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국적 수산물로 우리 수산물의 투명성이 흐려진 오늘날, 수입 수산물의 구별법에 관해 간단하고 명료하게 알아봅니다. 상편은 우리 식탁에 자주 오르고 식당에서 자주 취급하는 조기, 부세, 갈치, 고등어, 참돔(도미), 황태로 구성하였습니다. 

 

※ 제 글에서 어류 명칭은 한국어류대도감 및 국립수산과학원이 밝힌 표준명을 따르는 것을 원칙으로 합니다. 괄호 안의 명칭은 지역 방언이거나 시장 상인들이 주로 부르는 별칭입니다.

 

 

 

■ 참조기 및 부세

 

<사진 1> 참조기의 측선(a)

 

<사진 2> 참조기의 다이아몬드형 유상돌기(b)

 

<사진 3> 참조기의 꼬리(왼쪽)와 부세의 꼬리(오른쪽)

 

<사진 4> 재래시장에 팔리는 원양산 수조기(민어조기)와 아프리카산 긴가이석태(침조기)

 

<사진 5> 원양산 수조기(민어조기)

 

<사진 6> 등이 검고 동공이 탁한 중국산 부세

 

#. 우리수산물의 특징

- 참조기의 배는 옅은 황금색을 띤다. <사진 1>

- 참조기의 측선(옆줄)은 주변부가 밝아서 부세 등 다른 조기 종류보다 굵게 보인다. <사진 1>의 (a)

- 참조기의 머리 윗부분에는 다이아몬드 형태의 유상돌기가 있다. <사진 2>의 (b)

- 참조기 꼬리는 갈라진 것이 특징이다. <사진 3>

 

#. 수입수산물의 특징

- 참조기 배가 과도하게 황금색이면 중국산이거나 인위적인 색을 입힌 것으로 의심해 볼 수 있다.

- 참조기와 유사한 긴가이석태(침조기)는 아프리카 기니산으로 국내산 참조기(혹은 영광굴비)로 둔갑하기도 한다.

- 긴가이석태는 냉동 및 건어물로 유통되므로 동공에 핏기가 침착되어 있으며, 탁도가 불투명하다.

- 긴가이석태는 참조기와 달리 측선(옆줄)이 선명하게 보이지 않는다.

- 긴가이석태는 참조기에 없는 뒷지느러미에 크고 강한 가시가 있어 '침조기'라 불린다.

- 영상가이석태(뾰족민어)는 전량 아프리카산이며 일부 '수조기(민어조기)'란 이름으로 팔리고 있지만, 이 둘은 관련이 없다.

- 영상가이석태는 수조기(민어조기)와 달리 눈이 작고 앞쪽으로 치우쳐 있으며, 목이 길고 체형이 날씬하다.  

- 재래시장 등지에서 팔리는 수조기 중 꼬리지느러미가 말라 하얗게 변색된 것은 원양산일 가능성이 높다. <사진 5>의 (c)

- 등이 검은 부세는 중국산 양식이고, 동공에 핏기가 침착돼 있거나 눈알이 희고 탁한 부세는 중국산일 가능성이 높다.

 

 

 

■ 갈치

 

<사진 7> 제주 은갈치

 

<사진 8> 목포 먹갈치

 

<사진 9> 인도양 및 아프리카산 갈치

 

<사진 10> 국내산 먹갈치의 등지느러미(왼쪽)와 인도양 및 아프리카산 갈치의 등지느러미(오른쪽) 색 비교

 

<사진 11> 인도양 및 아프리카산 갈치에서 나타나는 이석

 

#. 우리수산물의 특징

- 국내산 갈치는 동공이 투명하고 무채색에 가깝다. <사진 7>의 (a)

- 이빨은 날카로우나 송곳니를 제외한 이빨은 크기가 작다. <사진 7>의 (b)

- 어획 직후 갈치의 옆 지느러미는 무채색에 가까우나 시간이 지나면서 약간 연노랑 빛을 띤다. <사진 7>의 (c)

- 국내산 먹갈치는 그물 어획에 의한 비늘의 훼손이 있고, 신선도에 따라 동공에는 핏기가 침착돼 붉은색이 돌 수 있다. <사진 8>

- 국내산 먹갈치의 옆 지느러미는 선도에 따라 연노랑 빛이 돌 수 있지만, 기다란 등 지느러미는 무채색에서 연노랑 빛이 돈다.

 

#. 수입수산물의 특징

- 수입산 갈치의 동공은 노란색을 띤다. <사진 9>의 (a)

- 수입산 갈치의 이빨은 국내산 갈치보다 크고 날카롭다. <사진 9>의 (b)

- 수입산 갈치의 옆 지느러미는 노란색을 띤다. <사진 9>의 (c)

- 수입산 갈치의 등지느러미는 연노란색을 띠다가 꼬리쪽으로 갈수록 진한 노란색을 띤다. <사진 10>의 (b)

- 인도양 및 아프리카산 갈치에는 이석이라 불리는 뼈가 등과 꼬리쪽 근육에서 발견되며, 국내산 갈치에는 거의 발견되지 않는다. <사진 11>

- 국내산 갈치와 수입산 갈치는 갈치 종류가 다른 것이다.

- 일본산 갈치는 제주산 은갈치와 종류가 같고 조업 방식도 비슷해 이를 눈으로 보고 판별하는 방법은 현재로써 없다.

 


 

 

■ 고등어

 

<사진 12> 국내산 고등어(참고등어)

 

<사진 13> 국내산 망치고등어(점고등어)

 

<사진 14> 대서양 고등어(노르웨이산)

 

#. 우리수산물

- 국내산 고등어는 고등어(참고등어)와 망치고등어(점고등어) 두 종류가 유통된다.

- 국내산 고등어의 등에는 불규칙한 선과 점으로 이루어진 벌레 무늬가 특징이며, 이는 선도에 비례해 흐려진다. <사진 12>

- 국내산 고등어의 배는 은백색이며 광택이 돈다. <사진 12>

- 국내산 망치고등어는 조업 시 고등어와 함께 혼획돼 일반 고등어와 함께 유통되며, 구분 없이 팔리기도 한다. <사진 13>

- 망치고등어는 측선 아래에 타원형의 검은점이 횡으로 늘어진 것이 특징이다. <사진 13>의 (a)

- 망치고등어의 배에는 작고 깨알 같은 검은 반점이 있다.(간혹 없는 개체도 있다.) <사진 13>의 (b)

 

#. 수입수산물

- 대서양 고등어(노르웨이 고등어)는 등에 점이 없으며, 오로지 선으로만 길에 이어진 벌레 무늬가 있다. <사진 14>의 (c)

- 대서양 고등어는 국내산 고등어보다 눈이 작고 체고가 낮아 전반적인 체형이 날씬하며, 대가리 앞쪽(코)이 뾰족한 편이다.

- 대서양 고등어는 전량 냉동 수입되며, 재래시장 등지에서는 일부 해동돼 팔리기도 한다.

- 중국산 고등어는 국내산 고등어와 같은 종류인 표준명 고등어와 망치고등어이며, 전량 냉동 유통되고 있다.

- 중국산 고등어는 한번 냉동한 전례가 있으므로 눈알이 희고 동공은 불투명하다.

 

 

 

■ 참돔

 

<사진 15> 국내산 양식과 자연산 참돔

 

<사진 16> 중국산 참돔(양식)

 

<사진 17> 일본산 참돔(자연산)

 

<사진 18> 일본산 참돔(양식)

 

<사진 19> 원양산 참돔

 

#. 우리수산물

- 자연산은 선홍색에 푸른 반점이 등에 박혀 있고, 양식산은 대체로 검붉은 빛깔을 띤다. <사진 15>의 (a)

- 자연산의 꼬리지느러미는 훼손이 적고 양 끝이 뾰족한 편이나, 양식산 꼬리지느러미는 일부 훼손되고 양 끝이 뭉퉁하다. <사진 15>의 (b)

- 자연산과 양식산의 콧구멍은 모두 두 개로 보인다. <사진 15>의 (c)

- 선도 좋은 참돔일수록 꼬리지느러미 끝에 나타나는 검은 선이 선명하다.

- 시장과 마트에 선어로 판매되는 참돔(도미)는 대부분 자연산이나 종종 양식산도 유통되고 있다. (이 부분은 조사가 필요해 보임)

 

#. 수입수산물

- 중국산 양식 참돔은 국산 양식 참돔보다 등이 검고 전반적인 채색이 어둡다. <사진 16>

- 중국산 양식 참돔 대부분은 두 개의 콧구멍이 하나가 되는 비공격피결손증을 앓고 있다. <사진 16>의 (b)

- 일본산 자연산 참돔은 어획 지역에 따라 자홍색을 띠기도 한다. <사진 17>의 (e)

- 일본산 자연산 참돔의 꼬리지느러미는 국내산 자연산 참돔과 같은 뾰족한 형태이다. <사진 17>의 (f)

- 일본산 양식 참돔은 몸길이 55cm, 무게 3kg 이상인 개체가 많다. <사진 18>

- 일본산 양식 참돔은 국내산 양식 참돔보다 채색이 밝고 자연산에 가까운 선홍색을 띠며, 등에 푸른 반점이 선명한 편이다. <사진 18>의 (g)

- 일본산 양식 참돔은 콧구멍이 두 개이며, 일부는 하나로 이어진 것처럼 보인다. <사진 18>의 (h)

- 원양산 참돔은 마르고 뻣뻣하며, 몸 전체가 퇴색되고, 동공은 불투명, 눈알은 하얗게 변색되어 있다. <사진 19> 

 

 

 

■ 황태

 

<사진 20> 국내에서 건조된 황태

 

<사진 21> 중국에서 건조된 황태

 

※  황태의 원재료인 명태는 전량 러시아산이지만, 건조 과정이 매우 중요한 황태는 어디서 건조했는지가 황태 품질과 가격 형성에 결정적인 영향을 줍니다. 

 

#. 국내에서 건조된 황태

- 제품 뒷면에 건조 지역(예 : 대관령 혹은 용대리) 표시

- 색이 노랗고 감칠맛이 진하다.

- 보풀이 뻣뻣하지 않고 부드럽다.

 

#. 중국에서 건조된 황태

- 제품 뒷면에 중국산 표기했거나 혹은 아예 표기하지 않은 제품.

- 색이 밝은 편이며, 맛이 밍밍하다.

- 전반적인 결과 질감이 뻣뻣하다.

 

황태 품질에 대한 자세한 내용은 관련 글 참조(관련 글 : 중국산과 국산 황태 구별법)

※ 이어서 하편으로 이어집니다.

 

<더보기>

우리 수산물 이야기에 일본명이 들어가야 하는 이유

맛있는 제철 생선 수산물, 계절별 총정리

명태에 관한 궁금증(1), 황태와 북어의 차이, 명태에 얽힌 다양한 이름

일본산 양식 활어(참돔, 방어), 먹어도 안전할까?

우리 식탁 위의 수산물, 안전합니까?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bruno hong
    2016.09.26 20:3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녕하세요
    항상 유익한 정보 감사합니다
    이번에 3시간 거리로 갯바위 낚시를 가는데요
    횟감으로 온전히 가져오는 이상적인 방법이 뭘까요..??
    부력망은 없고 쿨러에 얼음이 있는 가정하에 입니다
    피만 빼면 되는지..아님 내장까지 함께 제거하는것이 좋은지...요??
    물론 잡혀 준다는 가정하에서 겠죠^^
    대상은 돔 종류 입니다
    • 2016.09.27 07: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돔 종류는 철수하고 항에 도착할 때까지 살려오는 것이 가장 좋습니다.
      그래서 베테랑 꾼들은 부력망보다는
      라이브웰에 기포기를 틀어서 살려두고
      아예 집으로 살려가는 경우도 있습니다만, 3시간 거리이면 항에서 피와 내장을 빼고 쿨러에 넣어 오는 것이 좋습니다.

      쿨러에 넣을 때 얼음에 직접 닿지 않게 중간에 신문지나 부력망 혹은 비닐 등으로 생선을 감싸서 넣고, 얼음은 맨 위에 올려두어 냉기 순환이 되게 하면 좋습니다.
  2. 2016.09.27 11:1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요렇게 짚어주셔서 사진으로는 구분이 잘 되는데, 막상 실제로 보면
    구분 못 할 것 같아요..;;
  3. 한국인
    2016.09.28 11:1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국적 따지는 것은 상술일 뿐이다
    바다는 국경이 없다
    바다에서 잡은 고기는 똑같다
    국산이라고 비싸게 주고 사먹는 짓은 호구
    신토불이라 함은 38도위도 선에 위치한 모든 국가에 해당하는 것으로 황색인종의 근거지를 말한다
    황하유역이 정확한 위치가 된다
    그렇다고 중국을 칭하는 것이 아니다
    38도선상에 위치한 토양에서 자란 모든 식물은 황색인종이 먹고 살아온 식량인 것이다
    그것을 우리나라만의 식물이어야 한다는 논리는 상술이란 말이다
    수입산을 애용하는데 이유는 질 좋고값이 싼 이유다
    그러면 된것 아닌가?
    애국은 갖다 내버리자
    누굴 위해 애국해야 하는데~


    • 유유자적
      2016.09.28 13: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바다에 국경은 없지만 서식지는 있다는
      사실을 모르군요.
      연안 회유성 어류가 있고 대양을 다니는
      대형어류가 있어요.
      등푸른생선도 대형어류(참치/돛새치/등)는 대양을 오가지만 고등어 전갱이 삼치류들은 일본이나 중국으로 가지 않고
      국내연안을 회유하며 일생을 보내는경우가 많습니다.아프리카산 갈치와 국내갈치가 같을순 없는게 당연합니다.
      조기류는 바다깊이가 깊지않는 서해안에서 잡히는 특징때문에 겹치는 경우가 많아서 중국산과 별차이는 없지만 포획후 후처리가 한국과 동일하게 건조했을때 이야기입니다.
      정확하게 알려면 국립수산원에 파악해보면 알수 있습니다.
      지레짐작으로 팩트인양 상술 운운 하지 마시길!
    • 답답하네
      2016.09.28 14:1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식재료의 신선도는 유통 거리가 짧을수록 좋다. 이것은 진리 아닌가. 수입산이 질좋고 싸면 뭐가 문제겠나. 국산으로 속이니까 문제지 답답한 양반아. 바다에서 잡은 고기가 다 똑같으면 흑산도 홍어먹을 돈으로 칠레산 홍어나 먹던지. 아니면 세네갈 갈치에 말라비틀어진 수입산 생선이나 사먹던지
  4. 아무개
    2016.09.28 19:4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안 먹으면 돼
  5. 종이꽃
    2016.09.28 23:1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예전에 시장에서 부세를 참조기인줄 알고 산적이 있는데
    사진으로 잘 정리해 주셔서 이제 구분할 수 있을것 같아요
    갈치도 궁금했었는데 좋은정보 감사해요~^^
  6. archi
    2016.09.29 08:2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오랜만에 방문합니다
    좋은글 항상 잘보고갑니다
    유익한정보 감사드려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N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06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Total : 52,455,935
Today : 17,540 Yesterday : 65,212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