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철 꼬막 상식, 참꼬막 구별법(꼬막 제철)


 

 

날이 갈수록 자연산 꼬막이 귀해져 지금은 대량으로 씨를 뿌려 수확하기에 이르렀지만, 그래도 찬바람이 쌩쌩 불 때면 짭조름한 꼬막찜이 생각나곤 합니다. 주로 조수간만의 차이가 큰 서해와 서남해 개펄에 서식하는데 동아시아에 서식하는 꼬막의 분류는 학술적으로 총 5종류에 이르지만, 우리나라에는 표준명 꼬막, 새꼬막, 피조개, 어긋물린새꼬막 이렇게 4종이 서식하고 있으며, 시장에 유통되고 있는 종류는 표준명 꼬막, 새꼬막, 피조개, 그리고 큰이랑피조개가 유통되고 있습니다. 꼬막의 수확은 11월부터 시작되지만, 살이 포동포동 찌기 시작하는 12월부터 이듬해 초봄까지가 제철로 이 시기의 꼬막은 따로 해감하지 않아도 될 만큼 알이 꽉 차고 맛이 오릅니다. 그래서 오늘 이 시간에는 제철 맞은 꼬막의 종류와 참꼬막을 구별하는 기본적인 방법에 관해 알아봅니다. 이들 꼬막의 종류를 구분하는 것은 유사 조개류를 파악하고 알아보는 가장 기초적인 내용이지만, 의외로 이러한 사실을 모르는 이들이 많고, 이러한 맹점을 이용해 일부 비양심 상인은 일본산 참꼬막을 국산으로 둔갑해 판매하는 만큼, 꼬막을 좋아하는 사람이라면 꼭 알아두어야 할 것입니다.  

 

 

<사진 1> 참꼬막과 새꼬막 비교 컷

 

동아시아에 서식하는 꼬막은 모두 '와농자(瓦壟子)'에 해당합니다. 와농자는 조개껍데기에 패인 주름이 마치 기왓골을 닮았다고 하여 붙여진 말입니다. 와농자에 해당하는 꼬막은 총 다섯 종류로 분류됩니다.

 

1) 꼬막

2) 새꼬막

3) 피조개

4) 어긋물린새꼬막

5) 큰이랑피조개

 

이중 시중에 흔히 유통되는 것은

 

1) 꼬막 → 대게 참꼬막으로 표기함

2) 새꼬막 → 새꼬막 그대로 표기

3) 피조개 → 피꼬막이라고도 불림

4) 큰이랑피조개 → 새꼬막이라고 표기(실제로 새꼬막과 외형이 90% 가까이 비슷하다.)

 

이 정도입니다. 이중 1), 2), 3) 번은 대부분 서해와 남해산이며, 4)번은 중국산입니다.

간혹 일본에서 들여온 참꼬막이 있는데 아래 구별법에서 다시 언급하겠습니다.

 

 

<사진 2> 표준명 피조개(피꼬막)

 

크기순으로는 꼬막 < 새꼬막 < 큰이랑피조개 < 피조개 순으로 피조개가 가장 크며, 참꼬막이라 불리는 꼬막이 가장 작습니다.

 

 

<사진 3> 꼬막(왼쪽), 새꼬막(오른쪽)

 

지금 철, 마트와 재래시장에 가면 흔히 볼 수 있는 두 종류의 꼬막입니다. (참꼬막은 수량이 달려 보기 어려울 때도 있습니다.)

지금부터는 표준명 꼬막을 시장에서 부르는 명칭인 '참꼬막'으로 쓰겠습니다. 꼬막 종류는 부채살 모양의 골이 패어 있는데 이를 전문용어로 '방사륵'이라고 부릅니다. 참꼬막의 방사륵은 17~18개이며, 새꼬막은 약 30~34개, 그리고 피조개는 약 42~43개인데 굳이 방사륵을 일일이 세보지 않더라도 참꼬막과 새꼬막의 구별은 초보 주부들이 쉽게 알아차릴 만큼 뚜렷한 특징을 보입니다. 그래서 시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저렴한 새꼬막을 두 배 이상 비싼 참꼬막으로 속여 파는 일이 아마도 없을 것입니다.

 

 

국산 참꼬막은 각장의 길이가 최대 4cm를 넘지 않는다

 

#. 국산과 일본산 참꼬막의 특징

하지만 같은 참꼬막이면서 원산지만 다르다면 이야기는 달라집니다. 일본산 참꼬막의 서식 환경은 개펄이 있는 지역이 매우 한정되고 그 조차도 우리나라만큼의 고운 개흙이 아니므로 국산으로의 둔갑을 위해 우리네 개펄을 묻혀서 팔기도 합니다. 그래서 일본산 참꼬막은 개펄이 잔뜩 묻은 반면, 국산 참꼬막과 새꼬막은 세척을 거치므로 오히려 개펄이 많이 묻어있지 않습니다. 결정적으로 일본산 참꼬막은 각장의 길이가 4cm 넘는 게 태반이고 5cm가 넘어갈 만큼 크지만, 국내산 참꼬막의 각장은 평균적으로 3~4cm에 불과하며, 이는 새꼬막보다 작은 크기입니다. 

 

 

참꼬막의 속살

 

새꼬막의 속살

 

#. 참꼬막과 새꼬막의 맛 비교

참꼬막과 새꼬막의 속살은 개체 수에 따른 차이가 작아 대부분 이러한 모양을 갖습니다. 참꼬막을 열어보면 검적색 부위가 도드라지게 자리 잡고 있고, 새꼬막은 전반적으로 밝고 노르스름해서 확연히 구분됩니다. 맛은 양념하지 않은 상태에서 확연한 차이를 느낄 수 있습니다.

 

1) 참꼬막 : 조금 단단하고 쫄깃한 식감, 은은하게 풍기는 바다향의 조개 육즙이 짜지 않고, 씹으면 씹을수록 차지고 달다.

2) 새꼬막 : 참꼬막보다 상대적으로 부드러운 식감, 조개 육즙이 짜다, 씹으면 약간 질기고 바다의 짠맛이 든다.

 

하지만 양념을 얹어 먹으면 이러한 맛의 차이도 의미 없어집니다. 그래서 새꼬막은 주로 양념장을 얹은 찜으로 요리하며, 참꼬막은 양념장 없이 살짝 데쳐 먹거나 조개 육즙의 보전을 위해 증기로 쪄먹는 조리법이 어울립니다.

 

 

시장에 가면 새꼬막을 무더기로 팔지만, 참꼬막은 상대적으로 귀하고 비쌉니다. 현재 시세로 새꼬막은 1kg에 10,000~12,000원 선이고, 참꼬막은 22,000원 선으로 두 배 가까이 차이가 납니다. 이렇게 참꼬막의 가격이 비싼 이유는 개체 수가 적고 전량 자연산이기 때문인데 무엇보다도 가장 큰 원인은 간척지와 방조제, 항만 건설 등을 이유로 개펄을 매립해 서식 여건이 줄어들었기 때문입니다. 그래서 일부 지역에서는 참꼬막의 양식을 시도 중에 있는데 아직은 시작한 지 얼마 되지 않아서 상업 용도의 출하에는 미치지 못했습니다.

 

 

#. 싱싱한 꼬막 구별법

위 사진을 보면 새꼬막이 입을 벌리고 있는데 손을 갖다 댔을 때 즉시 입을 다물면, 그 꼬막은 물론 함께 담긴 입 다문 꼬막들도 모두 싱싱하게 살아있다는 증거입니다.

 

 

입을 벌리든 벌리지 않든 모두 싱싱한 꼬막이다

 

조만간 꼬막 삶는 방법과 음식을 소개하겠지만, 꼬막을 데칠 때 입을 살짝 벌리면 그 꼬막은 산 꼬막이고. 여전히 입을 벌리지 않아도 산 꼬막입니다. 꼬막은 다른 조개와 달리 입을 벌리지 않았다고 해서 죽은 것은 아닙니다. 간혹 죽은 꼬막이 섞여 있다 하더라도 다른 싱싱한 꼬막 속에 있는 것이라면 죽은 지 얼마 지나지 않은 것이므로 먹어도 이상 없습니다. 입을 벌리지 않은 꼬막의 껍데기를 까는 요령은 조만간 '꼬막 손질 법(동영상)'이라는 글로 소개하겠습니다.

 

 

지금 제 도마에는 총 3종류의 꼬막이 놓여 있습니다. 여기서 참꼬막은 이글을 통해 확실히 각인되었을 것입니다.

그렇다면 나머지 두 개는 새꼬막인데 어느 것이 국산이고 중국산인지 알아맞혀 보시기 바랍니다. 얼마 전, 제 페이스북에서 문제를 냈는데 50%의 확률임에도 불구하고 대부분 알아맞히지 못했습니다. (아마 그때 틀렸던 분들은 여기서 정답을 말할 것입니다.)

이러한 맹점을 이용해 지금 재래시장에서는 중국산 새꼬막을 국산 새꼬막으로 둔갑해 팔고 있음을 확인하였습니다.

조만간 노량진 수산시장의 꼬막 판매 실태와 함께 국내산와 중국산 새꼬막 구별법에 관해 정리해드리겠습니다.

 

<<더보기>>

수산시장 저울눈속임, 소포제의 심각성

지극히 개인적인 맥주에 관한 썰(1906, 마튼즈, 호가든, 발라스트 포인트)

제철 과메기, 초보자도 맛있게 먹는 방법

사람 위에 방어 있나?

소비자 기만하는 수산시장(자갈치시장)의 상술과 편법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럭셜설
    2015.12.16 10: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 참꼬막 2 세꼬막 국산 3 세꼬막 중국산?
    도다리도 어려웠는데 국산 중국산 구별하기 어렵네요 ㅎ

    아 그리고 질문..
    수산시장이나 마트에서 생물로 파는 죽은 생선은 기생충이 없을까요?
    어차피 조리해서 먹긴하는데 찝찝해서.. ㅎ

    수산시장(서울쪽..)에서 주로 회를 활어인놈 찍어서 먹긴하는데 모듬회도 많이 팔더라구요..
    상인한테 물어보면 방금잡은넘 숙성시켜 내놓는거라하던데.. 모듬회 궁금합니다~~

    매일같이 아침에 출근해서 찾아보는 애독자? 인데 항상 수고 많으십니다~
    • 허씨
      2015.12.17 11: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제가 알기로 생선이 죽으면 기생충은 거의다 죽고 일부는 몇일 살아있는종이 있는것으로 알고 있고요 냉동시켜도 다죽습니다.
      열로 조리하면 기생충과 알도 다죽습니다.
  2. 기차화통
    2015.12.16 10: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내주신 문제에 중국산 새꼬막은 오른쪽에 좀 거무티티한것이 아닐런지요...ㅎㅎ

    꼬막하면 벌교에 여자만이 생각납니다...
    일본산 새꼬막을 일부러 개펄을 묻여 국내산이라고
    속여판다는 티비 고발프로그램을 본 기억도 나네요...

    오늘도 좋은 정보 잘 얻어갑니다^^
  3. 니나
    2015.12.16 12:3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수살땐 집 앞에 뻘이 있어서 동네사람들한테 한냄비씩 참고막을 얻어다 앉은자리에서 다 까먹곤 했는데,그 맛을 왜이리 찾기가 어려운가했더니 참꼬막이 그리 귀한 것이었던가요.
    • 상원아빠
      2015.12.16 17: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요새 순천이나 여수에서 아니 보성가서도 참꼬막 먹기 많이 힘든것 같습니다.
      예전 저희 외갓집 마당 한켠엔 꼬막 껍데기가 거짓말 조금 보태서 산을 이뤘는데 요새 꼬막 그렇게 먹었다간 살림 거덜 날겁니다.^^
      그리고... 방어는 한마리 밖에 못잡아 집에서 마눌님께 진상했습니다.
      담에 도전하게 된다면 연락 드릴께요^^;
  4. 참참
    2015.12.16 15: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기엔 참꼬막이 제일 볼품없고 맛없어 보이는데 막상 먹어보면 다른가봐요?

    전 요즘 꼬막들이 예전에 먹던 것보다 커지고 실해져서 뭔가 품종개량이 이루어졌나 했는데 중국산하고 새꼬막같은 거였구나...
  5. 허씨
    2015.12.17 11: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봤습니다.
  6. 허씨
    2015.12.17 11:1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실인가 모르겠는데 3년전인가 중국에서 한국산 피조개가 껍질이 얇고 커서 종패로 쓴다고 하고
    통영이나 사천근방서 몇백만원 어치씩 사서 밀수를 해가던데요.
  7. 2015.12.17 12:0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얼마전 '천기누설'이라는 티비 프로그램을 보니 피꼬막에 있는 불그스럼한 게 사실 피가 아니라 꼬막의 주 먹이인 새우 등등이 소화과정에서 산화되어 붉게 변하는 내장 성분인데 이게 빈혈기가 있거나 피가 안 좋은 사람에게 그리 좋다고 하더라고요.
  8. 2015.12.17 17:2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 정말 꼬막 한판 한판 하고 싶네요~
    이번에 구별법 제대로 배워봅니다~ ㅎㅎㅎ
  9. 2015.12.18 00: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전 꼬막 참 좋아하는데도 잘 몰랐네요ㅠㅠ
    맨 왼쪽이 거무튀튀한 것이 참꼬막인 것 같고 가운데가 새꼬막 그리고 맨 오른쪽이 중국산... 맞나요??ㅎㅎㅎ
  10. 의지낙관
    2015.12.18 12: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1. 참꼬막
    2. 국산 세꼬막
    3. 중국산 세꼬막

    아 참꼬막 먹고싶네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7,428,208
Today : 3,639 Yesterday : 27,82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