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 하나면 충분, 매우 편리한 주꾸미 손질법


 

중국산 알배기 주꾸미

 

주꾸미 철을 맞아 저도 봄 맛을 느끼고 싶어 수산시장에서 주꾸미 좀 사왔습니다.

보통 주꾸미 요리하면 샤브샤브나 볶음을 떠올리지만, 이날 저는 주꾸미와 바지락살로 초무침을 했습니다.

봄에 잃어버린 입맛을 되찾기 좋고 또 좋은 막걸리 한 잔 생각나는 그런 음식이지요.

주꾸미 바지락 초무침을 소개하기 전에 우선 주꾸미 손질법부터 올리겠습니다. 보통은 칼이나 식가위를 쓰지만 여기서는 손 하나면 충분합니다. ^^

 

 

중국산 주꾸미입니다. 여기서는 죽은 것으로 했지만, 활 주꾸미도 같은 방법으로 하면 됩니다.

 

 

먼저 주꾸미 머리에 엄지손가락을 찔러 넣습니다.

 

 

양손을 사용해 주꾸미 머리를 뒤집어 깝니다. 이 과정에서 머리가 좀 찢어져도 괜찮습니다. 내장만 터지지 않도록 유의해주세요.

머리를 뒤집어 까면 하얀 알집이 나옵니다. 이것을 깊숙이 잡아 천천히 잡아당기면 알과 내장이 함께 딸려 나옵니다.

알 잡아당기다 중간에 끊겨도 상관없습니다. 손으로 남은 내장을 터트리지 않게 분리해주시면 되겠습니다.

 

 

주꾸미 몸체와 내장이 분리됐습니다. 흰 것은 알인데 사진의 알은 미성숙란입니다.

요즘 수산시장에 들어오는 봄 주꾸미는 100% 알이 차지 않았습니다. 특히, 국내산 주꾸미는 가격만 비쌀 뿐, 알배기는 시기적으로 조금 이릅니다.

알은 중국산 주꾸미에 많이 들었지만 이것도 복불복이에요. 한데 섞여 있는 중국산 주꾸미 중에서도 알이 잘 성숙한 게 있는가 하면, 이렇게 미성숙란을

품은 주꾸미도 적잖으니 고를 때는 목 부분을 쥐어서 머리가 유난히 크고 부푼 것으로 고르시기 바랍니다.

어쨌든 여기서는 내장을 떼고 알집은 따로 챙겨둡니다.

 

 

다음은 주꾸미 이빨을 제거해야 합니다. 그러기 위해 우선 내장이 빠진 자리에 검지를 찔러 넣습니다.

 

 

그 상태에서 뒤집습니다. 찔러 넣은 검지와 양쪽 엄지손가락으로 살며시 누르면 

 

 

이렇게 이빨이 나옵니다. 간단하죠?

 

 

이빨이 깔끔히 빠진 자리는 저렇게 구멍이 뻥하고 뚫립니다.

 

 

눈은 식가위를 이용해 오려주세요.

 

 

주꾸미 알에 대한 설명입니다. 주꾸미는 봄에 산란하며 암컷이 수컷보다 훨씬 몸집이 큽니다.

이는 알배기 주꾸미를 고를 때 큰 것을 위주로 골라야 하는 이유입니다. 잘 고르면 성숙란, 잘 못 고르면 미성숙란이 들어있을 겁니다.

성숙란은 익었을 때 밥풀 모양이 되며 흡사 찹쌀 느낌이 납니다. 봄 주꾸미는 그 맛으로 먹는데 미성숙란은 보다시피 실처럼 가느다란 조작이 실타래처럼

들어 있는데 이것을 가끔 기생충으로 오인하기도 하니 손질 중에 놀라지 마시기 바랍니다. ^^;

 

 

마지막으로 주꾸미에 붙은 이물질을 제거하기 위해 밀가루를 일정 분량 얹어 박박 주무릅니다.

 

 

흐르는 물에 헹구면 주꾸미 손질은 끝납니다.

아래는 주꾸미 손질을 동영상으로 촬영한 것이니 참고하시기 바라며.

 

 

주꾸미 손질법(동영상 플레이 버튼을 누르세요.)

 

오늘은 여기까지만 쓰겠습니다.

4월은 굵직한 출조가 두 차례나 잡혀있고 여기에 수산물 기행까지 겹치면 글 쓸 시간이 매우 촉박할 것 같습니다.

4~5월은 오프라인 활동에 신경쓰느라 블로그 관리에 조금 소홀해질 수도 있으니 이점 너그러이 양해 부탁드립니다.

 

<<더보기>>

한국에서 회를 먹고 난 일본인의 격한 반응 

우리가 회를 먹고 고래회충에 감염될 확률

정원카페 분위기로 베란다 꾸미기

봄주꾸미, 국내산 중국산 동남아산 구별법과 구입 팁

고등어 기생충, 주부들이 꼭 알아야 할 사실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차차
    2015.04.01 09: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손질법까지 자세히 알려주시니 여기 안 올수가 없어요.많은 걸 배워갑니다^^
  2. 2015.04.01 11: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호 유홍한 정보네요 잘보고갑니다
  3. 개똥이아빠
    2015.04.01 14: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이런 종류의 글을 볼때마다 깜짝 놀랍니다.
    남자란 편견을 가져선 안되지만 ..어찌 이런것까지 잘 아실까? ^^
    입질님도 모르는건 찾고 배우고 하시겠지만 너무 능수능란한것 같아서..
    전편에 이어 다듬는법까지 잘 배우고 갑니다. ㅎㅎ
    • 2015.04.02 11: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저도 아는 것만 알고 아는 것만 글로 쓰고 있습니다.
      모르는 건 제 글의 소재가 되지 않으니까요 ^^;
  4. 여수꽝조사
    2015.04.01 14: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세한 설명 감사합니다.
    어그제 먹을때 대충 물로만 헹구고 그대로 삶아서 먹었는데 이렇게 손질하군요.
    오늘 좋은 내용 배우고 갑니다.^^
    • 2015.04.02 11:3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물로 꼼꼼히 헹구셔도 되는데 아무래도 흡착판에 붙은 개펄과 몸에서 기본적으로 나는 점액은 밀가루로 빼주는 게 가장 효과적이더군요~
  5. 2015.04.01 19: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매콤한 쭈꾸미를 먹기위해선 이런 손질과정이 필요하군요!!
    감사히 먹기만 했는데, 앞으론 더 감사히 먹어야 할 것 같아요. ^^
    • 2015.04.02 11:3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뭐 그래도 익숙해지면 동영상 보셨듯 한 마리 손질에 몇 초 안 걸립니다. ^^
  6. 2015.04.02 10: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혹시.. 제대로 된 알배기 주꾸미는 어떻게 손질해야 하나요?
    알을 다 떼어버리면 굳이 알배기를 찾을 필요가 없을거 같습니다만..
    • 2015.04.02 11: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똑같습니다. 알을 떼내 버리는 게 아니라 같이 요리에 쓰이는 것이니까요.
      만약, 조리 시 알이 머리에 꼭 붙어 있어야 한다면, 내장만 잡아서 뽑으면 됩니다.
    • 2015.04.02 11:3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감사합니다 :)
  7. 2015.04.02 16:0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주꾸미가 불쌍해요 ㅠㅠ
  8. 쭈꾸미
    2015.04.02 16:1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눈은 못먹는건가요? 그냥 내장만 떼고 이때까지 먹었는데 -_-;
  9. 각박한사회에사랑을
    2015.04.02 16: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활 쭈꾸미로 손질을 하다니요.. 넘.. 잔인한 듯.. 질식해서 죽지도 않은 쭈꾸미의 머리를 철사로 꾄 것도 그런데..

    저는 동물들의 고통을 깨달을 수 있을 만큼 나이가 되어서 (27세) 채식주의자가 됐습니다.
  10. 김윤정
    2015.04.02 19:4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얼마전에 쭈꾸미 손질하는게 힘들었는데 쉽게 설명해주셨네요. 고맙습니다.
  11. 정종민
    2015.04.02 21: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보고갑니다 ^^
    전 쭈구미 시즌에 직접 잡아 조금씩 나누어 냉동했다 해동해 먹곤합니다 - 술안주로 최고죠 ㅎㅎ
    손질법 중 저두 밀가루로 손질을 해보니 많이 불편한게 많았고 쭈꾸미를 자주 수돗물로 씻다보니 쭈꾸미가 물러지는 문제..
    그래서 전 손질시 밀가루 보다는 소금을 사용하고있습니다.
    소금으로 손질해 보시면 쭈꾸미가 가지고있는 미끈한 것도 깔끔하게 없어지고 손질시 물러지는 것도 많이 개선되어 넘 좋아요 ^^
  12. 백민경
    2015.04.03 10:0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우와 세상에 이렇게 손질하는 것이었군요
    감사합니당^^
  13. 2015.04.03 13: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좋은정보 잘 보고갑니다^^
  14. 2015.04.03 15:2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엄마가 다 알아서 하시겠지만 오늘 한번 말씀드려봐야겠어요 ㅎㅎ
  15. 2015.04.04 11: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눈알 잘라내는 장면에서 컥...ㅠㅠ
    잘 배우고 갑니다!
  16. 2015.04.04 15:5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쭈꾸미를 직접 조리해서 드시는군요,
    그런 분들이 많지 않을 것 같습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여행 N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8/0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Total : 60,101,183
Today : 9,091 Yesterday : 19,940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