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질의 추억입니다.

    오늘은 낚시가 아니고 골뱅이 잡는 팁 알려드릴께요 ^^ 예전에 한창 잡으러 다녔을 때의 사진들도 있어서 저화질이라도 양해해주세요. 서해권 골뱅이 잡기 시즌은 3~5월이 가장 좋은데 그 중에서고 딱 지금 이맘때죠. 3월말에서 4월초순까지가 비교적 나들이객들이 적어 한산하고 좋습니다. 그래서 급하게 포스팅을 하는 겁니다. 이제 날씨도 풀리고 있고 봄 나들이 객들도 점차 많아지고 있어서 아이들과 함께 여행 겸 갯벌 체험하기 딱 좋은 곳으로 안내해 드릴께요.


    사실 지난 수년간 골뱅이 잡이에 대한 정보가 우후죽순 퍼졌다고 해도 과언이 아니였죠. 그러다보니 낮에는 맛조개, 밤에는 골뱅이를 캐려는 사람들로 해변가는 활기를 띄곤 했는데요. 잡는 사람은 많이 잡지만 못 잡으신 분들도 꽤 있으십니다. 여기엔 나름대로의 노하우가 필요한데요. 잘 들어주세요. 오늘 이 포스팅만 잘 보고 가신다면 아마 온가족이 골뱅이 무침 실컷 먹고도 남을 정도의 양은 충분히 잡아 오실 수 있을 겁니다. 사진은 태안반도에 있는 청포대 해수욕장입니다. 안면도 가는 방향에 있는데요. '골뱅이 잡기'는 야간에 가야 한다는 거 잊지마세요.


    이때는 제가 회사생활 했을 때였는데요. 일하다 갑자기 직장상사가 골뱅이 잡으러 가자고 해서 갑작스럽게 떠났습니다. 그런데 신고온 신발은 구두여서 긴급히 응급처치를 했지요. 마침 비닐봉지가 여러개 있어 저렇게 둘둘 말아가지고 젖은 모래사장을 밟았습니다. ^^;


    아.. 정말 폼 안나네요. ㅋㅋㅋ 하여간 필요한 준비물은 매우 간단해요. 골뱅이 잡을 통이 필요하고 랜턴이 필요합니다. 아랫쪽에 좀 더 자세한 준비물 챙겨드릴께요.


    시간은 밤 10 정도였는데 저 멀리 물이 빠진 해변가엔 우리처럼 골뱅이를 잡으려고 오신 분들이 듬성듬성 있었어요. 주말엔 붐비적거리기 때문에 평일날 찾는 게 좋습니다. 아무래도 많은 사람들이 휩쓸고 간 해변에서 골뱅이를 많이 잡기란 힘드니깐요. 우리는 약 한 시간정도 골뱅이를 주웠습니다. 그 결과..




    "한시간이면 이만큼 대박칠 수 있는 ^^"

    사진은 골뱅이 조과의 일부인데요. 네 사람이 각자 집에서 먹을 만큼 나눠가져도 될 만큼 충분한 양이 잡혔어요. 뭐.. 사람 때가 안탄 해수욕장이라면 한시간에 50마리 이상은 너끈히 잡지 않을까 싶습니다.


    동해에서 나는 통조림용 백골뱅이(좌), 서해에서 나는 큰구슬우렁(우)

    사실 우리가 서해권에서 잡는 골뱅이는 통조림에 든 골뱅이와 종류가 다릅니다. 유동 골뱅이라고 아시죠? 흔히 우리가 먹는 통조림 골뱅이는 대게 수입산이거나 동해에서 나는 백골뱅이가 주 원료랍니다. 반면 서해에서 잡히는 골뱅이의 정식명칭은 "큰구슬우렁"이라고 보통 "개우렁"이라고들 부르는데요. 과거엔 시장에서 이것을 팔거나 혹은 이걸로 국물을 내고 파는 포장마차가 많았었는데 요샌 보기 힘들어졌습니다.


      자연산 골뱅이 확실하게 잡는 방법


    ▼ 골뱅이 포인트 찾아가기

    수도권에서 가까운 거리에 있는 해수욕장들

    골뱅이를 잡기 위해선 모래사장이 있는 해수욕장을 찾아야 합니다. 지도는 수도권에서 가까운 해수욕장 포인트를 표시해 논건데요. 제가 주로 이용하는 포인트는 태안의 청포대와 안면도 밧개 해수욕장입니다.



    ▼ 골뱅이 잡기에 최적의 물때는?

    2012년 4월 보령 안면도권 물때표, 표시한 시간이 골뱅이 잡기에 최적

    골뱅이 잡기는 물때가 정말 중요합니다. 우리가 물때를 말할때 흔히 '조금'과 '사리'를 말합니다. 쉽게 말씀드리면 '조금'은 밤하늘에 반달이 뜨고 조수간만의 차가 적은 날이며, '사리'는 밤하늘에 보름달(혹은 그믐달)이 뜨고 조수간만의 차가 매우 큰 날을 의미합니다. 갯벌 체험에서 가장 중요한 물때는 바로 '사리'물때를 택해서 가는 건데요. 위의 물때표에서 표시된 날짜와 시간이 골뱅이 잡기 최적의 시기가 됩니다.



    이는 골뱅이 습성에 기인한건데요. 낮엔 숨어 있던 골뱅이가 밤이 되면 모래사장으로 기어나와 이동하기 때문에 반드시 밤에 가야하며, ▼ 간조표시가 된 시점부터 골뱅이 잡이를 시작하게 됩니다. 이때 괄호안 숫자가 중요한데요. 간조(물이 빠졌을 때)때 수치가 적으면 적을수록 유리하고, 해수면이 마이너스로 내려갈 때는 골뱅이 잡이 최적기라 할 수 있습니다. 정리하자면..

    골뱅이 잡기의 최적화된 시간과 물때는 ▲만조와 ▼간조의 조수간만의 차이가 600cm 이상 벌어지는 날(괄호안 숫자 차이가 커야 함), 야간에 ▼간조 시간이 겹치는 그 때가 가장 좋습니다.



    ▼ 골뱅이 잡기에서 중요한 팁
    이제부터 골뱅이 잡는데 가장 중요한 핵심을 알려드릴께요. "골뱅이를 잡을 때 간조시간에 맞춰서 도착하면 이미 늦습니다." 위에 물때표에서 ▼표시의 의미는 "물이 최대로 빠진 시각"을 말합니다. 이 말은 즉, ▼표시를 기준으로 물이 들어온다는 의미입니다. 그러니깐 밀물(들물)이 들어오기 시작함을 말하는데 이를 낚시에선 이때를 "초들물이 받친다"라고 표현해서 고기를 낚을 수 있는 기회로 인식되고 있지만 조개나 골뱅이 잡이에선 좋지 않습니다. 그렇다면 언제쯤 도착해야 할까? 아래 그림을 참조하세요.

    물이 빠질때 따라 나가면서 골뱅이를 잡는 게 가장 좋습니다. 그러기 위해선 ▼간조라고 표시된 시간에서 약 2시간 전에 도착하는게 좋겠죠. ^^ 위의 안면도권 물때표를 예를 들자면, 4월 19일 간조가 밤 21:18 분이라면 이때부터 물이 들어오기 시작할테니 이보다 두시간 전인 약 19:00 정도에 도착해서 그때부터 물이 빠져나가는 길을 따라 나가면서 골뱅이를 줍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사진은 청포대 해수욕장의 위성사진인데요. 해변의 규모는 200m에서 500m이상으로 다양합니다. 골뱅이를 주우실 땐 어느 한쪽 구석에서 출발지점을 정하고 거기서부터 쭉 훓어버리는 동선으로 하시고, 해변의 규모가 클 땐 가운데서 시작해 좌 혹은 우로 한쪽방향만 진행해서 훓는 것도 좋습니다.



    ▼ 골뱅이 찾는 방법(이게 진짜 중요)
    이거 정말 중요한 팁입니다. 대부분 골뱅이를 볼 줄 몰라 지나치는데요. 눈에 쌍심지를 켜고 꼼꼼하게 보셔야 합니다. 말은 골뱅이를 줍는다고 했지만 골뱅이가 표면상에 드러나 있는 경우는 흔치 않습니다. 대부분 모래를 뒤덮고 숨어 있어서 이를 찾아내야 하는데요. 아래 사진은 골뱅이가 있는 지점입니다.


    골뱅이는 이렇듯 다양한 형태로 모래무덤을 만들고 있습니다. 불규칙하지만 완만하게 무덤처럼 쌓아져 있는 모습을 발견할 수 있을 겁니다. 이것을 손으로 파해지면..


    골뱅이가 모습을 드러냅니다. 물결무늬로 된 모래사장을 걸으며 자세히 관찰하셔야 해요. 특히 밤이라서 주의력을 집중시켜야 합니다. 하지만 한번 두번 발견하다 골뱅이 자리가 어떻게 생긴건지 금새 감을 잡을꺼예요. 마릿수는 시간문제입니다. ^^



    가끔 어떤건 그냥 주워가라고 나와 잇는 경우도 있답니다. 골뱅이 처음 잡으시는 분들은 이게 골뱅인줄 모르고 지나치실지도 몰라요. 둥그런 껍질은 잘 안보이고 살만 엄청 나와 있거든요.


    하지만 손으로 집으면 보호본능에 따라 그 많은 살들이 다 들어가서 저 모양이 됩니다. ^^ 아이들은 손으로 주우면서 무척 신기해 할거예요. 이렇게 잡은 골뱅이는 3~4시간 이상 소금물에 담가 해감을 시키구요. 삶아서 초장에 찍어먹거나 골뱅이 소면 무침을 해드시면 아주 딱입니다! 단, 서해산 골뱅이는 오래 삶으면 질겨질 수 있습니다. 끓는 물에 3~4분만 데쳐도 충분할 거예요. 


    봄철 나들이는 아이들과 함께 골뱅이 잡기 놀이! 어때요. ^^ 지금 3월말부터 4월 초, 중순까지가 적기입니다. 오늘 예제를 청포대 해수욕장으로 했기 때문에 이쪽으로 사람들이 몰리지도 몰라요.ㅋㅋ 중요한건 가급적 인적이 드물고 사람들의 발길이 많지 않은 해수욕장이여야 마릿수 확률이 높아진다는 것 잊지마시구요! 또 하나! 너무 많이는 잡지마세요.  다른 사람들을 위해 먹을만큼만 잡아오는 센스가 필요하겠죠? ^^ 마지막으로 골뱅이를 잡는데 필요한 도구와 팁을 정리하면서 글을 마치도록 하겠습니다.



    ▼ 골뱅이 잡기 놀이, 준비물과 팁 총 정리!
    제가 그동안 골뱅이를 잡으면서 터득하게 된 나름대로의 노하우랍니다. 잘 알아두신다면 요긴하게 써먹을 수 있을꺼에요.

    1. 랜턴 : 어떤 랜턴이든 상관없지만 경험한 바에 의하면 모래색이 노랗기 때문에 노란불빛 보다는 흰색이나 푸른색 계열의 랜턴이 훨씬 유리해요.
    2. 랜턴수는 가급적 사람수대로 준비하는게 좋아요. 그래야 개별적인 골뱅이 줍기가 가능해요. 당연히 마릿수가 높아지겠죠? ^^
    3. 슬리퍼(혹은 고무장화) : 장화는 근처 낚시점에서 5천원이면 구입가능, 하지만 슬리퍼를 신어도 무방해요.
    4. 슬리퍼를 신을 땐 맨발로 싣는 건 절대 금물! 이는 물에 미끌려 잘 벗겨질 뿐더러 발에 상처가 생길 수 있으니 꼭 양말을 신고 신으셔야 해요.
    5. 슬리퍼보단 샌들을 추천하는 바입니다. ^^;
    6. 골뱅이 담을 통 : 양동이, 양파망 모두 좋아요. 낚시하시는 분들은 밑밥통도 좋구요.
    7. 면장갑 : 아직 이른 봄이라 바닷물은 차갑습니다. 맨손으로 모래 헤치고 골뱅이 줍다보면(이 시기에 서해 바다 수온은 무척 낮아요) 손이 얼얼해요. 만드시 장갑은 챙기시는 게 좋습니다.
    8. 두툼한 외투 : 4월의 봄 바다는 육지완 달리 계절풍(북-북서)의 영향을 여전히 받기 때문에 체감온도가 예보된 기온에 비해 -5도를 더 낮춰서 감안하셔야 합니다. 예를들어 최저기온이 영상 8도면 체감온도는 영상 2~3도 밖에 안되는 거예요. 게다가 바람까지 수시로 불기 때문에 고생하지 않으려면 두툼한 외투와 모자는 꼭 챙기시는게 좋습니다.

    골뱅이는 서해안의 모래가 있는 해수욕장이라면 대부분 서식하고 있지만 수도권에서는 아무래도 안면도 부근의 해수욕장에 많이 몰려 있으니 안면도 여행도 하고 A, B방조제에서 천수만을 바라보며 사진도 찍을 수 있기 때문에 나들이 동선이 괜찮은거 같아요. 봄철 나들이는 바다구경도 하고 아이들 갯벌체험도 하면서 잡은 골뱅이로 무침까지 해먹을 수 있는 1석 3조의 나들이 계획 세워보심이 어떨까요? ^^

    <<더보기>>
    주말 새벽에 떠나는 그녀와의 낚시 데이트
    안면도 좌대낚시 이야기(1) - 가족 낚시여행하기 좋은 곳
    안면도 낚시, 좌대낚시 정보 총망라!
    좌대낚시의 추억 "안면도 구매항 좌대낚시 조행기"
    수도권 바다낚시 포인트 10곳, 서울에서 가까운 주요 낚시 포인트 모음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추억★
    :

    카테고리

    전체보기 (4009)
    유튜브(입질의추억tv) (613)
    수산물 (635)
    조행기 (486)
    낚시팁 (322)
    꾼의 레시피 (238)
    생활 정보 (744)
    여행 (426)
    월간지 칼럼 (484)
    모집 공고 (28)

    최근에 올라온 글

    최근에 달린 댓글


    07-25 10:36
    Total :
    Today : Yesterday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