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전 바다낚시] 초보자를 위한 원투낚시 캐스팅하기


    실전 바다낚시 두번째 시간. 오늘은 "초보자를 위한 원투낚시 캐스팅하기 " 입니다.
    모든 낚시의 시작은 캐스팅에서 비롯된다는 건 다들 알고 계실겁니다. 첫 단추가 잘 꿰어야 나머지가 잘 꿰지듯
    원하는 곳으로 캐스팅이 잘 이뤄져야 낚시가 수월하겠지요. 그런데 원투낚시(원거리 투척)란 장르가 바다낚시
    입문용으로 많이 각광받고는 있지만 캐스팅 난이도는 상당한 스킬을 요구합니다.
    이 부분을 굉장히들 어려워 하세요. 원투낚시 조과는 "캐스팅 비거리와 비례" 한다고 해도 과언이 아닐만큼 매우
    큰 비중을 차지합니다. 때문에 캐스팅하는 방법은 물론 실전에서 많은 연습이 필요하기도 해요.
    정말 중요한 내용인 만큼 확실히 알아두셨다 필드에서 연습해 보시기 바랍니다.



      ■ 낚시대 잡는 법(파지법)

    우선 캐스팅을 위해 검지로 원줄을 걸고 던져야 하는데 소위 '총걸이'로 불리는 파지법 방법입니다.

    1) 우선 릴을 몇 바퀴 감아서 초릿대 근처까지 추가 오도록 합니다. 이때 추가 초릿대에 닿은 채로 던지면 초릿대 파손의 원인이 되니 가급적이면
        초릿대와 추의 간격이 약 20cm(한뼘) 가량을 띄우도록 합니다.
    2) 오른손 검지로 원줄을 걸고 왼손으론 베일을 재낍니다. 사진은 반대로 했지만 어차피 오른손으로 옮겨 잡을꺼니 상관은 없습니다.
        이 상태에서 손가락을 놔버리면 줄이 마구 풀려나가니 유의하시구요.
    3) 낚시대를 뒤로 젖혀 캐스팅 할 준비를 하는데 "반드시 뒤에 장애물과 사람이 있는지 확인" 합니다.
    4) 캐스팅 직전 추와 미끼(갯지렁이)가 바닥에 닿지 않도록 주의합니다.



      ■ 원투낚시 캐스팅하기(어깨걸이 캐스팅)

    원투낚시 캐스팅은 크게 두가지가 있습니다.
    낚시대를 정수리 위에 올리고 던지는 중앙 캐스팅 방법이 있고, 낚시대를 어깨에 걸어 던지는 사이드 캐스팅이 있습니다.
    이 둘은 장단점은 다음과 같습니다.

    1) 중앙 캐스팅 : 비거리가 좋지만 초심자가 할 때 너무 힘이 들어가면 낚시대나 채비의 파손이 있을 수 있다.
    2) 사이드 캐스팅 : 비거리는 다소 떨어지나 안전성있게 던질 수 있다. 단 방향조절이 익숙치 않으면 어느 한쪽으로 치우질 우려가 있다.


    저는 갠적으로 사이드 캐스팅을 선호합니다. 이유는 비거리에 욕심이 없고 ㅋㅋ 방향 조절은 자신있어 이 방법을 선호합니다.
    또 원투전용 장비를 쓰지 않기 때문에 중앙 캐스팅으로 필요 이상의 힘을 가해 장비손실을 받는 것을 우려하는 심리적인 측면도 있습니다.
    나중에 비거리에 욕심이 생기고 전용 장비로 원투낚시를 하실 때 중앙 캐스팅을 해도 되며, 사실 처음부터 하셔도 뭐 그닥 상관은 없겠습니다. ^^
    여기선 사이드 캐스팅으로 예제를 보여드릴까 합니다.



    뒤에 장애물이 있는지 충분히 확인합니다. 이때 추와 미끼가 바닥이나 장애물에 걸리지 않게 주의하시고,
    비거리에 욕심이 있다면 사진의 자세에서 대를 좀 더 내려 낚시대가 휘둘러질 궤적(부채꼴 반경)을 넓게 해주심 됩니다.
    낚시대의 궤적이 어떠하냐에 따라 비거리도 좌우됩니다.

    여기서 목표는 전방 50m로 잡고 초릿대를 주시하며 캐스팅에 들어갑니다.
    양 발은 보시는 바와 같이 어깨 넓이 정도로 펴주심 되겠습니다.


    무조건 힘만으로 던지는 게 아닌 낚시대의 휨새가 뒤따르도록(사진 참조) 탄성을 느끼면서 던지는게 중요합니다.
    시선은 늘 초릿대를 놓치지 않도록 합니다.
    사진을 보시면 뒤쪽으로 많이 휘어진 로드를 볼 수 있는데 이것이 앞으로 튕겨지면서 벌처럼 쏜다고 그러죠. 채비를 멀리 보내는 추진력이 됩니다.
    그러므로 던져지는 힘은 결코 "팔힘이 아니라는 것" 초심자들이 이 부분을 굉장히 어려워 하세요. 처음엔 우직하게 힘으로만 하려다가 추가 아리랑
    포물선을 그리며 발 밑으로 곤두박칠 치는데 그럴때마다 얼굴이 화끈거리죠. ^^; 


    원줄을 걸었던 손가락은 언제 놓는게 좋을까?
    이 타이밍에 대해서도 어려워들 하시는데요. 제 생각은 지금 사진과 같은 시점이 손가락을 놓아야 할 타이밍이라고 봅니다.
    그러니깐 이것도 반복적인 연습에 의해 익혀지는 것이여서 이렇게 글로만 보고 이해한다는건 무리가 있을텐데요.
    너무 일찍 놓으면 추가 하늘위로 솟구치고 너무 늦게 놓으면 바닥으로 곤두박질 칩니다.
    그러니 휘둘러진 낚시대가 지면에서 약 50도 가량 되었을 때 놓으면 대충 맞을 것입니다.


    캐스팅의 마무리 동작입니다.
    낚시대를 완전히 내리는 게 아닌 지면에서 약 30도의 간격에서 멈추고 추가 수면에 떨어질 때까지 자세를 유지합니다.
    이때 대는 쭉 뻗어주는 게 좋습니다. 지면에서 30도를 유지하는 이유는 좀 더 나은 비거리를 위해서 입니다.

    그리고 시선은 캐스팅 내내 초릿대를 향해 고정시켰다 채비가 떠날 시점부턴 날아가는 추를 쫓습니다.
    이 부분도 처음엔 잘 안될겁니다. 던지기 바쁜데 채비가 어느 방향으로 날아가는지 확인조차 버겁습니다.
    하지만 반복적으로 하다 보면(방향성에 대한 자신이 생기면) 일단 추가 눈에 잘 띄기 때문에 날아가는 방향과 수면에 착수되는 지점을 눈으로
    봐둬야 할 필요가 있습니다. 이것이 돼야 "행여나 캐스팅 도중 떨어져 나갈 수 있는 갯지렁이를 파악" 할 수 있기 때문입니다.
    이따금 방파제에 나가보면 캐스팅은 끝빨나게 잘하는데 도중에 갯지렁이가 떨어진 것도 모른 채 허송낚시를 하는 걸 종종 목격하거든요.
    던지는 과정에서 갯지렁이가 떨어지는지 수면에 안착하는지를 눈으로 쫓아서 봐야 합니다.(매우 중요)


    추가 수면에 착수 된 이후엔 대를 수면을 향해 잠시 내려줍니다.(약 10초 정도)
    베일은 여전히 열려 있는 상태에서 추가 바닥까지 내려가는 동안 원줄은 계속해서 풀려나갈 것입니다.(눈으로 확인)
    원줄이 더 이상 풀려나가지 않는다면 추가 바닥에 도달했다는 의미이므로 베일을 닫고 낚시대를 사진과 같이 세우거나 고정시킨 후(사진참조)
    릴을 몇 바퀴 감아들이는데 초릿대가 살짝 꼬부라질 정도가 될 때까지 여분의 원줄을 감아들입니다.
    이후 조류나 바람에 의해 원줄의 긴장감이 느슨해지면 중간에 몇 차례 릴을 감아 팽팽하게 유지시켜 나가며 어신을 기다리면 됩니다.
    마지막으로 원투낚시 캐스팅에서 중요한 몇 가지를 적고 오늘의 글을 마무리할까 합니다.

    1) 원투낚시는 말 그대로 "원거리 투척"이란 의미로 최대한 멀리 던져야 한다는 심리적 압박에 자신도 모르게 어깨에 힘이 들어가게 된다.
        하지만 캐스팅은 "힘"으로 던지는 게 아닌 "낚시대의 탄성"을 이용해 그 반동력으로 멀리 보내져야 한다는 점이다.
        따라서 힘이 잔뜩 들어간 캐스팅은 결코 좋은 캐스팅이 나올 수 없다는 점을 생각하며 어깨에 힘을 빼고 던지도록 하자.

    2) 캐스팅이란 특별한 경우를 제외하곤 정확하게 전방으로 던지는게 원칙이다. 만약 옆으로 던지게 되면 옆 사람의 채비와 엉켜 민폐를 끼칠 수
        있으므로 즉시 거둬들이는게 좋으며, 타 낚시장르(루어나 찌바리)와 섞여서 하지 않는게 좋다.

    3) 캐스팅 직전 뒤에 사람이나 장애물, 전깃줄등이 있는지 반드시 확인하고 던지도록 하며, 캐스팅 도중 바늘이 지형지물에 닿는지도 충분히 본다.

    4) 캐스팅 직후 자신의 채비가 어느 방향으로 날아가는지 눈으로 체크하는 습관을 들이자. 수면에 착수되면서 생기는 물 파장을 보는 것도 좋고
        캐스팅 직후 갯지렁이가 떨어져 나가는지 유무를 확인는 습관을 들이자.

    5) 원투낚시에서 비거리는 매우 중요한 의미를 가진다. 즉, "비거리"와 "조과"는 정비례 한다는 말이 있을 정도로 멀리 보내지는 게 최대 관건.
        그러기 위해선 캐스팅 자세도 중요하지만 비거리에 도움이 되는 장비 선택 또한 중요하다. 원투 낚시도 경량급이냐 아니냐에 따라 다르지만
        생활낚시 대상어종을 기준으로 무거운 추(25호 정도)를 견딜 만한 "원투전용 낚시대"를 사용하는게 바람직하며 4.5m의 길이를 선호하는 편이다.
        너무 길어도 비거리 향상엔 도움이 안되고 또 너무 짧아도 적절치 못하다는 것이다.
        원투낚시 장비와 채비는 아래 링크를 참조.

    6) 캐스팅은 연습만이 살길이다. 조과에 연연하지말고 처음 할 땐 연습한다는 기분으로 임하자!

    <<더보기>>
    바다낚시 입문자를 위한 원투낚시 채비법
    [원투낚시] 원투낚시 장비 준비하기
    시화방조제 낚시 공략 비법, 채비
    시화방조제 낚시 포인트 총정리
    가거도에서 낚은 대물의 정체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2.03.13 13:0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 글을 보니 몇년전...
      수십번이나 연습을 해보았지만 참으로 어려웠던 원투낚시 캐스팅 연습이 생각이 납니다.
      그땐 낚시에 대한 아무것도 모른체 그냥 무작정 망둥어 낚시를 한 번 따라나갔다가
      쉬워보여서 해보았는데 무척이나 해도 안되고 어려웠어요. ㅎㅎ
      지금 그때의 생각이 새록새록 나네요.
      남은 오늘 하루의 시간도 좋은하루 되시구요.
      • 2012.03.14 17:0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결국 그런 암흑의 시기를 걷다보니 이젠 땅끝까지 가셔서
        저 먼 섬까지 다녀오게 됐잖아요^^
        수도권에 사는 설움이란 그런건가 봅니다.
        시간, 돈, 여러가지로 불리하지요~
    2. 2012.03.13 13: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어릴적 섬에 살아서
      대나무 꺽어 만든 낚시만 사용해봐서....ㅎㅎ...
      직접 해봐야지....눈으로만 봐서는 그저 입질님 폼이 멋있다는 것밖에..ㅋㅋ..
    3. 2012.03.13 15: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나중에 신랑이 생기면 낚시해보자고 해봐야겠어요!
      가끔은 정말 좋을꺼 같아요~
      다만 낚시가서 술먹고만 오면 안되겠죠~ㅋㅋ
    4. 2012.03.13 15: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렇게 낚시대들고 함 해보고 싶네요 ㅋㅋ
    5. 2012.03.13 15: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열심이 폭빠져 읽고 또읽고~몇번해보진 않았는데 아주 어려웠거든요
      이렇게 글 숙지를했으니 다음에 실전나갔을때 많은 도움이되겠지요~
      오늘도 행복가득 멋진날되세요
    6. 2012.03.13 15:4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 원투 케스팅..
      이렇게 하는거군요^^
      부산이라 방파제에서 쉽게 볼수 있는 장면이내요~
    7. 2012.03.13 15: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ㅎㅎ원투낚시라는 것이 원거리투척을 말하는 거였군요.
      낚시경험 전무한 저에게는 그것조차도 생소한 단어라서...
      전 원투낚시라고 하시길래 원,투 세고 던지는 줄 알았죠~ ㅎㅎㅎ
    8. 2012.03.13 15:5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어려워보여요~ㅎㅎㅎ
      그냥 그물로 떠야할듯요 저는..^^
      행복한 하루 보내세요~^^
      by. 토실이
    9. 하나
      2012.03.13 15: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 추억님" 원투 낚시하시는 모습을
      보니까 아주 오래전에
      저수지에서 대나무 낚시대로 잉어낚시를 한던
      때가 생각납니다.
      영 어설픈 자세로 깊은곳에 찌를 던저 보겠다고ㅎㅎㅎ
      그러다가 풀숲에 걸려서 초릿대가 뚝~~~
      이제 서서히 도다리 소식이 올때인가요^^*
      • 2012.03.14 17:0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오잉~~ 대나무 낚시대로 잉어낚시를~~
        거셨다면 손맛 찡했겠는데요. ㅎㅎ
        아마 서해권도 몰래몰래 빼먹는 분들 계실겁니다.
        아직은 낱마리겠지만요.
    10. 2012.03.13 17:5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ㅋㅋㅋㅋ와~ 동작이 장난아닌데요?
      만화에서 보면 저렇게 던지다가 옷에 걸리기도 하던데요ㅋㅋ
    11. 2012.03.13 21: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사실 낚시는 그냥 하시는 모습들 보면 ..고기낚아 올리는 모습이 너무 신나요~~ㅎㅎ
      전 하질 못해서~~ㅋㅋ
      팔닥 팔딱 잡혀서 발악하는 모습들이 묘한 쾌감을 주더라구요~~ㅎㅎ제가 너무 못됐나요~~ㅎㅎ
      편안하고 오붓한 저녁시간되세요~~^^
    12. 2012.03.13 21: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낚시라는 것을 배워보기 위해 방파제로 나간 기억이 있습니다.
      많은 사람들이 낚시대를 바다위에 뛰어놓고 있었는데, 제가 던진 낚시대가 사선으로 쭈~~욱~~~~
      그 후로 낚시는 다시는 생각도 안한답니다.;;;;
    13. 2012.03.13 23: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 같은 초보자는 아니 초심자는 한줄 한줄 매모하고 밑줄쳐 가면서 외워야 겠어요..
      낚시가 단순한게 아니라는 것을 입질님을 통해서 느낄 때가 많아요..
    14. 2012.03.13 23: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매번 가을에 바다낚시를 가도..어색하기엔 매번 마찬가지 인거 같습니다...ㅋㅋ 캬,,낚시하구싶네요..ㅠ
    15. 최필
      2012.03.14 01: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으아아~ 매일아침 포스팅 보는데 요샌 적을시간이 없어 잠들기전에 댓글만 적으러 오네요@_@
      자세 아주잘봤습니다~ 45도 포물선을 그리듯 낙하가 이루어진후 줄이 늘어지는것을 확인후 두어바퀴 돌려서 줄을 팽팽이한다ㅋ
      나중에 입질님의 FM자세로 보여주세요~
      웃긴건 하도 던지니 원투찌낚은 앉아서도 슉~ 던진답니다;;
      같은 낚시대를 쓰고 덩치도 제가 더 큰데 왜 비거리가 차이가 날까요?
      • 2012.03.14 17:1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 저도 장투엔 그렇게 소질이 없다보니 ^^;
        찌낚시 비거리는 역시 찌를 잘 써야 하나 봅니다.
        살포시 휘둘러도 30m는 그냥 나가데요.
    16. 2012.03.14 10: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풍향 알아보는 용도인가요?
      저 포대 누가 걸어논 거지... ㅎㅎ
      • 2012.03.14 17:0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그냥 쓰레기 버리는 용도 같아요.
        근데 저 날 바람이 정말 심했답니다.
    17. 2012.04.16 12:3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정보 감사합니다. 아직 원투로는 조과를 못올렸네요. 이번에 한번 원투로 출조를 한번 ㄱㅏ봐야겠습니다.
      • 2012.04.16 13:1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지금 서해권에 원투 조과가 들쑥날쑥하답니다.
        그래도 운이 좋으면 도다리 한 두마리 건질 시기니깐요.
        모항, 구름포, 천리포 쪽으로 가능성이 있을겁니다.
    18. 잘못된내용
      2012.07.23 15: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정투보다 사이드가 비거리가 나쁘다 하셨는데.. 잘못된 말씀입니다.... 아는 동생이 정투가 더멀리나간다고 우기더군요..
      입질의 추억에서 보았다고;;;; 엄청나게 많은 네티즌들이 보는 블로그인데.. 수정바랍니다..
      캐스팅에는 오버스로(정투) 쓰리퀘터( 사이드와 정투 사이) 사이드캐스팅
      정투<쓰리퀘터<사이드 순으로 비거리가 좋구요.. 정확한 투척은 정투>쓰리퀘터>사이드 순입니다..
      정투는 캐스팅 공간이 좁거나 갯바위원투처럼 정확한 포인트투척이 요할때 쓰는 캐스팅이구요 정확한 투척에는 용이하나.
      넓은 궤적을 그리기 힘들고 낚시대에 반동과 힘을 주기가 다른 캐스팅보단 쉽지않은편이구요.. 말씀하신 초보자는 힘들다는 말은
      낚시대의 최종 포지션이 땅을 찍어서 손상이 가는경우때매 말씀하신거 같은데.. 정투는 45에서 끊어치는걸 기본으로 깔고 가기에
      맞지 않는 말씀이며.. 그래도 땅을 찍는다면 찌낚용 연질대이므로 원투나 서프에는 맞지 않는 릴대이구요..
      원투나 서프 관련 인터넷글만 읽어봐도 틀린내용을 적으셨다는 걸 느끼실듯하구요...
      낚시하면 거진 원투만 하며 원투전용대에 전용릴로 비거리에만 심취해있어서 많은 원투대를 가지고 있기도 합니다..
      슈캐왕.. 서프대.. 갯투대.. 카프대 . 슈캐비.. 프라임서프.. 마이티..서프타이거1~2...
      등;; 평소애정어리게 보는 추억님 사이트라 좀건방지거나 안좋게 보일 댓글이지만.. 너그럽게 봐주시고.. 또 수정해주시면..
      감사할게요~

      • 후암동
        2013.08.13 19: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 역시 초원투를 위해 캐스팅 연습을 하는 사람으로서 오버헤드와 사이드 캐스팅 부분의 설명은 완전 반대로 되어 있네요. 그리고 피니쉬의 수면과의 각도 30도도 아닙니다. 비거리는 45도 쏘아 올렸을때 가장 잘 나오므로 대 역시 45도여야 합니다. 30도 쏜다는건 검지손가락 릴리즈가 늦었다거나 캐스팅 초부터 싱커의 위치가 잘못된 경우입니다. 참고로 합사 사용자는 가급적 핑거 글러브 착용하시는게 좋습니다. 초원투 욕심에 힘이 들어갔을때 라인 트러블이 생기면 뼈가 보일 정도로 검지 손가락이 아작납니다.
    19. 2012.07.29 20:5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미끼를 사용할때 크릴을 사용해도 됄까요?
    20. 2013.04.12 18:07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3.04.12 18: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싼줄이라서 그런건 아니고요. 두 가지 원인이 있습니다.
        첫째는 스풀을 미지근한 물에 30분만이라도 담가두셔서 물을
        먹여주는 게 좋습니다.
        두번째는 너무 많이 감으면 그러게 풀어질 수 있습니다.
        공간을 조금 남겨놓고 감으시면 해결됩니다.

        원줄 감는 자세한 사항은 http://slds2.tistory.com/591

        제 블로그 주소 끝에 591번을 치면 나옵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N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1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7,453,671
    Today : 10,799 Yesterday : 18,303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