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갱이 난반즈케

 

일본에서 '난반(なんばん)'이란 말은 '외국에서 들어온 새로운 것'이라는 의미로 쓰입니다. 16세기 중반 포르투갈과 스페인, 동남아시아 등에서 들어온 문물과 문화를 '난방풍'이라 불렀는데요. 지금은 기름에 튀긴 재료에 새콤달콤한 절임물을 끼얹은 음식으로 통용됩니다. 일본에서는 절임을 '즈케(づけ)'라고 하지요. 난방풍의 절임 음식이라 하여 '난방즈케'로 부릅니다.

 

난방즈케, 난방쯔케 여러 가지 발음이 있습니다만, 원발음과 철자를 분석하면, '난반즈케(なんばんづけ)'에 가깝습니다. 난반즈케는 다양한 재료로 만들 수 있지만, 저는 일본 가정식에서 자주 쓰는 식재료인 '어린 전갱이'로 난반즈케를 만들어 보았습니다.

 

이 음식의 장점은 뼈째 먹어도 전혀 위화감이 없다는 것입니다. 게다가 찬 음식으로 개발된 요리이기 때문에 식어도 맛있고요. 새콤달콤하게 절인 전갱이를 통째로 먹어도 부담이 없어 아이들 밥반찬에도 좋습니다. 더욱이 이 요리는 엄마들보다 낚시를 즐기는 아빠들이 해주셔야 할 것 같습니다.

 

 

전갱이 난반즈케에 사용된 전갱이입니다. 씨알은 15cm 내외인 작은 전갱이인데요. 낚시하면서 이런 전갱이가 달려들 때면 곤혹스러울 때가 많지요? 이 작은 전갱이를 챙기는 낚시꾼은 단언컨대 10명 중 1명 있을까 말까입니다. 이유는 "먹을 게 없어서"라고 하지요. 

 

하지만 전갱이 난반즈케는 반드시 어린 전갱이로 만들어야 제맛이 납니다. 그 이유는 레시피를 진행하면서 설명할 텐데요. 앞으로 이런 전갱이가 달려들면 버리지 마시고 요렇게 챙겨다가 난반즈케를 만들어 보세요. 한번 맛보면, 또 생각날 겁니다. ^^

 

 

<사진 1> 사진과 같이 각각의 채소를 썰어서 준비한다

 

#. 전갱이 난반즈케 재료

어린 전갱이 8마리(없으면 전어), 양파, 당근, 노랑 파프리카, 새송이버섯, 사과, 생강, 홍고추, 아스파라거스(선택)

 

#. 절임 소스

치킨 스톡 2숟가락, 사과식초 6숟가락, 벌꿀 3숟가락, 물 4숟가락, 소금 약간, 후추 약간

 

#. 기타

튀김가루, 소금 후추, 식용유

 

※ 참고(중요)

- 꾼의 레시피는 밥숟가락으로 계량합니다.

- 양파, 당근, 노랑 파프리카, 새송이버섯, 사과의 비율은 1.5 : 1 : 1 : 1 : 1로 맞춥니다.

채소는 <사진 1>과 같이 채 썰고, 홍고추는 쏭쏭 썰어 준비하며, 생강은 얇게 채 썹니다.

- 아스파라거스는 밑둥을 자르고 억센 겉껍질을 벗긴 뒤(감자 칼 활용) 한입 크기로 자릅니다.

- 치킨 스톡 대신 치킨 육수를 써도 됩니다. 이 경우 8숟가락이 들어가며, 물은 넣지 않습니다.

- 어린 전갱이는 내장과 아가미를 제거한 뒤, 배를 갈라 자반처럼 펼칩니다. 꼬리 부근에 딱딱한 가시바늘이 있는데 어린 전갱이라 제거하지 않아도 됩니다.

- 전갱이 대신 전어를 써도 됩니다.

 

 

손질한 전갱이는 키친타월을 이용해 물기를 닦아줍니다. 그런 다음 앞뒤로 밑간하는데요. 밑간은 소금, 후추면 충분하며 선도가 걱정된다면, 분무기에 청주나 맛술을 넣어서 뿌려줍니다. 절임 소스는 그릇에 모두 섞어 둡니다. (사진의 상단 왼쪽)

 

 

생선을 밑간한 지 15분이 지나면 튀김가루에 고루 묻혀 탁탁 텁니다.  

 

 

170도 이상으로 가열될 식용유에 튀깁니다. 전갱이를 넣을 때는 꼬랑지를 잡고 머리부터 천천히 밀어 넣고요. 등이 밑으로 가게 넣습니다.

 

 

2~3번 뒤집어가며 완전한 황금색이 될 때까지 바싹 튀깁니다. 전갱이 몸속에 있던 수분이 모두 빠져나가고, 익으면서 무게가 가벼워지면 둥둥 뜨는데요. 다 익었다는 증거입니다. 하지만 이 요리는 과자처럼 바스러지게 튀겨내는 것이 목적이므로 이 상태에서 1~2번 뒤집어가며 좀 더 바싹하게 튀겨주세요.

 

 

이 정도면 뼈째 씹어도 과자처럼 부스러질 것 같습니다. 보기만 해도 바삭해 보이죠? ^^

 

 

팬에 식용유를 '넉넉히' 두르고 생강 채부터 볶습니다. 불은 중간 불로 맞추세요.

 

 

생강에서 향이 올라오면 양파를 넣습니다.

 

 

양파가 살짝 익으면 당근과 노랑 파프리카를 넣고 볶습니다.

 

 

양파 숨이 죽으면 새송이버섯과 사과를 넣고 색이 살짝 바뀔 때까지 볶습니다.

 

 

사과에서 나오는 물기로 채소가 살짝 흐물흐물해지면, 만들어 두었던 절임 소스를 모두 부어 섞어줍니다. 살짝 칼칼함을 원한다면 이때 홍고추를 넣어주세요. 칼칼함을 원치 않는다면 다 만들고 버무릴 때 넣어줍니다.

 

 

이제 갓 튀긴 전갱이를 넣습니다. 전갱이가 뜨거울 때 넣어야 양념이 속까지 잘 뱁니다. 중간 불을 계속 유지하다 보면 양념이 쪼그라들기 때문에 상황 봐서 불을 낮추셔도 됩니다.

 

 

살이 으스러지지 않도록 잘 버무려주세요. 이 상태로 불을 높여 한소금 끓어오르면 불을 끕니다.

 

 

완성된 난반즈케는 유리 용기에 차곡차곡 담아둡니다. 전갱이들이 서로 겹치지 않도록 사이사이에 채소를 충분히 끼워 넣습니다. 이 상태에서 30분간 실온에 둡니다. 그래야 양념이 전갱이 살에 고루 배거든요. 이후 언제든지 꺼내 드시면 됩니다.

 

보관은 뚜껑을 덮은 상태로 냉장고에서 3~4일까지 가능합니다. 먹기 전에는 실온에 미리 꺼내 놓습니다. 지금부터는 접시에 세팅해보도록 할게요.

 

 

우선 아삭거리는 식감과 장식을 위해 아스파라거스를 살짝 데칩니다. 데칠 때는 소금을 반 스푼 넣어주시고요. 10초 내외로 짧게 데친 다음 건집니다.

 

 

일본 가정식 전갱이 난반즈케 완성

 

접시에 전갱이 난반즈케와 데친 아스파라거스를 올리면 완성입니다. 생각해보니 지금 철에는 전어로 해도 제법 어울리겠군요.

 

 

 

어린 전갱이는 바짝 튀겼기 때문에 가시를 발라 먹지 않아도 되며, 머리부터 꼬리까지 통째로 씹어먹습니다. 그랬을 때 입에서 부서지는 식감과 고소함, 새콤달콤한 양념이 잘 어우러져 비린 생선을 잘 못 먹는 분들도 이 음식은 맛있게 드실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듭니다.

 

 

통째로 먹어야 제맛인 전갱이 난반즈케

 

어린 전갱이라 양념이 뼛속까지 밴 느낌. 그런데 맛은 뭐랄까요? 새콤달콤한 양념에 절인 과자 같기도 합니다. 아이들이 손가락 쪽쪽 빨아가며 먹겠는데요. 이 음식을 몰랐을 때는 아무 생각이 없었는데 지금은 가끔 이 맛이 생각납니다. 앞으로 낚시하다 걸린 전갱이 새끼들은 이 음식을 먹기 위해서라도 몇 마리는 챙겨와야겠습니다. ^^;

 

#. 관련글 보기

흰살생선회와 붉은살생선회의 차이, 혹시 알고 계신가요?

하루 지난 생선, 회로 먹어도 될까?

베트남 여행의 매력, 독특하고 맛있는 야시장 먹거리

식도락가들이 손꼽는 ‘가장 맛있는 생선회’는? <하편>

간장에 와사비 섞으면 안 되는 이유, 종류별 생선회 소스 궁합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Posted by 입질의 추억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1. 입질팬
    2018.09.06 11: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엄청나게 맛잇을꺼 같네요. 열심히 보고 있지만 댓글은 처음 달아봅니다.
    입질님 글과는 다른 질문이 있는데 저는 보통 낚시를 원투만 하거든요.
    원투 낚시를 하는곳과 찌낚시를 하는곳이 따로 정해져 있을까요?
    원투를 하다보니 밑걸림 때문에 낚시를 안하고 있는데....
    • 2018.09.06 12:4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안녕하세요. 저도 조만간 원투하러 갈 계획인데 ㅎㅎ
      암튼 원투와 찌를 굳이 나누어서 정해진 건 아닙니다. 다만, 여러 사람이 한곳에 부대낄 때는 원투와 찌가 서로 상극입니다.
      찌는 흘려야 하기 때문에 넓은 반경을 필요로 합니다. 그런데 옆사람이 원투를 꽂아버리면 더는 못 흘리겠지요.
      원투 입장에서도 그런 찌흘림이 못마땅할 수 있습니다. 그래서 가능하면 서로간에 멀찌감치 떨어져서 하시길 권하고요.
      밑걸림이 없는 곳에 고기도 없다는 말이 있습니다.
      밑걸림 방지하는 팁도 있어요. 예를 들어 목줄에 발포찌를 끼우면 바늘이 바닥에 닿지 않고 위로 뜹니다. 맨 아랫바늘 제거도 도움 되고요. 즐낚하세요 ^^
  2. 입질팬
    2018.09.06 13: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대댓글을 어떻게 다는지 몰라 댓글로 다시 답니다.
    답변감사합니다. 다시 시도해봐야겠어요. 항상 좋은글 정독하고 있습니다. 올해도 는 저도 대마도에 한번 가보려 합니다. 워낙 초보라서 사실 뭐 고기를 잡는 목적보다는 낚시를 즐긴다는 목적으로 하고 있긴 하지만 말이지요~^^
    저는 입질님 여행기를 참 즐겨보고 있습니다. 뭔가 생생하게 와닿고 내가 직접 가본듯한 기분이 들어서 말이죠~
    항상 응원하겠습니다.~ 감사합니다.
  3. 파르리
    2018.09.06 17: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이거 정말 좋아해요!
    일본에서 먹어보고 너무 맛있어서
    레시피 검색해보고 근처 어시장에서 횟감으로팔던 새끼전갱이들 한아름 사와서 해먹었던 기억이...
  4. 롸버트
    2018.09.12 20:5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여름철 뱅에돔 낚시 하다보면 크기가 작은 전갱이가 잡어로 극성이었는데 담에는 잡아다가 이 방법대로 요리해 봐야겠습니다 ㅎㅎ

카테고리

전체보기 (2925)N
수산물 (455)N
조행기 (474)N
낚시팁 (267)
꾼의 레시피 (215)
생활 정보 (1060)N
여행 (426)
모집 공고 (28)

최근에 달린 댓글


Total : 64,915,982
Today : 14,228 Yesterday : 21,038
Statistics Graph