ㅠㅠ
        엄마 나 메인떴어 ㅠㅠ
    19. 더워 디지겠다
      2010.08.05 12:26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더워 죽겠다; 난 냉면이나 물회인줄 알았다;; 피서지에는 에어콘도 없어서 이런거 먹을라면 발에 물 담그고 먹어야짛
    20. 2010.08.05 12:55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햄이 돼지의 각종 부산물로 만든다는거 안다면 과연...................감칠맛나는건 창자와머리가 한몫하죠

    카테고리

    전체보기 (3631)N
    유튜브(입질의추억tv) (305)N
    수산물 (627)
    조행기 (486)
    낚시팁 (321)
    꾼의 레시피 (240)
    생활 정보 (723)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70)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06-14 14:21
    Total : 80,570,093
    Today : 4,943 Yesterday : 11,15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