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준명 조각매물고둥(방언 : 나팔 골뱅이)

 

지금부터 소개하는 4종류의 골뱅이는 섭취 시 주의해야 합니다. 우선 사진은 나팔 골뱅이입니다. 동해에서는 흔히 볼 수 있는 골뱅이입니다.

 

 

표준명 갈색매물고둥(방언 삐뚤이 소라)

 

사진의 골뱅이는 흔히 '삐뚤이 소라' 혹은 '피투리'로 부르는데 실제로는 소라가 아니며 고둥의 한 종류입니다. 이 고둥은 우리나라 동, 서, 남해 모두 볼 수 있으며, 피뿔고둥(참소라)와 더불어 가장 흔합니다. 

 

 

표준명 관절매물고둥(방언 : 전복 골뱅이, 보라 골뱅이)

 

색이 예쁜 이 골뱅이는 흔히 '전복 골뱅이'로 불립니다. 동해가 주산지입니다.

 

 

표준명 콩깍지고둥(방언 털골뱅이)

 

역시 동해가 주산지인 이 고둥은 털이 달렸다고 하여 '털골뱅이'라 부릅니다.

 

지금까지 소개한 네 종류의 골뱅이는 맛이 뛰어나기로 유명합니다. 맛이 뛰어난 만큼 침샘(타액선)에는 '테트라민'이라는 신경 독을 품고 있습니다. 이 침샘(타액선)을 잘만 제거해서 먹으면 좋은 추억으로 남겠지만, 모르고 먹는다면 다시는 기억하고 싶지 않은 날이 될 수도 있습니다.

 

 

사람들은 이러한 신경 독이 내장에 있을 것으로 생각하지만, 실제로는 살(근육)에 있습니다. 어떻게 제거하는지, 어떤 골뱅이를 조심해야 하는지 아래 영상을 통해 자세히 알아봅니다.

 

 

#. 소라, 골뱅이 안전하게 먹는 법

 

MBC <어영차바다야>, 어류 칼럼니스트 김지민 해설

 

#. 관련글 보기

하루 지난 생선, 회로 먹어도 될까?

봄에는 왜 생선회가 맛이 없을까?

품질 좋은 마른 오징어 고르는 방법

한치와 준치 오징어의 비밀

새우깡에 들어가는 새우의 진실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재민아빠
    2018.04.25 10:4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입질의 추억님 글을 몇 년째 눈팅만 하는 독자입니다.
    올해 초, 수산시장에서 조개랑 고둥을 사와서 집에서 쪄먹은 후, 새벽 2시에 안면부, 정확히는 턱 주변에 마비가 와서 응급실에 갔었습니다.
    혀가 조금 말려서 말도 잘 안나왔었구요.
    응급실에서 상황을 설명하니 고둥에도 복어독과 유사한 성분이 있다며 심각하게 말씀하시더라구요
    한 5시간 정도 지나니 마비가 풀리긴했지만, 정말 식겁했었습니다. 저만 그 부위를 먹어서 다행이지 7살 아들도 먹었었더라면...
    상상하기도 싫네요
    다른 독자님들도 고둥 드실 땐 정말 조심하세요~
  2. 차돌
    2018.04.26 10: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허허..저걸 몰라서. 처남 결혼할대 이바지 음식으로 들어온 소라를 다 먹었더랬죠.

    어지러워 자고 일어 났더니 안면의 마비증상이 있고 눈에 초점이 안맞는 현상을 경험했습니다.

    균형잡기도 힘들고,,,,,,

    정말 무섭.......조심해야겟습니다.

카테고리

전체보기 (2867)N
수산물 (432)
조행기 (467)
낚시팁 (265)
꾼의 레시피 (209)
생활 정보 (1040)
여행 (426)
모집 공고 (28)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 63,880,708
Today : 5,954 Yesterday : 20,92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