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시 노형동의 어느 샤브샤브 전문점

 

이곳은 제주시 노형동에 있는 돼지고기 샤브샤브 전문점입니다. 관광객들에겐 잘 알려지지 않아서 보시다시피 현지 주민들이 주로 이용하고 있죠. 일행과 낚시를 마치고 온 길이라 춥고, 배도 고픕니다. 사실 이 상황에서는 무언들 안 맛있겠냐마는 그래도 이왕이면, 그리 비싸지 않으면서 맛까지 챙길 수 있는, 여기에 오랜만에 만난 분도 계시니 술 한 잔 주거니 받으면서 편안하게 식사할 곳이면 더욱 좋겠죠. 마침 제주시에 사는 지인분이 추천해주는 곳으로 갔는데 돼지고기 샤브샤브 집입니다.

 

 

이 집의 물가 상승을 알아봤는데 2011년 9,500원 하던 돼지고기 샤브샤브가 지금은 꽤 올랐습니다. 칼국수도 있지만, 대부분 돼지고기 샤브샤브를 시켜먹는 분위기. 여기선 4인분을 주문합니다.

 

 

먼저 채소가 한 접시 나오는데 한두 번 정도 리필할 수 있습니다.

 

 

이어서 나온 돼지고기는 샤브샤브 용이 그렇듯 아주 얇게 갈려 나옵니다. 4인분 치고는 한눈에 봐도 양이 많죠. 고기가 얇아서 많아 보이는 게 아니고, 먹다 보면 실제 양도 많음을 느낍니다.

 

 

제주시의 다른 돼지고기 샤브샤브 전문점을 몇 군데 다녀봤지만, 양은 여기가 가장 많아 보입니다. 고기 빛깔도 이 정도면 나쁘지 않죠. 익었을 때 맛이 기대됩니다. 

 

 

김치는 평범.

 

 

겉절이처럼 무친 갓김치가 돼지고기와 궁합이 좋다고 해서 먼저 맛을 보는데, 처음에 멋모르고 집어 먹었다가 코가 뻥 뚫리는 줄. ㅎㅎ 코끝이 찡해 눈물이 날 뻔했습니다. 고추냉이를 먹었을 때의 쨍함과 쏘는 맛이 강렬해 그냥 먹기보다는 돼지고기와 함께 먹어야 할 것 같은데 톡 쏘라고 일부러 안 익은 것을 낸 것으로 보입니다.  

 

 

이렇게 돼지고기 샤브샤브 한 상이 차려지고

 

 

육수는 깔끔하고 자연스러운 감칠맛이 느껴지는데 이 부분에서 다른 곳의 샤브샤브 육수와 약간의 차별성이 느껴지네요. 정확히 무엇이 들어갔는지 궁금하지만, 채소가 베이스란 점 외에는 말을 아끼시는 아주머니. ^^

 

 

어쨌든 채소를 넣고 좀 끓이다가 돼지고기 몇 점을 담가 봅니다. 고기가 얇아 금방 익습니다. 돼지고기는 끝까지 익혀 먹어야 한다면서 팔짱 끼고 기다릴 필요가 없습니다.  

 

 

색이 변했다 싶으면 곧바로 건져서  

 

 

처음에는 이 집 돼지고기 샤브샤브 맛의 키포인트라 할 수 있는 갓김치와 함께 먹어 봅니다.

 

 

소스 찍어 먹는 맛도 괜찮기는 한데..

 

 

역시 '갓(God)'김치와 함께 싸먹는 편이 제겐 좀 더 나은데 이 둘이 입안에서 뒹굴 때 나는 맛이 으아~

 

그런데 이 집 돼지고기는 기존에 맛보았던 샤브샤브용 돼지고기와는 맛과 질감에서 확실한 차이가 나는군요. 전에는 돼지고기 샤브샤브를 그저 깔끔하고 담백한 맛으로 먹었는데 이 돼지고기는 소 차돌박이를 건져 먹는 느낌도 납니다. 씹는 맛도 제법 있고 고소한 맛이 나서 잡내가 비집고 들어올 틈은 없군요. 무엇보다도 양이 푸짐하니 재면서 먹을 필요도 없고.

 

 

국물 요리다 보니 평소보다 소주를 많이 들이키게 된다는 점이 흠이라면 흠. 가격대, 맛, 양, 여러 면에서 크게 흠잡을 게 없어 보이는 곳을 오랜만에 발견. 

 

 

마무리는 칼국수.

 

 

톡 쏘는 갓김치와 함께 후루룩하면 이 추운 날 배가 따듯해지고 속이 든든하겠죠. 이날 간만에 주량을 넘겼지만, 그래도 속이 괜찮았어요.

 

제주도에는 돼지고기 샤브샤브 전문점이 정말 많습니다. 저마다 조금씩 특색을 갖고 있겠지만, 일단 고기 푸짐하게 먹으려면 비싸죠. 고기 한판 추가하면 기본이 8천원이고, 샤브샤브에 무슨 특선이니 모둠이니 이런 글자 들어가면 1인 2~3만원이 넘어가기도 합니다. 물론, 그렇게 시키면 소고기도 나오고 새우도 나오기는 한데 개인적으론 별로.

 

저렴한 점심 특선을 시키면 고기는 쥐꼬리만큼만 나오고, 이 집처럼 1인분에 1.2~1.3만원 정도 하는 곳도 많습니다만, 이 가격에는 고기가 1인 150g 이하로 나오면 나왔지 그보다 많이 나오는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양이 한정되니 고기를 재면서 먹는 건 질색이죠. 예전에 궁OO나, 강OO선 샤브샤브도 가보면서 둘 다 괜찮은 맛에 소개했는데 이 집이 그냥 올킬 해버렸습니다.

 

앞으로 이 집보다 돼지고기 샤브샤브 맛있는 집 찾으려면 부단히 다녀야 할 지도 모르겠습니다. 제주도 구석구석 찾다보면 어디든 나오지 않겠냐마는 당분간 제 마음속에는 이 집일 것 같네요. 참고로 겨울 시즌에는 유채 나물이 나오는데 이게 또 별미라고 합니다.

 

조박사 샤브샤브(위치는 본문 하단에 지도 참조)

영업 시간 및 휴무일 : 정보 부족(전화로 문의)

내비 주소 : 제주시 노형동 1289-1

연락처 : 064-746-8668

주차장 : 완비

 

<<더보기>>

제주도 숨은 맛집, 제주 한우와 검정 육우 전문점 '우미정'

저렴한 가격에 객주리(쥐치)회와 조림이 일품인 모살물

객주리 조림과 자리물회 잘하는 집(제주도 오면 꼭 한 번 먹어봐야 할 별미)

제주 자연산 다금바리 기행(2), 기대를 저버리지 않은 맛

특허 낸 마라도 짜장면의 유쾌하지 않은 사실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상원아빠
    2017.01.20 12: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여기는 가보고 싶은 곳 중 하나입니다.
    제주도 내려가려고 계속 보고 있는데 날씨가 안받쳐주네요.
    왠만하면 저는 당일치기 낚시라 갈 수 있을지는 모르겠지만 애들과 제주도 여행 가게된다면 그 때는 한번 가봐야 겠네요.
    정말 맛있어 보입니다.^^
  2. 2017.01.20 20:39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3. 파르르
    2017.01.21 16: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만 가는 집인데...ㅜㅜㅜ
  4. 제주인
    2017.01.22 00:3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홍보는좋으나
    다른집까지 거론되는건 좀. .
    그러네요. . ㅜ
  5. 2017.01.22 21: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말 맛있어보여요.
    제주도 놀러갔을때 알았더라면 좋았을걸 ㅠ
    나중에 제주도 가게되면 들려봐야겠어요!
  6. 야호
    2017.01.23 08: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돼지고기 샤브샤브는 호불호가
    돼지고기 특유의 누린내와
    쇠고기에 비해 많이 질긴 식감
    별루 추천안함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2,327,117
Today : 34,638 Yesterday : 50,91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