감당이 안되는 캐네디언의 아침식사


    오늘은 잠시 쉬어가는 기분으로 가볍게 쓸까 합니다. ^^
    평소 같으면 이른 아침부터 일어나 글을 발행하고 이웃 블로그를 둘러보며 시간을 보냈겠지만 이곳 캐나다
    에서 맞이하는 아침은 그런 일상에서 벗어난 홀가분함이 있었습니다.
    그래도 여행 일정이 있기 때문에 늦잠을 잘 여유는 없었지만 그렇다고 너무 일찍 일어날 필요도 없었어요.
    왜냐하면 9월의 캐나다는 해가 늦게 떠서 일찍 나가봐야 깜깜해요. 오전 7시는 되어야 해가 만연하게 떠서
    싱그러운 아침 풍경을 볼 수 있었습니다. 오늘은 무엇을 해야 할까? 제가 짠 스케쥴표를 체크하고 혹시라도
    온 긴급메일은 없는지 확인했다면 싱그러운 아침을 맞으러 옷을 주섬주섬 입고 나가봅니다.




    밴프의 아침, 캐나다 밴프 국립공원

    어제 비포장 도로를 달리느라 고생했던 나의 동반자. 
    오늘 아침은 호텔에 파킹한 채 쉬도록 놔두었어요.


    저 마차를 타고 밴프 시내 한바퀴 돌고 싶은 ^^


    오늘도 바람한점 없는 화창한 날씨가 이어집니다.
    한국보다 먼저 맞이하는 캐나다의 가을도 색달랐고 흐르는 강물조차 잔잔하여 반영을 드리우는 사랑스러운 풍경들..
    낮선 환경이지만 그래서 더 설레였던 밴프의 아침. 
    한번쯤은 정해진 루트가 아닌 맘 가는대로 산책길을 나서보고 싶었어요. 가능하다면..
    빈속에 상쾌한 공기를 마시면서 말이죠. ^^


    숲속에서 만난 이름 모를 야생화

    따사로운 햇빛을 받고 있는 캐나다의 솔방울들

    밴프를 지나는 보우강

    저 멀리 캐스케이드산(해발 2,998m)을 두고 유유히 흐르는 보우강 주변을 거닐다 보면 이곳 사람들이 여유를 가지며 살아갈 수 밖에
    없구나란걸 세삼 알게됩니다. 이렇게 아름답고 풍요로운 자연속에서 산책을 즐기며 느긋한 삶을 즐기는 캐네디언들.
    "이곳을 거닐며 짧은 시간이나마 시간과 공간속에서 '시간'은 잠시 잊을 수 있었습니다" 라며 써 놓고 보니 문장에 어패가 있는..
    원망스럽게도 시간은 생각했던것보다 좀 더 빨리 흐르고 있었어요. 다음 일정을 위해 뭐라도 먹어야 할텐데..


    그래서 찾은 곳은 밴프 시내를 두리번거리다 마음 내키는대로 들어간 어느 카페.


    인상좋은 가게 언니가(저 남자임^^) 맘에 들어 그대로 앉아버린 카페테리아.
    조금 있음 따사로운 햇살도 뜨거운 햇빛이 되겠지만 이러한 카페테리아 분위기에서 아침식사를 포기할 수 없기에..
    굳이 실내로 들어가지 않았어요. 안쪽 내부는 극악의 조명상태여서 화창한 날의 아침식사 분위기를 담는것도 힘드니깐요.
    일단 음식이 나오면 사진만 찍은 후 가지고 들어가서 먹을 생각입니다.


    캐나다는 어느 음식점을 가더라도 메뉴 주문 받기 전에 음료수부터 주문받습니다.
    콜라를 시켰지만 벌써 콜라가 다 떨어졌다며 가지러 가려면 여기서 500m 떨어진 창고를 다녀와야 한답니다.
    라고 아내가 통역을.. (오 놀라워라~ 그게 들려? 나랑 같은 수준이 아니였나 ^^;)
    그래서 주문한 7업. 햇살을 정면으로 받으니 무척 청량해 보이죠? ^^


    아내가 주문한건 이곳에선 흔히 먹을 수 있는 버거
    사이드로 샐러드가 포함되니 참 좋습니다. 그리고 제가 시킨건 "캐네디언 블랙페스트"라는 아침메뉴인데요.
    과연 여유있는 캐네디언의 아침식사는 어떻게 나올지 기대중인데..



    캐네디언의 아침식사 메뉴
    커다란 바구니속에 담겨져 나온 엄청난 양의 음식. 첨엔 2인분인줄 알았습니다. 한접시를 두고 두명이 먹는 문화가 아니기에
    1인분이 분명합니다. 요목조목 살펴보니 바삭하게 구운 토스트와 시나몬 가루를 듬뿍 뿌린 토스트로 각각 4조각씩 들어가 있고,
    잔뜩 올려진 감자튀김과 베이컨, 그리고 자세히 보면 동그랑땡 같은게 있는데 우리나라 동그랑땡과 매우 흡사해요.
    구성은 순전히 고기덩어리지만.. 여기에 스크램블까지. 야채는 없고 자몽과 파인애플 한조각이 전부인 ㅎㅎ;;
    이것이 진정 캐네디언의 아침식사란 말인가..저도 소식하는 사람이 아닌데도 이건 좀 감당하기 힘든 양입니다.


    아내도 혼자 먹기엔 꽤 버거워 보이는 버거.
    그래도 빈속에 산책해서 그런지 저희둘다 무척 허기졌거든요. 이따가 여기저기 돌아다닐려면 많이 먹어둬야하기에(대신 오늘은 두끼만 먹자^^)
    이제 쉼호흡을 하고 오전부터 칼질을 시작해봅니다. 사진도 찍었으니 일단 자리를 실내로 옮기고....


    지극히 웨스턴 스타일의 카페 내부가 운치 있다.

    얼마나 큰지 인증샷  ^^


    햄버거 패티는 알버타가 자랑하는 AAA등급의 쇠고기. 그 두께가 서프라이즈!
    함께 나온 어니언링도 무척 실했고..



    8조각의 토스트..이걸 어찌 다 먹을까.
    음식 남기는걸 안좋아하는 제가 먹다먹다 지칠즈음 강구했던건 쨈이라도 한가득 발라먹는 것.
    다양한 맛의 쨈들을 비치해놔서 좋았습니다.


    아침부터 기름기있는 식사를 하니 느끼했지만 그래도 맛은 있었어요.
    이것으로 캐네디언의 아침식사를 모두 알 순 없었지만 어느정도는 알 수 있었습니다.
    먓은 있지만 동양인으로선 감당하기 쉽지 않은 식사량과 기름짐을 말입니다. ^^;
    캐나다 이야기는 쭈욱 이어집니다.

    <<더보기>>
    [해비치호텔] 6성급 특급호텔 조식, 직접 먹어보니
    [홍콩호텔] 코스모 몽콕 호텔 둘러보기
    세부 리조트 추천, 비(BE)리조트
    국제공항에서 참을 수 없었던 꼴불견
    조미료를 쓰지 않는 자연음식점, 연우네(제주시 밥집)

     

    페이스북 친구맺기+

    정기구독자를 위한 즐겨찾기+
     
    신고
    Posted by ★입질의 추억★

    댓글을 달아주세요:: 네티켓은 기본, 스팸은 사절

      이전 댓글 더보기
    1. 2011.09.29 15: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침부터 대박 푸짐하군요.. ㅋㅋㅋ
    2. 2011.09.29 15:32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침부터 대박 푸짐하군요.. ㅋㅋㅋ
    3. 2011.09.29 16:2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미국에 있을때 즐겨먹던 스타일의 메뉴입니다 ㅋㅋ
      아주 살이 쭉쭉찌죠잉~
      아침점심은 저렇게 먹고....
      저녁은 12온스짜리 립아이스테이크에 맥주4캔 ㅋㅋ

      7업 별라게도 청량해 보입니다 ㅎ_ㅎ
    4. 늘푸른나라
      2011.09.29 16:48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우! 멋진 사진들인데...

      아침 식사로 저 만큼 먹으면...

      더구나 기름기 많은 음식인데...

      귀한 체험이네요.
    5. 2011.09.29 17:21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구~~~ 가격이 궁금해요. 정말 크쟈나요!
      캐네디언의 저녁같은 아침식사 잘 보고 갑니다. ^^
    6. 2011.09.29 17: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니, 입질님 지금 캐나다에 계신거에요? 하루걸러 캐나다 포스팅이 올라온걸로 봐서
      이상하다 하긴 했는데...이건 뭐 캐나다에 번쩍, 울릉도에 번쩍 하시니 ^^;;
    7. 하나
      2011.09.29 17:5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자연과 함께 하는 한적한 도시풍경
      느낌이 좋아보입니다.
      그런곳에 사는 분들도 조금더 여유로운
      마음으로 생활하겠지요.

      엄청남 양이 아침식사
      느끼함을 이겨내고(?) 그래도 많이 드신거 같습니다.
      그나라에 가면 그나라 음식을 먹는것도 여행을
      하나의 중요한 과제라고 생각합니다^^*
      • 2011.09.30 00:2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하나님 어서오세요~ 저렇게 드셔서 어떻게 살까 싶었는데
        매일같이 드시진 않을거 같기도 하구요. 현지에서 느낀건 다들 조깅 마니아 같을 정도로 열심히 운동들 하더라구요.
        많이 먹고 많이 운동하고 그런 분위기가 느껴졌습니다.
        마지막 한줄은 정말 공감 100% 예요 ^^
    8. 2011.09.29 18:14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헉!! 아침 대박입니다... 후덜덜덜(칼로리도 장난 아닌거 같은데요? ^^;;) 사진을 보고 있으니 저도 언젠가 한번쯤 가보고 싶네요 ㅎㅎ
      • 2011.09.30 00: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그죠~~ 그래서 그때 먹은 살 아직도 못빼고 있습니다 ㅠㅠ
        좋은 밤 되세요
    9. 2011.09.29 18:5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버거 정말 푸짐하네요.
      그런데 얼굴은 왜 돌리셨는지.ㅋㅋㅋ
      밴프타운과 레이크루이스는
      그나마 사람들로 활기참이 느껴지는 곳이었습니다.
      기억에서 희미해 지기 전에 밴프 포스팅해야 하는데 계속 늦어지네요 ㅡ,ㅡ
    10. 신록둥이
      2011.09.29 20:1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와~저 버그랑 정말 죽이는 크기와 양이네요~엄청좋아....ㅎㅎ
      두끼 드시면 될 것 같아요....한끼 버신거 맞죠?....설마 세끼 다 드신거 아니죠잉?....ㅋ
      • 2011.09.30 00:2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엄청 좋으세요? ㅎㅎ 전 아직도 그때 먹은 살이 안빠진거 같아요~ ㅠㅠ 그래서 그날 두끼만 먹었습니다 ^^
    11. 노준우
      2011.09.29 23:33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 보고 갑니다^^
    12. 2011.09.30 00:5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도 어마어마한 양의 식사를 하고. 나중에 그게 4인분용이라는걸 알았지요.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13. 2011.09.30 02:45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캐나다 갔다온 사람들 다 살이 쪄있던데 이유를 알겠어요^^
    14. 2011.09.30 06:2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흑...이래서 제가 캐나다가 좋아요!
      햄버거 정말 맛있게 먹었는데..
      한국에서는 좀처럼 그 맛을 찾기가 어렵더라고요!
    15. 2011.09.30 08:5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저러니 유럽인들이 아메리칸을 은근히 무시하는 겁니다. 미국은 더해요.. 뚱보가 많은 이유가 거기에 있지요.
      왜 미국에서 자연주의 운동이 활발할 수 밖에 없었는지 여실히 보여주는 증거죠.. 특히, 신체대사가 서양인에 비해서
      적은 (인디언포함)동양인이 저런 식습관을 자주 접하다 보면 바로 성인병에 노출이 됩니다. 한국인과 비슷한 인디언이
      당뇨에 그대로 노출됐던 이유이기도 하지요.

      솔직히 식습관에 있어서 동양사람에겐 한식이 정말 건강한 식문화죠.. 단, 한식은 염분의 함량이 어마어마하게 높죠..
      그래서 서구식 식습관과 합쳐진 염분함량이 많은 한식으로 인하여 한국인의 성인병은 전세계 최고를 달리고 있죠...

      그나저나 참 캐나다는 풍경이 아름답습니다.. 저 곳에서 플라이낚시나 한국식 민물대낚시를하며 자연과 동화되어 보고
      싶군요...ㅎ
    16. 한조
      2011.09.30 23:4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잘봤습니다
    17. 2011.10.01 03:09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캐나다 오셨군요 ㅎㅎ

      재미난 시간 되시길 바래요~
    18. 2011.10.06 18:47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아침을 무척 든든하게 드시고 오셨네요.ㅎㅎ
      푸짐한 아침 식사! 맛있어 보입니다.^ ^
    19. 2012.07.18 16:12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비밀댓글입니다
      • 2011.09.30 00:00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아..여긴 또 비밀댓글엔 비밀답글이 안되서 참 불편해요.
        암튼 그런 사연이 있었군요. 비밀답글이 안되니 길게는 답글을 못달지만 좋은 결과 있으시길 바래요~ 화이팅입니다!!
    20. Mathew
      2013.11.25 03:46 신고
      댓글 주소 수정/삭제 댓글
      보통 미국이나 캐나다에선 평일날 아침은 시리얼이나 토스트 혹은 그냥 스킵해버리고, 주말 아침을 좀 푸짐하게 먹는거같아요. 필자분이 드셨던 거 처럼요^^ 주말 아침은 보통 10시반-11시쯤에 먹곤하니 아점에 가깝죠 ㅎㅎ 미주쪽 레스토랑들은 양이 쓸데없이 많이 나오는 경우가 많아서 사실 미국 애들중에서도 대부분은 남기거나 싸가거나 그래요. 차라리 양이 좀 줄고, 가격이 살짝 내려갔으면 좋을텐데 말이에요

    카테고리

    전체보기 N
    수산물
    조행기
    낚시팁
    꾼의 레시피
    생활 정보 N
    여행
    모집 공고

    최근에 올라온 글


    달력

    «   2017/12   »
              1 2
    3 4 5 6 7 8 9
    10 11 12 13 14 15 16
    17 18 19 20 21 22 23
    24 25 26 27 28 29 30
    31            
    Total : 57,968,323
    Today : 16,429 Yesterday : 37,549
    Statistics Graph