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부도 시화방조제는 저에게 있어서 아주 뜻깊은 장소였습니다. 제가 처음으로 바다낚시를 배우고
    경험했던 바로 그 장소였으니깐요. 지금은 세월이 흘러흘러 조력도 쌓이고 점점 큰 물고기를 찾아 먼
    바다의 갯바위를 찾지만 시화방조제는 서민들에게 낚시의 추억과 애환이 담겨있는 아주 정겨운 곳이
    기도 합니다. 바다낚시의 불모지라 불리는 서울과 수도권에서 제법 큰 고기를 잡으려면 남해까지 가야
    하기 때문에 돈과 경비가 상당히 소요됩니다. 대부도 시화방조제는 비록 큰고기는 잡히지 않지만 서울
    에서 가장 가깝게 접근할 수 있는 대표적인 생활낚시터인데 그 곳을 3년만에 다녀왔어요.


     *카테고리 관련 글*

    [입질의 추억] - 좌대낚시의 추억 "안면도 구매항 좌대낚시 조행기"
    [입질의 추억] - 소안도 가을 감성돔 낚시 - 갯바위 낚시 안전수칙
    [입질의 추억] - 봄철 감성돔 낚시 "봄철 서해권 감성돔 낚시를 위해 찾아간 충남 보령 용섬"
    [입질의 추억] - 남자 넷이서 서울서 거제도까지 버스 타고가서 낚시한 사연
    [입질의 추억] - 봄여행지 추천! 조개잡이, 골뱅이잡이 "자연산 골뱅이 잘 잡는 방법!"












    대부도 시화방조제의 낚시풍경 #1
    '범상치 않은 할머니의 낚시실력'



    시화방조제는 참 이상한 낚시 포인트 입니다.
    고수가 아니라면 고기를 허용하지 않는 난공불략인데 막상 서울에서 가깝다는 이유로 초보 강태공들이 많이 찾는 곳이기도 합니다.
    게다가 바다낚시를 배우기도 좋고, 가족과 연인끼리 나들이겸 낚시를 즐기기에도 딱 좋습니다.
    그런데 고기를 잡는 사람은 정말 손 꼽을 정도로 시화방조제는 쉽게 고기를 안내주는 그런 곳이기도 합니다.
    저 역시 시화방조에서 그닥 기억될 만한 입질의 추억이 없을 정도로 재미를 보지 못했지만 이곳에서 전 찌낚시의 기초를 닦았던 곳이기도 합니다.





    오래간만에 찾은 시화방조제는 많은 사람들로 활기를 띄었습니다. 연인과 가족끼리 즐거운 한때를 보내는 사람들, 낚시 삼매경에 빠진 분들까지
    모두가 행복해 보였습니다. 다들 열심히 낚시를 하는데 저도 빠질 수 없어서 그 대열에 합류해봤어요.






    노부부가 다정하게 채비를 준비하는 모습


    사실 이 날은 낚시를 위해 찾은건 아니였습니다. 시화방조제 포인트 공략집을 포스팅하기 위해 촬영차 들렸습니다.
    2년 전부터 줄곧 남해쪽으로만 다녀왔기 때문에 시화방조제에서 낚시를 해본건 무척 오래간만이예요. 
    낚시대를 가져와 채비를 마치고 던지던 찰나 한 노부부가 우리 옆으로 오셔서 낚시준비를 하더랍니다.
    오자마자 일사분란하게 채비를 준비하는 모습이 마치 저희 부부를 보는 듯 하였습니다 ^^;






    할머니의 캐스팅 자세, 왠지 예사스럽지가 않다.


    3년만의 시화방조제, 비록 큰고기를 잡진 못해도 마트에서 파는 손바닥만한 우럭을 잡는건 가능하기에 바다를 향해 던져봅니다.
    우럭 서너마리만 잡아도 훌륭한 매운탕거리가 됩니다. 더군다나 자연산 아니겠습니까 ^^* 






    망망대해를 향한 노부부의 시선, 앉아계신 모습에 왠지모를 낚시의 연륜이 느껴진다.


    바다도 잠잠하고 찌도 잠잠합니다. 그렇게 시간이 약간 흐른 뒤 첫 입질이 옵니다!








    할아버지께서(할아버지라 하기엔 넘 정정하신데요 ㅎㅎ) 손바닥만한 우럭을 잡아 올립니다.
    에게~ 겨우 저거? 라고 생각하면 안됩니다. 시화방조제에서 저 정도 씨알은 꽤나 준수한 편이거든요 ^^








    저희는 낚시대 하나로 와이프와 번갈아가며 했답니다. 저보다 어복이 많은 와이프가 하면 좀 더 낫지 않을까 생각하면서 ~
    그러다가 할머니가 갑자기 휙~~하고 챔질을 하는데 그 순발력이 보통이 아닙니다.








    찌가 들어가자마자 낚아 채여 올라온 고기는 다름아닌 '우럭' 
    할머니는 첫고기를 들고 당당하게 할아버지께로 갑니다.








    방파제에서 여러사람들과 함께 낚시를 하다보면 은근 경쟁심이 생기기도 해요~ 옆 사람은 잡는데 나는 못잡고
    저야 마음을 비우고(과연? ㅋㅋ) 편하게 온거라 상관은 없지만 아직까지 한마리도 못잡은게 영 찜찜합니다.








    찌 들어가는걸 놓칠새라 정말 집중력있는 낚시를 하고 계십니다. 낚시하는 사람들 폼만 봐도 초보인지 고수인지 안다던데
    저 여유있는 자세에서 그동안의 낚시 연륜을 느낄 수 있다랄까요?








    그러다가 아무런 미동도 없이 휙~ 챔질을 하시더니 여유있게 한마리를 끌어내십니다. 지금 제 주변에서 고기 잡는 유일한 분이세요.
    반대편에도 사람들이 상당히 많지만 다들 못잡고 있어요~ 시화방조제는 공략지점이 따로 있는데 할머니는 그 부분을 정확하게 아는거 같고
    다른 분들은 그걸 모르시는거 같더라구요~  근데 난 왜 입질이 없지? ㅎㅎ








    저하고 옆의 노부부하고는 공략지점과 수심이 거의 비슷한줄 알아요. 다만 다른게 있다면 저는 크릴새우를 쓰는 중이고 노부부는
    갯지렁이를 쓴다는게 차이라면 차이.. 근데 이 차이가 상당할 수도 있겠습니다.
    자꾸 할머니쪽에서만 올라오는 우럭을 보니 저기가 포인트인가? 싶기도 하고..
    또한 저는 치어떼들의 갉아먹기에 크릴새우가 너덜너덜해져서 올라오는 상황입니다.






    주변에선 유일하게 연타석 입질을 받고 계신 할머니


    이젠 아예 할머니한테서만 고기들이 물고 올라옵니다. 참 신기하죠?
    고기들이 할머니를 알아보나 봅니다. 낚시란게 원래 그래요. 비슷한 방법으로 낚시를 하는거 같아도 아주 작은 차이 하나 때문에
    한사람에게만 입질이 몰리는 경우가 있습니다. 그 작은 차이를 빨리 캐취해내지 않으면 이러한 상황은 계속된다는 것을..






    시화방조제에선 특효약인 소세지찌 채비에 우럭들이 연신 낚여 온다.


    그래도 잡은 고기를 처리하는건 할머니도 어지간히 싫으신가 봅니다. ^^;
    항상 잡은고기는 남편분에게 떠넘기고 남편분이 들고있던 낚시대를 받아서 재빨리 낚시를 하는 모습은 우리부부와 아주 닮은거 같아요..
    시화방조제는 자기자신을 확실히 알아주는 사람에게만 고기를 허락하는 곳 같습니다.
    할머니 혼자 네댓마리를 잡아내시는 동안 주변 사람들은 아무도 잡질 못했으니 시선이 자연스레 할머니쪽으로 쏠리더라구요.
    약 2시간 정도 낚시를 하다보니 이젠 할머니에게 마저 입질이 끊겼습니다. 물때가 한풀 꺾인 모양입니다.
    이렇게 부부가 함께 낚시하는 모습을 보니 우리도 훗날엔 저런 모습이려나? 하는 생각이 들어요.
    아무쪼록 두분 오래오래 행복하시고 운치있는 낚시 즐기시기 바랍니다. ^^
    저는 낚시대를 접고 다음 촬영지를 향해 갑니다. 다음 회를 보시려면 여기를 클릭!



     
    제 블로그가 마음에 들면 구독+해 주세요! 더 좋은 글로 보답하겠습니다


     *입질의 추억 최신글*

    [쥔장의 맛집과 추억] - [제부도 맛집] 간장게장이 맛있는 '등대속둥지'
    [뉴칼레도니아 여행/뉴칼의 추억] - DSLR 촬영 이야기, 뉴칼레도니아 일데팡의 풍경
    [유용한 정보] - 막힘없이 서해안고속도로 진입하는 방법
    [뉴칼레도니아 여행/뉴칼레도니아 여행기] - 뉴칼레도니아 여행 #3 - 누메아, 낭만적인 앙스바타 해변
    [쥔장의 맛집과 추억] - 분위기 좋은 와인 레스토랑에서 은밀한 데이트를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0.07.28 15: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할머니포스가 정말..흉내낼수없는
      뭔가가 느껴지네요~
      궁금한건 정말 왜 한 분에게만
      고기가 갈까요..그 풀리지 않은 비밀을
      정말 알고싶네요ㅠㅠ
    2. 2010.07.28 16: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고기가 안나오면
      포인트며, 미끼며..
      바람에 흔들리는 갈대가 되죠^^
    3. 2010.07.28 16: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역시 연륜은 무시 못하나봐요..^^
      웬지 포스가..ㅋㅋ
    4. 2010.07.28 16: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제가오래전에갔던시화는냄새때문에 사람들이못살동네라고생각했는데..
      많이좋아졌군요.
      할머니포스도멋잇지만 거기게신느모든분들의모습도행복해보입니다.
      부러부러,,,
    5. 2010.07.28 17: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상해요이상해요

      원래도 사진이 좋으셨지만 언젠가부터 확달라진거같아요+_+

      카메라 바꾸셧나요 ㅎㅎ

      으..바꾸셧다는글을 못본거같아서...

      괜히 요새 제가 카메라 지름신이 와서 엉뚱한말하고갑니다^^
      • 2010.07.28 19: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눈썰미 있으십니다.. 카메라가 바뀐건 아니구요~^^
        원래 표준렌즈 하나가지고 사용했는데 뉴칼 여행부턴
        광각이랑 망원까지 사용하고 있답니다. 오늘 포스팅은
        망원으로만 찍은건데 형님에게 빌린거거든요
        아예 하나 사고 싶어요 ^^
    6. 2010.07.28 17: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항상 생각하지만, 같은 취미를 가지고 같이 활동하는 모습..너무 예뻐보여요~ 저두 언젠간 꼬옥!! 크흑.. ㅠ^ㅠ
    7. 2010.07.28 17: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혹시 전생에 강태공이 아니였을까요? ㅎㅎㅎ ㅡ,ㅡ;
    8. 2010.07.28 18:2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노부부의 낚시하는 모습이 어쩜 저렇게도 평화롭고 행복한 모습으로 보이는지요. 먼 훗날의 압질님 가정이 될 것이라고 생각하니, 노부부의 낚시질 하는 모습이 예사롭게 보이지 않는군요. 부인과 낚시질을 함께 하시니 얼마나 행복하실까낭..
    9. 2010.07.28 18: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할무이 멋쨍이~~~
      옆에서 기 팍 죽어 계셨겠는데요. ㅎㅎㅎ
      다음엔 지렁이로 도전해 보세요. 부부 낚시 경연 ....^^
      노부부와 신혼 부부의 낚시 대결... 이런걸로...^^*
    10. 2010.07.28 18: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부부대결....ㅋㅋㅋ 저는 오늘 고래잡으러 다녀왔으요...ㅋㅋㅋ 호텔에 도착해서야 이제겨우 인터넷질을 ...ㅋㅋㅋ
    11. 2010.07.28 19: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직까지 낚시는 접해보지 못한 것이라서 입질님의 블로그에 오면 항상 낚시에 도전해봐?? 하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멋진 노부부 모습.... 잘보고 갑니다.
    12. 2010.07.28 20: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
      준비가 철저하신 듯 합니다.
      자세도 그렇고 복장도 그렇고 예사로이 보이지 않아요
      고기도 ㅋㅋㅋ 잘 잡으시고 ...
      얼마나 방파제에 서 계셨을지 짐작만 해봅니다.
      한 곳을 오래토록 서 있으면 저리 낚을 수 있을까요? ㅎ
    13. 2010.07.28 22: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오...할머니...
      아마도 오랜 연륜 탓..
      건강도 잘 챙기고 계시나봅니다.
      은근히 체력 좋아야 하지 않나요?
    14. 2010.07.28 23: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ㅎ여성 분들은 햇볕에 노출을 단디 무장 하시는군요 ㅎㅎ^
    15. 2010.07.29 00: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대단하신 할머니시군요.
      아무래도 하루이틀 하신 실력은 아닌듯 합니다.
      부부 두분이 함께하는 모습이 참 보기 좋습니다.^^
    16. 2010.07.29 03: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모습을 보니 나중에 나중에
      입질님도 저렇게 함께 다니지 않을까 생각이 드는데요..
      참 좋아하는 모습..
      그리고 입질의 추억님의
      행복한 모습..
      함께 겹쳐보입니다..
    17. 2010.07.29 03: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할머니 멋지네요^^
    18. 2010.07.29 04: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 숨은 지존이신가보네요 - !
      낚시 잘하시는분들은 제 우상인듯싶습니다 ㅎㅎ
    19. 2010.07.29 16: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남녀노소 낚시를 즐기는 분들이 정말 많군요.
      저도 정말 해보고 싶어요
      손맛..짜릿짜릿 할듯 합니다.
    20. 사나이하
      2011.01.28 17: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딜가나 저런 고수? 분들은 한분씩은 있으시드라고요 ㅎㅎㅎ
      남들 못잡아도 혼자 잡으시는 무슨 도인 같으신 ㅎㅎㅎ
      노부부 정말 부럽고 보기 좋습니다^^ 저도 꿈꿔봅니다 저희 노후모습을,,,^^
      웃으면서 잘 보았습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2897)N
    수산물 (443)
    조행기 (471)N
    낚시팁 (265)
    꾼의 레시피 (212)
    생활 정보 (1052)N
    여행 (426)
    모집 공고 (28)

    Total : 64,383,818
    Today : 4,265 Yesterday : 15,41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